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dastudio
1,000+ Views

[다다스튜디오] 포켓몬스터 짝퉁 VS 진퉁 인형 특집

2030 세대의 추억을 자극하는 ‘포켓몬스터’가 다시 인기다. 7월 ‘포켓몬 고’가 출시되면서 다시 전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켰다. 빵집, 화장품 가게에서도 포켓몬과 콜라보한 제품들을 판매하고 있다. 게다가 인형 뽑기의 인기와 맞물려 포켓몬 인형을 뽑기 위해 돈을 투자하는 것도 불사하고 있는 실정. 이럴 때일수록 진퉁과 짝퉁을 잘 구별해야 한다. 짝퉁에 속지말자! Feat. Dada Toy
제품소개 “피카츄~ 라이츄~ 파이리~ 꼬부기~ 버터풀~ 야도란~ 피죤투~ 또가스 서로 생긴 모습은 달라도 우리는 모두 친구 (맞아)” 현재 2030 세대라면 어렸을 적 포켓몬스터 노래 한 번쯤은 불러봤을 것이다. 중독성이 강해 지금까지도 100% 제대로 기억하고 있을 정도. 포켓몬스터의 캐릭터 중 1세대라고 할 수 있는 피카츄, 파이리, 꼬부기, 이상혜씨 인형은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진퉁과 짝퉁, 과연 어떤 차이가 있을까?
디테일 : 피카츄 인형 먼저 피카츄 인형부터 살펴보자. 앞에서 봐도, 옆에서 봐도, 뒤에서 봐도 티가 난다. 아무리 짝퉁이라고 하지만 이렇게 달라도 되는 건가? 명품 가방은 진퉁과 짝퉁의 구별이 어려워 헷갈리는데 인형은 헷갈릴 걱정이 없다. 멀리서 봐도 어떤 것이 진퉁이고 어떤 것이 짝퉁인지 구별이 될 듯. 그래도 둘 다 귀엽긴 하다.
디테일 : 파이리 인형 다음은 파이리 인형 차례! 피카츄와 마찬가지로 너무 다르다. 꿈에 나올까 무서울 정도로 짝퉁은 이상하게 생겼다. 파이리 진퉁 인형은 좌우대칭이 딱 맞지만 파이리 짝퉁 인형은 좌우 대칭이 전혀 맞지 않는다. 눈 색깔도 오리지널은 파란색인데 짝퉁은 초록색이다. “너희 어머님이 누구니?”
디테일 : 고라파덕 인형 이번엔 고라파덕 차례다. 고라파덕…맞는 건가? 그냥 오리 인형과 고라파덕 인형 수준이다. 극과 극! 색상도 짝퉁은 진한 노란색이고 진퉁 고라파덕 인형은 조금 더 연한 노란색이다. 역시 이래서 진퉁, 진퉁 하나보다. 자녀 선물로 구매할 예정이라면 진퉁을 구매하자. 짝퉁을 선물하면 울지도 모른다.
디테일 : 이상혜씨 인형 대망의 마지막 이상혜씨 인형을 살펴보자. “넌 누구냐?” 이상혜씨 인형이라고 말하지 않으면 몰라볼 정도다. 귀엽고 앙증맞은 이상혜씨는 어디가고 무섭게 생긴 두꺼비 인형이 있다. 이러지 말자..이건 아니잖아….ㅠㅠ
총평 “어디서 진퉁인 척이야!!” 진퉁, 짝퉁 비교 자체가 되질 않는다. 기왕 포켓몬스터 인형을 살 예정이라면 돈을 조금 더 주고 진퉁 인형을 사자. 짝퉁 포켓몬스터 인형을 사주면 좋은 소리 못 들을지도.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장난감처럼 머리에 파란색 펜으로 '빙고판 OOXX' 낙서된 채 버려진 강아지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776 사진 : 腾讯网 공원에서 머리에 정체불명의 파란색 펜으로 빙고판처럼 낙서된 채 버려진 강아지가 발견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중국 매체 텅쉰망(腾讯网)은 지난달 9일(현지 시간) 누군가에 의해 파란색 유성펜으로 머리에 낙서가 된 강아지 한마리가 발견됐다고 보도한 적이 있는데요. 당시 보도에 따르면 대만 타이둥 출신의 남성 웬 퉁(Wen Tung)은 집 근처 공원을 산책하던 도중 도로 위에 혼자 서있는 강아지 한마리를 발견하게 됐다고 합니다. 사진 : 腾讯网 걱정된 마음에 강아지에게 가까이 다가갔더니 강아지 머리 위에 파란색 유성펜으로 동그라미(○) 모양과 엑스(X) 모양이 그려져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마치 누군가가 강아지 머리를 빙고판처럼 가지고 논 뒤 길가에다 내버린 것으로 보였습니다. 정말 충격적입니다. 웬 퉁은 "강아지를 장난감처럼 가지고 논 것을 보고 화가 났습니다"라며 "털에 스며든 잉크를 지우는 건 정말 힘든 일이자 나쁜 행동"이라고 꼬집었는데요. 사진 : 腾讯网 한편 중국에서도 동물 학대가 매우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구가 많기 때문에 유독 동물 학대가 많아 보이는 것일 수도 있겠지만 분명한 사실은 급속도로 반려인이 늘어나면서 나타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국내도 다를 바는 없는데요. 강아지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은 인간이 함부로 해도 되는 물건이 절대 아니라는 사실 명심해야겠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