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ailynews
5,000+ Views

앤씨아, 육성재와 콜래보 '봄에 오면 괴롭힐 거예요' 호응

앤씨아와 육성재(사진=제이제이홀릭미디어)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가수 앤씨아가 비투비 육성재와 함께한 듀엣곡 ‘봄에 오면 괴롭힐 거예요’로 호응을 얻고 있다.
26일 발매된 ‘봄에 오면 괴롭힐 거예요’는 앤씨아의 정규 1집 타이틀곡 ‘다음역’을 만든 작곡가 미친 감성이 ANTIK, 홍혁수와 함께 작곡한 미디엄 발라드 곡이다. 혼자 보내는 겨울이 너무 쓸쓸해서 어디엔가 있을 미래의 연인에게 봄에 오면 괴롭힐 거니까 빨리 오라며 위트 있게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이 노래는 발매 당일 엠넷닷컴 실시간 차트 3위에 오르는 등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다음역’으로 가창력을 인정받은 앤씨아와 비투비에서의 활약은 물론 연기자로도 입지를 탄탄히 하며 특히 최근 드라마 ‘도깨비’로도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육성재의 콜래보레이션이 시너지를 발휘했다. 앤씨아와 육성재의 인연은 ‘응답하라 1994’의 쑥쑥이 커플 연기, 앤씨아의 ‘통금시간’ 뮤직비디오에 이어 세 번째다.
앤씨아는 이번 싱글 ‘봄에 오면 괴롭힐 거예요’를 공개하며 “첫 번째 정규 앨범 활동 내내 열심히 응원해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다. 팬들에게 좋은 선물이 됐으면 한다”고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앤씨아는 정규앨범 ‘다음역’의 활동을 마무리 짓고 JTBC ‘힙합의 민족2’를 통해 걸크러시 매력을 선보이며 매회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인기 기사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배우들이 말하는 살인마 연기 후유증.jpg
이규성 / 동백꽃 필 무렵 " 마음속 윤리의식과 항상 싸웠다. 살인마 흥식이의 마음을 전부 이해하려는 순간    얼른 빠져나오려 했고 매일밤 악몽을 꾸었다. " 이중옥 / 타인은 지옥이다 " 성범죄자라는 상상을 계속하고 연기해야 하니 쉬는 날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느낌이었다. "  " 살인 장면에서 어떻게 해야하나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하지? 안좋은 생각을 매번 하게 되었다. " 노민우 / 검법남녀 " 사이코패스, 살인마가 나오는 작품을 하루에 세, 네편씩 꾸준히 봤다. " " 하도 시청하다 보니 나중에는 정말 잔인한 장면을 봐도 무감각해질 정도였다. " 김재욱 / 보이스 " 사람을 고문하고 살해하는 장면을 촬영한 후에는 호흡과 맥박이 점점 빨라지고    온몸이 떨리는 후유증을 겪었다. "  " 극에 너무 몰입했는지 스스로조차 내가 등장하는 장면을 보기 싫을 정도로 살이 빠졌었다. " 김성규 / 악인전 " 극의 몰입을 위해 일부러 7kg의 체중을 감량하고 최대한 음침하고 피폐한 모습을 만들었다. " " 손톱을 버릇처럼 물어뜯는 습관을 들였다가 절반이나 파먹고 피가 철철 난적도 있었다. "  윤계상 / 범죄도시 " 이거 가짜칼인데 내가 너무 깊숙하게 찔렀나? 라고 생각했다.      살인하는 장면의 잔상이 집에 가서도 순간순간 기억에 남는다. 기분이 매우 찜찜하였다. " 박성웅 / 살인의뢰 " 경찰 두명을 죽이는 장면을 찍었고 그날 잠을 못잤다. 숙소에서 혼자 있는데   도저히 잠이 안와서 멍한상태로 거의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  최민식 / 악마를 보았다 " 나는 동네 주민들과 친한데 엘리베이터에서 자주 만나는 아저씨가 있다.   어느날 그분이 친근감의 표시로 내게 반말하자 겉으로는 웃으며 받아줬지만 속으로는   아니 근데 이새끼가 왜 나한테 반말을 하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순간 나에게 이름모를 섬뜩함을 느꼈다. "  " 배우답지 않게 큰 감정의 동요를 느꼈고 다시는 살인마 연기를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