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boonsisa
10,000+ Views

올해의 사자성어

올해의 사자성어
‘군주민수(君舟民水)’란? 중국고전 순자 왕제(王制) 편에 나오는 사자성어이다. '백성은 물, 임금은 배이니, 강물의 힘으로 배를 뜨게 하지만 강물이 화가 나면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뜻이다.
※ 전국의 대학 교수들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군주민수(君舟民水)’를 선정했다. 이 말은 군주와 신하의 긴밀한 협력과 상호 존중을 의미하는 것으로 정관정요(貞觀政要)에도 실려 있다. 정관정요는 오긍이 당태종과 신하의 정치문답을 정리한 책으로, 제왕학의 교과서로 명성을 얻어 주로 군주와 제왕들이 탐독하였다.
이 책의 첫머리만 보더라도 당태종이 얼마나 백성의 관점에서 정치를 하려고 했는지 알 수 있다. “군주의 도리는 먼저 백성을 생각하는 것이오. 만일 백성들의 이익을 손상시켜 가면서 자기의 욕심을 채운다면, 마치 자기 넓적다리를 베어 배를 채우는 것과 같아서 배는 부를지언정 곧 죽게 될 것이오. 태종은 이런 생각으로 백성을 그리면서 다스림의 지침을 삼고자 했다.
순자는 ‘물=백성’, ‘배=군주’라 하면서 군주가 백성을 제대로 다스리면 순항할 수 있지만 백성의 인심을 거스르면 전복될 수 있음을 경고했다. ‘천하에 물처럼 유약한 것도 없지만 물처럼 강한 것도 없다’는 노자의 가르침을 상기할 수 있겠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삶에서 아웃 해야 할 것들
고대 그리스에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입니다. 한 육상선수가 중요한 경기에서 아쉽게도 2등을 했습니다.  그는 죽을 고생을 하며 시합을 준비했지만 군중은 오직 결과적으로 1등을 한 우승자에게만  환호를 보냈습니다.  승자를 위해 축사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도 그의 귀에는 오직 1등의  이름밖에 들리지 않았습니다. 며칠 후 시내 한복판에는 우승자를 기리는  거대한 동상이 세워졌고, 2등 선수는 그 동상을 보며  자신이 패자임을 확인해야 했습니다. 밤마다 시기와 질투로 잠을 뒤척이던 그는  매일 밤 동상으로 가서 석상을 조금씩  파내기 시작했고 그렇게 거대한 석상은  조금씩 약해져 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밤, 여느 때와 같이 그가 석상을 파내려는 순간 동상이 큰소리를 내며 갈라지고 쓰러진 것입니다.  그 거대한 동상은 남자를 향해 덮쳤고,  그는 결국 목숨을 잃게 됐습니다. 남자는 동상이 무너진 순간에 죽은 것이 아닙니다. 그간 조금씩 커진 질투와 시기가 남자를  결국 죽게 만든 것입니다. 우리의 삶에서 질투와 시기를 '아웃' 하세요. 대신 작은 것에 만족하고 감사하며 사는 삶을 택하십시오.  질투와 시기가 계속된다면 결국 불행해지는 건  자신일 수밖에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질투는 언제나 타인과의 비교로 인해 생겨나며, 비교가 없는 곳에는 질투도 없다. – 프랜시스 베이컨 – =Naver "따뜻한 하루 "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