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이돌 리더의 표본으로 불리는 멤버
은 바로.. 쥬얼리 박정아 무명시절 일본가서 말도 안 통하고 차별 당하고 개고생하면서 버스킹하는데 본인만 총대매고 고생하는거 짜증날법도한데 길거리에 JEWELRY 써있는 보석집 간판 보더니 여기(일본)서 내가 잘해서 우리 멤버들도 무대 많이 설 수 있는 기회 만들어 주고싶다고 멤버들 생각에 펑펑 움 이날 리더라서 겪는 고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박정아는 “그때 당시에는 의상도 다 제작이었는데 매번 똑같은 옷을 입고 무대에 오르는 게 싫었다. 멤버들도 예쁜옷을 입고 싶어했다”며 “내 돈은 안 받을 테니 의상을 제작해달라”고 회사에 선언한 적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했다. 이어 “매니저가 차 사고가 났으면 박봉인 매니저가 감당하기 힘든 수리비를 생각해 행사비로 매니저를 도와주기도 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장대성 프로듀서는 “쥬얼리의 성공으로 소속사 스타제국이 번창하자 박정아는 자신과 같은 어려운 상황의 후배들을 위해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다면서 대표님께 직접 건의해 연습실은 물론 후배들과 연습생 아이들이 눈치를 안 보고 밥을 먹을 수 있는 사내식당을 만들어 달라고 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장대성 프로듀서는 “국내 엔터테인먼트 회사 최초로 큰길에서 들어오는 회사 1층 입구에 떡하니 식당을 만들어 놨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더했다. ▶이= (박)정아 누나가 큰 힘이 됐다. 아무리 혼자 힘들 때더라도 정아 누나가 있으니까 조금만 더 참고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정아 누나 할머니께서 밥도 해주시고 진짜 가족처럼 챙겨주셨다. 나중에 제가 제작자가 된다면 제일 먼저 누나를 챙겨주고 싶다. 해체 후에도 박정아의 고난길은 계속 되는데...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서인영이 한 방송에 나와서 "서인영이 멤버들을 괴롭혔다"는 질문에 무슨소리냐 내가 왕따였다 라는식으로 말하고 마침 티아라 논란과 맞물렸던 시점이었던터라 엄청나게 논란이 됨 남은 멤버들이 욕을 바가지로 먹자 빡친 조민아가 트위터에 글을쓰고 디스패치와 인터뷰도 함 "뭔소리냐 내가 왕따였다" 난리나서 수습 안되는 와중에 박정아는 토크쇼에 출연하게되고 "리더로서 내가 제대로 아이들이 힘든점을 파악하지 못했다. 불만이 있을때 모든걸 풀고 털어놓을수있게 해줬어야했는데 내가 성격이 리더로서 부족해서 한쪽의 힘든점을 듣고 이해해주고, 또 다른멤버도 이해해주고 그렇게하면 될줄알았다. 모든게 자신 잘못" 이라고 울면서 이야기하고 지금이라도 동생들의 마음을 알고 리더로서 몫을 하고싶다고 말함 얼마나 동생들이 믿고 따르는지는 결혼식 사진만 봐도 알 수 있을정도 뿔뿔히 흩어져있는 쥬얼리 전멤버 모으기 1기 전은진 정유미 박정아 이지현 2기 박정아 이지현 조민아 서인영 3기 박정아 서인영 김은정 하주연 4기 김은정 하주연 김예원 박세미 유일하게 모든멤버가 다 모인게 3번 있는데 1. 박정아 결혼식 단체축가 2. 박정아 신혼집 집들이 3. 박정아 뮤지컬 첫공 출처 : 더쿠 크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게 진정한 리더의 바이블 아닙니까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누구랑은 좀 비교가 되네용... 긁적 ^^7 나중에 리더쉽이나 인간관계에 대한 책내도 되실듯 존멋!! 쫀멋!!!
연예인 덕후들 드루와봐! 당신의 선택은?
너무 어려운 문제지만 진심으로 대입해서 골라보시라곰! Q. 최애 아이돌/배우 등에 대입해서 골라보자 1. 최애와 같은 집에서 살 수 있음. (그룹이라면 단체) 밥도 해주고 집안일 다 해줌 하지만 연예인이라는 건 알면서도 떡밥을 챙길 수 없음 연예인으로서의 최애를 절대 경험할 수 없음 노래 못듣고 음방 못보고 드라마 못보고 예능 못봄 썰풀이로도 들을 수 없음 뭐하고 왔는지 모름 출근해서 뭐하고 왔는지 유출될 때마다 한 명씩 사라짐  집에서만 볼 수 있고 최애는 계속 출퇴근함 2. 연예인과 절대 직접적으로 만날 수 없음 (안방덕질은 얼마든지 가능 오프만 안 됨) 공방도 못가고 팬싸 콘서트 팬미팅 모든 오프라인 금지 나만 안 가면 최애가 히트곡 받고 승승장구함 or 시청률 대박나고 천만관객 주연배우 급부상 CF 엄청 찍고 갤럽 1위찍음 하지만 내가 접근하면 바로 망함 당연히 1번 벨붕이라고 조건 더 추가하자면서  2번을 이해하지 못하는 아이즈원 친구들... 그치만 2번도 많다는 사실에 놀람 나두 2번이라곰 ㅠㅠㅠㅠㅠㅠㅠㅠ 내가 안봄으로써 잘 될 수 있다면 그냥 눈물 머금고 잘 되는 걸 모니터 밖으로 지켜볼거라곰 ㅠㅠㅠㅠㅠㅠㅠㅠ 내가 못봐도 내가수/내배우 잘 되기만 하면 됨 ㅠㅠ 사실 본업 안하면 그냥 잘생기고 예쁜 보통 사람 이상도 이하도 아닌 거 아님? ㅇㅇ vs 내가 못보면 무슨 소용 내 옆에만 있으면 본업하는 거 안봐도 노상관 ㅇㅇ 여러분의 선택은 뭐냐곰?!
[이십세기 힛트쏭] 사실 90년대 세계관 깡패는 오렌지족이 아님.jpg
힛트쏭 보다가 흥미돋이어서 가져옴 오렌지족 얘기가 왜 나왔냐면, 이현우가 당시에 오렌지족으로 오해를 사고 있었다 함 다들 오렌지족 대충 뭔지 알거임 (밑에서 자세히 설명하겠음) 자기는 아니라 함 (이현우 = 가수) 근데 왜 하필 🍊오렌지🍊..? 지금이야 오렌지가 흔하고 국산과일 느낌도 나는데 80년대 말~ 90년대 초 당시만해도 외국 대표과일은 오렌지였음 외국물 먹은거 같은 세련된 이미지 = 오렌지족 이렇게 된거 오렌지족은 청담, 압구정에 하루종일 있음 그런데 오렌지족만 있는게 아님 낑깡족 = 뚜벅이, 소형차 이하 (뚜벅이는 어디 슬퍼서 걸어다니겄냐ㅠ~!) 오렌지족 = 고급 국산차, 외제차 타야함 하지만! 90년대 세계관 최강자는 자몽족 비싼차는 기본, 기사님이 있어서 문 열고 닫아줘야함 아 커서ㅋㅋㅋㅋㅋㅋㅋ 스키장비 대여하지 않고 자기가 가지고 있어야하고 스키장을 자주가냐 안가냐 이것도 부의 척도중 하나였음ㅋㅋㅋ 명품 휘감지 않으면 입구컷 만원짜리 몇 장 가지고 기웃거리면 낑깡 (나는 낑깡 중의 낑깡...) https://tv.naver.com/v/14607968 압구정 오렌지족도 당시에 용돈이 몇 백이었다던데 자몽족은 씀씀이가 더 큰거니까 장난 아니었을듯ㄷ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