HackersChina
10,000+ Views

[HSK] 시험 속 사자성어 알아보기

HSK 시험 속 중국어 사자성어!
문장 속 사자성어를 알면 독해가 빨라져요!
오늘은 HSK에 출제된 사자성어를 공부해보아요~:)
중국어 자동발사 프리패스 ▶ https://goo.gl/pZCQ3I
Comment
Suggested
Recent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대만, 걸음마다 낭만이 피어오르는 곳
묘한 풍경과 로맨틱한 정취가 여행자의 발길을 사로잡는 곳, 대만으로 떠나자. (사진=노랑풍선 제공) 흔히들 '이국적이고 로맨틱한 여행'은 우리나라에서 멀리 떨어진 낯선 나라로 떠나야만 가능하다는 생각을 한다. 하지만 이웃 나라임에도 묘한 분위기와 낭만 가득한 정취를 뽐내는 곳이 있다. 바로 '식도락 천국' 대만(타이완)이다. 대만은 한국에서 비행기로 2시간 30분이면 도착하는 가까운 여행지이지만 청나라, 일제 강점기, 현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문화가 잘 보존돼 있어 발 닿는 곳마다 이색적인 풍경을 뽐낸다. 여행 온 기분을 한껏 느끼고 싶은 이에게 안성맞춤. 저렴한 물가와 맛있는 음식, 다양한 볼거리도 대만 여행을 가야하는 이유 중 하나다. 화려하면서도 서민적인 매력을 자랑하는 나라, 대만으로 함께 떠나보자. 국립 예류 해상공원에서는 바람과 비가 빚어낸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사진=노랑풍선 제공) ◇ 국립 예류(야류) 해상공원 예류는 바람과 비가 빚어낸 조각 공원이다. 오랜 세월 풍화 작용으로 만들어진 기암괴석들은 아이스크림, 송이버섯, 고릴라 등 다양한 모양을 하고 있어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집트 네페르티티 여왕의 옆 얼굴을 닮은 ‘여왕 바위’를 빠뜨리지 말고 찾아볼 것. 희귀한 형태의 기암괴석과 드넓은 해안선이 이루는 환상적인 조화를 눈에 담아보자. ◇ 화시지에 야시장 타이베이 시 완화 구의 야시장으로 뱀과 자라 등 자양강장 식품을 파는 가게가 즐비해 있다. 중국 전통 양식의 건물들과 붉은색 등불이 고풍스러우면서도 소박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북적이는 야시장을 거닐며 대만 사람들의 열정과 활기를 느낄 수 있다. 반짝이는 홍등 거리 지우펀. 언뜻 보면 화려해보이지만 골목 구석구석 소박한 매력이 가득하다. (사진=노랑풍선 제공) ◇ 지우펀 드라마, 영화 속 명소로 잘 알려져 있는 화려한 홍등 거리 지우펀. 영화 ‘비정성시’, 드라마 ‘온에어’,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 유명한 작품들의 배경이 된 곳이다. 산비탈을 따라 구불구불 이어진 계단과 좁은 골목에 자리한 오래된 상점들에서 대만의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다. 홍등이 빛나는 이국적인 거리를 산책하며 지우펀의 낭만에 흠뻑 취해보자. 대자연의 장엄하고 경이로운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타이루거협곡. (사진=노랑풍선 제공) ◇ 타이루거협곡(태노각협곡) 타이루거협곡은 대만 관광의 필수 코스답게 장엄하면서도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한다. 해발 고도 2000m 이상의 험준한 산으로 둘러싸인 웅장한 대리석 절벽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절로 자아낸다.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대만편에 등장해 더욱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경이로운 대자연을 마주하고 싶다면 놓치지 말고 들러보자. 취재협조=노랑풍선(www.ybtour.co.kr) http://www.nocutnews.co.kr/
고구마로 전하는 마음
제 아이는 고구마와 사탕을 아주 좋아하는 초등학교 1학년생인데 간혹 생각 이상의 행동으로 저를 놀라게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 남편은 결혼 후에 병을 얻어서 몸이 좋지 않습니다. 저는 아픈 남편 병간호와 아이까지 키우면서 직장생활까지 하고 있습니다. ​ 어느 날은 야근이 있어서 늦게 귀가를 했습니다. 보통이면 문이 열리는 소리에 아이가 뛰어와 반겼겠지만 늦은 시간 탓에 남편도 아들도 자고 있는지 집 안이 깜깜하더군요. ​ 외투를 벗어 내려놓고는 거실 불을 켰습니다. 여기저기 미처 정리하지 못한 장난감, 옷 등을 치우려는데 식탁 위에 웬 쟁반이 놓여 있더군요. ​ ‘아들 녀석이 또 음식을 먹다 남겨 놓았나?’ ​ 그런데 이 쟁반 위에… 군 고구마 한 개, 사탕 두 개, 우유 한 잔, 그리고 하얀 종이가 놓여있었습니다. 자세히 보니 삐뚤삐뚤 서툴게 쓴 아들의 편지였습니다. ​ ‘엄마, 직장 다니느라 힘들죠. 아프지 마세요. 이것 먹고 힘내세요. 엄마 사랑해요.’ ​ 저를 위해 자기가 제일 좋아하는 것들을 남겨두었다는 것이 너무 기특했습니다. 아이들은 생각지도 못한 부분에서 부모를 위로합니다. 그리고 부모는 아이들을 통해 사랑의 표현과 새로운 세상을 배웁니다. ​ 이처럼 자녀의 존재는 부모를 조금씩 변화시킵니다. 아이를 키울 때 비로소 어른이 된다는 말처럼 아이와 함께 부모도 성장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부모가 자녀의 인생에 남겨줄 수 있는 최고의 유산은 좋은 습관이다. 그리고 그 못지않게 중요하고 강력한 것이 하나 더 있다면 그것은 아마도 따뜻한 추억일 것이다. – 존 스미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자식교육#자식#사랑#배움#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오늘의 나는 내일보다 젊습니다
17세의 한국 탁구 최연소 국가대표와 58세의 룩셈부르크 최고령 국가대표선수의 맞대결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펼쳐졌습니다. ​ 17세의 어린 나이에도 한국 여자 탁구의 에이스이자 미래로 떠오른 탁구 신동 신유빈 선수와 올림픽만 5번째 출전하는 니 시아리안 선수가 그 주인공입니다. ​ 사실 이 두 선수의 만남은 처음이 아닙니다. 4년 전, 스웨덴에서 두 선수는 처음 만나 대결을 펼쳤고 그때는 니 시아리안 선수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 이러한 사연으로 이 경기는 시작 전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 7세트까지 진행되는 긴장감 넘치는 경기가 이어졌으며 결국 승리는 41세의 나이 차이와 이전의 패배를 딛고 일어선 신유빈 선수에게 돌아갔습니다. ​ 그러나 승패를 떠나서 두 선수가 보여준 높은 수준의 경기는 보는 이들에게 많은 여운을 남겼습니다. ​ 특히 탁구는 빠른 판단력과 순발력이 중요한 종목임에도 58세라는 나이가 무색하게 예리한 실력을 보여준 백전노장 니 시아리안 선수는 많은 사람에게 긍정적인 에너지와 용기를 주었습니다. ​ 신유빈 선수는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니 시아리안 선수에 관해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 “저희 엄마보다 나이가 많으신데 정말 대단하시다는 말밖에 안 나오는 거 같아요. 어려운 상대였지만, 그래도 같이 풀어나가면서 좋은 경기를 했던 거 같아요.” ​ 그리고 니 시아리안 선수도 인터뷰에서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 “신유빈 선수와 정말 좋은 경기를 했고, 다시 만났는데 정신적으로 더 강해졌네요. 그녀는 새로운 스타입니다.” 비록 경기에서 졌지만, 니 시아리안 선수는 자신과 신유빈 선수를 향해서 말했습니다. ​ “오늘의 나는 내일보다 젊습니다. 계속 도전하세요. 즐기면서 하는 것도 잊지 말고요.” ​ 생각과 마음이 긍정적인 에너지와 열정으로 가득 차 있다면 나이는 숫자일 뿐, 더 이상 한계가 되지 않습니다. ​ ​ # 오늘의 명언 뭔가를 할 수 없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것을 하는 사람이 있다. – 애런 코헨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젊음#건강한생각#건강한삶#나이#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복고풍 분위기 물씬, 상하이 명소 7곳
상하이 역사에 예술적 색채미 한 스푼 가미한 매력 만점의 복고풍 명소 상하이(상해)는 끝없이 솟은 화려한 마천루와 첨단 비지니스로 넘쳐나는 세계적인 미래 도시다. 19세기 작은 항구 도시에 불과했던 상하이는 강제 개항 이후, 어느새 아시아를 대표하는 도시가 되었다. 외국에서 들어온 사람들로 인해 국제 도시가 된 상하이의 거리는 당시 세계를 휩쓸던 모더니즘 경향과 뒤섞이면서 독특하고 활기 넘치는 도시로 변모했다. 그 결과, 반짝이는 상업 도시의 모습 아래 숨겨진 또다른 모습이 있다. 옛 상하이의 풍경에 현대적이고 예술적인 색채미를 더해 상하이만의 복고풍 매력으로 재탄생된 골목들이 시내 곳곳에 자리하고 있다. 역사와 애환이 묻어있는 골목들을 느린 걸음으로 산책하면, 새로운 상하이를 발견할 수 있다. 01 난징시루 (南京西路) 난징루의 중간 지점에서 서쪽으로 인민 공원을 포함하는 지역이 난징시루이며, 백화점, 고급 쇼핑몰 등이 모여 있는 상하이 최고의 쇼핑 거리다. 큼직하고 거대한 건물들 외관에는 우리가 잘 아는 브랜드의 간판들로 가득하다. 국제 도시의 명성 답게, 세계의 유명 브랜드들이 생활부터 패션까지 들어서 있다. 한편, 이곳도 난징동루처럼 길 일부를 보행자 전용으로 만들어놓았으며, 화려하게 꾸며진 번화가의 뒤쪽에는 근대식 가옥이 아직 많이 남아 있어 아기자기한 분위기 속에서 산책하기 좋다. 02 난징동루 (南京東路) '서울의 명동'으로 불리는 패션의 거리, 난징동루는 와이탄에서 인민광장 부근까지 이어지는 큰 길로, 1840년대 아편전쟁 이후, 문호 개방과 동시에 영국의 조계지가 되었다가 미국과 영국의 공동 조계지가 되면서 상하이 제1의 상업 거리가 되었다. 이 거리에는 과거에 지어진 유럽 풍의 오래된 호텔들과 화려한 간판, 근현대식 건물들이 어우러져 있다. 또한, 약 700~800m에 걸쳐 보행자 전용 도로로 조성되어 있어, 상하이의 가장 대표적인 번화가로 밤과 낮을 가리지 않고 휘황찬란하고, 특히 난징동루의 밤이 화려하기로 유명하다. 03 와이탄 (外灘) 상하이의 굴곡진 역사가 깃들어 있는, 와이탄은 아편전쟁에서 청군의 패배로 강제 개항을 시작한 상하이에 19세기부터 외국인들이 들어와 건물을 짓고 거주하기 시작한 장소다. 때문에 현재 황푸 강변을 따라 그 때 당시 지어진 근대식 고건물들이 남아있고, 강을 따라 걷다보면 이국적인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으며, 와이탄에서 바라보는 푸둥 지역의 야경은 대표적인 상하이 야경 장소로도 손에 꼽힌다. 또한, `세계 건축 박물관`이라고 불릴 정도로 이곳의 석조 건물들은 다양한 건축 양식을 드러내고 있다. 최근에는 건물 내부를 개조해 명품 샵, 고급 레스토랑 등으로 사용하고 있기도 한다. 04 둬룬루 문화거리 (多伦路) 중국의 유명작가 루쉰(鲁迅)을 필두로 마오둔(茅盾), 궈모러(郭沫若) 등 1930년대의 수많은 유명 좌파 작가들이 본거지로 삼던 거리로, 중국 정부에서 `문화 명인 거리`로 복원하여 현재에 이르렀다. 현대 문학의 중심지로써 원래는 도우러안루(窦乐安路)라는 본명을 가지고 있었으나, 1943년 일어난 청일전쟁 때, 이름이 현재의 둬룬루(多伦路)로 바뀌었다. 또한, 상하이 개항 당시 일본의 조계지였던 곳으로, 20세기 초 일본 근대식 건물이 많이 남아 있으며, 상하기 건축물의 대표작으로써 박물관, 기념관, 성당 등의 다양한 볼거리들이 있어서 상하이 옛 거리를 체험하면서 이국적인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매력적인 거리다. 한편, 홍커우 구역의 중심지인 루쉰공원의 일부이기도 하며, 남쪽에 상하이 3대 상업 거리인 스촨베이루(四川北路)가 있어 항상 많은 여행자들로 북적거린다. 05 타이캉루 예술 거리 (泰康路 | 타이캉루이수제) 차가 들어설 수 없는 420m의 좁은 골목 길 마다 중국과 베트남 상점, 화랑, 카페 등이 옹기종기 자리하고 있는 거리로, 과거의 폐공장 부근의 낡은 재래시장터를 정부가 사들여 예술인들에게 값싸게 임대하기 시작한 것이 이 거리의 시초다. 한동안 상하이를 대표하는 예술가 작업촌이었다가 현재는 예술적 분위기가 물씬 나는 카페 및 쇼핑 골목으로 변모했기 때문에, 편한 여행 복장으로 하염없이 산책하다가 인생 사진 나올만한 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06 모간산루 50호 (莫干山路 M50 | 모간산루우스하오) 'M50 예술촌'이라 불리는 모간산루 50호는 1930년대에 지어진 공장들이 1999년 문을 닫으면서 폐공장이 된 공장들을 리모델링하여 예술가들의 작업실 및 전시 공간으로 변모시킨곳으로, 타이캉루와 쌍벽을 이루는 예술가 작업촌이었으나 최근 타이캉루의 번화로 인해 독보적인 곳이 되었다. 전 세계에서 모인 예술가들의 터전으로 시작된 이 예술촌에는 백여 개의 스튜디오, 갤러리 및 각종 예술 관련 사무소들이 들어서있다. 하이룬루(海伦路)역 근처에 있는 `1933 라오창팡(老场坊)`은 1933년에 지어진 외국인 대상의 거대 도살장이었으나, 현재 상하이를 대표하는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옛 건축물의 골간을 유지한 채 세련된 조각 작품들을 배치하고 갤러리, 레스토랑, 상가들을 채워놓고 있다. 고즈넉함과 함께 예술적 분위기와 독특한 세련미가 느껴지는 곳이다. 07 둥핑루 (東平路) 상하이의 '가로수길'로 불리는 핫한 명소, 둥핑루는 지하철 창수루역(常熟路站)과 프랑스 조계의 시작점이자 고급 주택들이 들어선 헝산루역(衡山路站) 사이에 있는 500m 정도 되는 차분한 분위기의 유럽풍 골목으로, 상하이에서 유명한 카페, 맛집, 라이프스타일 소품샵, 도자기샵 등이 줄지어 있는 곳이다. 프랑스 조계지를 시작으로 프랑스 냄새가 풀풀 풍기는 이 길을 따라 산책하기 아주 좋아서, 저녁 무렵의 조용한 분위기 속에서 산책도 하고, 길가를 따라 늘어진 아기자기한 상점들을 구경하다보면 어느새 늦은 저녁이 될 것이다. 배가 고프면,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에 들어가 제대로 된 한끼 식사로 마무리 해도 좋다. 더 많은 여행 정보가 궁금하다면? '자유여행자의 그곳, THERE'에서 만나보세요! >> 네이버에 'THERE'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