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flyman
2 years ago10,000+ Views

성공한 자녀를 키운 부모의 16가지 습관

<성공한 자녀를 키운 부모의 16가지 습관> 1. 깔끔한 외모에 신경을 쓴다. 헐렁한 트레이닝 바지에 헝클어진 머리를 한 엄마, 집 안 어디서나 담배를 피우는 아빠를 보며 아이들은 배울 것이 없다. 자기 관리가 철저한 부모 밑에서 자란 아이가 깔끔하게 일 처리하는 사람으로 자라는 것은 당연하다. 2. 긍정적으로 말한다. 아이들은 부모의 언어 습관을 보고 그대로 따른다. 특히 이제 막 말을 배우는 세 살, 네 살 정도의 아이들은 더하다. 그러므로 부모가 "~ 하면 안된다""~하면 맞는다" 등의 부정적인 언어를 사용하면 아이들도 따라하게 된다. 부정적인 말을 사용하는 사람은 생각도 부정적으로 바뀐다. 3. 긍정적인 호칭을 쓴다. 아이들을 '돌머리'라고 말하면 돌머리로 자라고, '예쁜이'라고 말하면 예쁜이로 자란다. 왜냐하면 부모가 부르는 호칭은 아이들의 잠재 의식 속에 그대로 심어지기 때문이다. 지금 당장 아이를 부를 때 긍정적인 호칭을 부르도록 한다. 4. 꿈을 주는 인테리어 집 안 환경도 아이들의 꿈에 많은 영향을 끼친다. 넓고 푸른 자연이 있는 그림,아이가 존경할 만한 위인의 사진이 하나쯤은 집안에 붙어 있어야 한다. 5. 아이들의 스트레스는 바로 풀어준다. 아이들도 스트레스가 많다. 이럴 때 부모가 아이의 눈 높이로 맞춰서 농담도 하고, 함께 운동도 하면서 스트레스를 풀어주도록 한다. 6. 함께 놀아준다. 컴퓨터 게임, 블록놀이, 총싸움 등 아이들의 놀이에 참가해보면 의외로 재미있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자기와 함께 놀아주는 부모를 보며 아이들은 어른과 부모에 대한 깊은 신뢰감을 갖게 된다. 어렵지 않은 것이므로 지금 당장 실천해도 좋다. 7. 좋아하는 음식을 해준다. 아이들의 오감을 끊임없이 계발해주는 것이 좋다. 그런데 맨 날 똑같은 음식만 먹다 보면 오감은 계발 될 기회를 잃게 된다. 아이의 미각을 계발하기 위해 다양한 요리 만들기에 도전해본다. 8. 작은 일도 축하해 준다. 게임 최고점을 낸 일, 전날에 비해 가위로 색종이를 자르는 일을 잘할 때 주저하지 않고 축하해준다. 부모의 진심 어린 축하에 아이들은 성취감을 느끼게 될 것이다. 9. 단점보다 장점에 집중한다. 누구나 완벽한 사람은 없다. 장점도 있고, 단점도 있다. 하지만 부모가 아이의 단점을 혼내기보다 장점에 관심을 보인다면 아이는 부모가 관심을 보이는 것에 더 노력을 기울이게 된다. 10. 친구들에 대해 훤히 안다. 지금 당장 우리 아이가 친하게 지내는 아이들의 이름을 몇 개나 말할 수 있나? 친하게 지내는 친구들의 행동을 우리 아이가 현재 어떤 상태인지 상상이 가능해진다. 그러므로 친구들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는다. 11. 아이의 우상을 존중해준다. 20세기를 산 부모의 우상과 21세기를 살 자녀의 우상이 같을 수 없다. 그러므로 부모의 잣대로 아이의 우상을 비웃지 말고 존중해준다. 12. 긍정적인 기대감을 갖는다. 아이는 부모가 기대한 대로 자란다. 그러므로 아이에 대한 기대감을 아이에게 부담으로 다가가지 않는 범위 내에서 드러내도록 한다. 13. 아이의 능력을 믿는다. 아이를 믿는다는 것은 아주 중요하다. 아이는 부모가 자기를 믿는다는 것을 알면 자신감이 생겨 모든 일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게 된다. 14. 기쁜 아침을 만들어 준다. 아침의 기분은 하루를 좌우한다. 그러므로 아무리 화가 나는 일이 있어도 아침에는 기분 좋은 얼굴로 자녀를 대하도록 한다 15. 스스로 모범을 보인다. 책읽기를 즐기는 부모 밑에서 책을 좋아하는 아이가 자라고, 약속을 잘 지키는 부모의 모습을 보고자란 아이가 약속의 중요함을 안다. 16. 식사 때는 기분 좋은 얘기만 한다. 식사 때는 기분 좋은 얘기를 하면 소화액이 잘 분비된다. 그러므로 식사시간에 아이에게 꾸중을 하거나 장황한 설교를 늘어놓지 않는다.
1 comment
Suggested
Recent
한마디 해드립죠 까불지마시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중국마케팅 샤오홍슈 중국온라인광고 중 피드광고 자원을 소개하다.
오늘은 중국마케팅 샤오홍슈 중국온라인광고 중 피드광고 자원을 소개하다로 인친님들과 이야기를 나눠보려한다. 우선 많은 인친님들이 묻는다 한국에 샤오홍슈 공식대행사가 있냐고? 그럼,필자는 말한다, 다 무역과 관련된 벤더 업체들이 공식대행사라는 이름을 빌려 영업을 한다고…….. 이런 현상이 왜 생겼을까? 궁극적으로 중국에 판매는 하고 싶은데 판매에 대한 온라인매체는 한계가 있고 그러다 보니 국내 화장품, 뷰티, 유아 관련된 다양한 업체에서 자연스레 샤오홍슈라는 매체를 찾게 되고, 그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국내 샤오홍슈 를 실행할만 업체 즉 수행사, 기관, 벤더가 없으니 당연히 공식대행사 공식운영사등의 말을 빌려쓴다. 그런 상황에서 네이버검색했을 때 샤오홍슈 입점 운영대행 전문이라고 하는 업체 있으면 속지마시고 중국어잘하는 직원을 고옹휴 샤홍홍슈 본사에 직접물어 보시는 것을 권장드리는 바이다. 사설이 길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미 샤오홍슈에 입점에 있다거나 샤오홍수에서 매출의 이익을 내려면 어떻게하는것이 맞을까 ? 필자는 돈안쓰는 방법도 좋겠지만 노출량이 많아야 유입량이 많아지기 때문에 피드광고를 권장한다. 그럼 구체적으로 피드광고 자원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아참 우선 샤오홍슈 2019년 1월 통계부터 확인하고 넘어가 보자. 2019년 1월 샤오홍슈 app등록자 유저는 2.0억을 넘어섰어요. 그 유저 들의 비율을 보면 80%이상이 여성 이며, 1~2선도시 의 유저가 60%를 넘어요. 샤오홍슈는 매일 18만이상의 신규 포스팅 =신규 노트(新笔记) 가 생성되요. 또한, 샤오홍슈에 입점된 브랜드 계정은 5,000개를 넘어섰으며, 그외 26,000개 브랜드공영 페이 지가 있어요. 이렇게난 많은 브랜드 계정들도 이용할수 있는 피드광고는 어떻게 구현될까요? 아래의 이미지를 꼭 잘 참고해 주세요. 다음으로, 샤오홍슈 Q&A를 마련해 보았어요 샤오홍슈 Q&A를 통하여 여러분들이 샤오홍슈광고와 피드광고를 좀더 이해하시길 소망해봅니다. [샤오홍슈Q&A] Q.샤오홍슈 발견(发现)영역에서 노출 노트(笔记) 위치는 A. 6/16/26/36/46 Q.샤오홍슈 광고방식은? A.슬라이드형 광고 ->CPD,CPT회전식목마형 발견(发现 노출광고->CPM방식 피드광고->CPC방식 제작화티(해시태그),이슈태그,제작스티거->CPD방식 *CPD방식: Cost Per Download 앱마케팅에서 주로 사용되는 광고비 산정 방식으로, 앱 다운로드 1회를 기준으로 책정하는 광고비를 뜻한다 Q.브랜드인증과 계정인증의 차이는 무엇인가? 광고 투입 인증을 마치면 브랜드 파트너의 笔记(노트)를 , 브랜드 인증+광고 투입 인증 을 마치면,브랜드 파트너 笔记(노트) /브랜드 계정에 笔记(노트)를 게시할수 있다. * 위 피드광고에 다양한 샤오홍슈 광고를 이해하고자 한다면 기존에 포스팅된 글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https://blog.naver.com/pkh0817/221435720573 다음시간에는 신규 tof 티몰 이나 또는 도우인 상점에 대해 알아보는시간을 가져보도록 할께요 인친 여러분들 주말잘보내세요.
알고리즘 노동자를 아시나요?
알고리즘이 일을 주는 노동자. 이들을 ‘알고리즘 노동자’라고 부른다. 플랫폼 속 알고리즘, 그 속에 '노동자'가 있다. 강북으로 뜨면 좋겠는데 홍대입구역 근처 편의점 안에는 스마트폰을 쥔 중년 남성 두 명이 앉아 있다. 시간은 저녁 9시, 이들에게는 이제 막 일이 시작됐다. 대기운전기사들이다. 회식이나 저녁으로 술을 마시고 임시 운전 기사가 필요한 직장인들의 콜을 기다리고 있다. 정확하게 말하면, 기사들의 위치에 따라 콜센터 플랫폼 속 알고리즘이 정해 보내주는 신호다. 알고리즘이 일을 주는 노동자. 이들을 ‘알고리즘 노동자’라고 부른다. ‘알고리즘 노동자’는 는 오라일리 미디어의 창립자인 팀 오라일리가 처음 사용했다. 그는 ‘오픈소스’와 ‘웹 2.0’이라는 IT 개념을 대중화시킨 바 있다. 팀 오라일리는 ‘알고리즘 노동자’에 대해 '지속적인 부분고용(Continuous Partial Employment)’으로 표현했다. 플랫폼에 지속적으로 소속되면서도, 일이 있을 때만 일한다는 측면에서 생산성을 극도로 상승한다. 노동 시간은 실제로 ‘노동’하는 시간만 인정되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알고리즘 노동자는 음식 배달 기사다. 일부 직고용된 배달 기사도 있지만, 대부분은 온디멘드(On Demand) 배달앱 플랫폼에 등록된 배달대행업 ‘알고리즘 노동자’라고 할 수 있다. 소비자가 플랫폼에 음식을 주문하고 배송을 요구하면 그들의 일이 생긴다. 하지만 주문하지 않으면 일은 없다. 철저한 ‘수요’ 중심으로, 노동 공급자에게 선택권은 없다. 수요는 노동자의 안정성을 보장하지 않는다. 송 모 씨(28)는 중식당 속해 배달 기사를 하다가 중식당이 프렌차이즈로 바뀌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독립했다. 지금 송 씨는 배달 대행업체에 속해 있다. 소비자가 요기요 등 배달앱을 통해 주문하며 음식점과 계약한 대행업체에서 송 씨와 같은 라이더에게 배달 콜은 넣는다. 대리 운전 기사와 같은 알고리즘 구조다. 그가 일하면서 달라진 점은 두 가지. 중식은 물론 삼겹살도 배달한다는 것과, 기간에 따른 월급이 아닌 배달 건당 계산된 급여를 받는 것.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2018년 우리나라 20~69세 성인 1인당 월평균 배달 외식 이용건수는 3.1회다. 배달 외식 시장 규모는 약 시장 규모는 약 15조원에 이른다. 게다가 배달앱 시장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2018년 국내 배달앱 거래 규모는 3조원 가량으로 추정된다. 2013년 3,347억 원 수준이었다. 송 씨는 “이전에도 높은 월급은 아니었으니 지금과 크게 차이는 없다”면서도, “아무래도 배달 건수 만큼 수익이 정해진다고 생각하니 과속하게 된다”고 말했다. 노동 생산성을 증가했지만, 노동 가치는 그대로인 셈. 오히려 그나마 유지되던 안정성은 떨어졌다. 배달 대행업체 관계자는 “최저임금 영향으로 배달 대행 업체를 찾는 곳도 늘어난 이유도 있겠지만 그렇게 크진 않다”며,”무엇보다 플랫폼이 간편해지면 이전에는 배달 못 하던 음식도 배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플랫폼이 배달 기사들에게도 이익을 주는지는 의문”이라며, “나중에 수요가 줄어, 또 다른 플랫폼으로 옮기게 되면 그때도 알고리즘의 끝에 있지 않겠냐”고 밝혔다. 알고리즘은 입력값에 따라 결과값이 결정된다. 소비자의 콜이 입력값이라면, 결과값은 음식이나 운전. 그 사이에 알고리즘 노동자는 없다.
안돼! 라는 말 대신 할 수 있는 5가지 말
01. ‘그래’라는 말부터 한다  아이에게 ‘그래’라는 긍정의 언어를 먼저 건네본다. 의미는 같지만 아이가 받아들일 때, 거절보다는 허락의 느낌이 강해 더 긍정적으로 듣게 되는 것이다.   아이가 “과자 먹어도 돼요?”라고 물을 때는 “안돼, 저녁 먹고 먹어”라고 말하는 대신 “그래, 그 대신 밥 먹고 보자!”라고 이야기하는 것이다. 아이와 대화할 때는 될 수 있는 대로 긍정적인 말을 먼저 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02. ‘같이 하자’고 청한다  아이의 행동을 무조건 제지하기보다 행동반경을 정해주고 그 안에서만큼은 아이에게 주도권을 주는 게 좋다. 가령 바쁜 등원 시간, 아이가 스스로 옷을 고르겠다고 떼를 쓴다고 가정해 본다. “시간 없으니까 다음에 하자”라고 이야기를 해봐도 소용없을 것이다.   이럴 때는 “그럼 엄마랑 같이 하자. 바지는 엄마가 입혀줄 테니 양말을 네가 신어봐”라고 차선책을 제시하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아이의 화를 가라앉힐 뿐 아니라 부모가 어느 정도 허락해주었다는 생각에 아이도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게 된다.  03. ‘어떨까?’라고 제시해 본다  아이의 행동을 무작정 제한하기보다 “~하는 게 어떨까?” 식으로 적절한 대안을 제시하는 게 바람직하다. 가령 “주머니에서 손 빼! 다쳐!”라는 말 대신 “엄마 손을 잡고 걷는 게 어떨까”라고 말하고, “뛰지마” 대신 “여기서는 걸어 다니는 거야”라고 말해본다.  04. ‘어떻게 될까?’ 하고 질문한다  잔소리나 꾸중이 아닌 질문은 사고와 참여를 유도한다. “만약 주변을 먼저 살펴보지 않고 길을 건너면 어떤 일이 생길까?” 이런 질문은 아이의 언어 발달과 사고 기능 그리고 자율성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된다.   아이가 종종 안아달라고 고집을 피울 때가 있는데 “집에 가려면 어디로 가야 하지? 비밀번호 누르는 곳이 어디지? 엄마한테 알려줄래?” 라고 말하면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먼저 뛰어서 앞장설 것이다.  05. ‘안돼!’ 다음엔 꼭 ‘왜냐하면’이라고 한다  물론 아이에게 ‘안돼’라는 말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도 있다. 아이가 위험한 행동을 하려고 할 때나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을 할 때는 어쩔 수 없기 때문이다.   이때는 부드러우면서도 단호한 태도로 훈육하되 행동을 제지한 뒤에는 왜 그래야 하는지 아이가 이해할 수 있도록 이유를 충분히 설명해줘야 한다. 긍정의 훈육은 엄마가 부드러우면서도 단호한 태도로 아이가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삶의 자세를 가르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16
1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