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a0315
10,000+ Views

좋은집사님을 기다립니다!!!!!!!

이름:보리 성별:남아 나이:3살 지역:대구 몸무게:5kg [사연] 원래 주인분은 남성분이셨다고 합니다!! 함께 지내다,, 결혼을 하셨는데 아내분이 고양이를 너무 싫어하셔서 보리라는 저 아이를 길에 버리셨대요~ㅜㅜ 집에서 살고있을땐 8kg 육박하는 뚱냥이였지만,, 길에버려진후, 원래 주인의 친구분이 한달뒤 그곳에 가보니 초췌한 모습으로 변해있었다고 하네요~ 사실,, 주인분이 미혼이셨을때 길에서 새끼고양이를 데려다 키우셨대요~ 그렇지만, 이미 어릴적부터 사람의 손과 품에서 살아왔던 아이라 길에서의 적응은 힘들었을테고,, 한달이란 시간동안 크고작은 많은 위험속에서 얼마나 무서웠을지 맘이 아픕니다~~ 지금현재..... 주인의 친구분이 임시보호중이라고 하시네요~~ 하지만, 임시보호중이신 친구분도 오랜기간 보호하기엔 여력이 되지 않는다 하시구요~ 빠른 입양을 기다리고있을 보리를 사랑으로 품어주실수있는 집사님이 꼭 나타나실거라 기대해봅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공유합니다!!!! 지금 임시보호중이신 @insk8011 님께 궁금한 사항 물어보시고 댓글 달아주시면... 제가 또 여쭤볼께요~~ 정말 꼭 보리의 남은묘생을 함께하실분을 만나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에 이렇게 글 올립니다~~ 관심주세요~~~ -만또아 집사-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끝까지 책임지지도 못하면서 무책임하게 기르다 버리는 인간...정말 싫으네요.냥이가 너무 가엽네요. 저도 길냥이 입양해서 기르고있지만 정말 너무 화가나네요.말 못하는 동물한테 너무 가혹했군요. 그나마 다행인게 친구분이 임보하신다니...! 꼭 좋은 집사님을 만나길 바랍니다.
네 꼭 이뻐 해주시는분이 나타나셔서 정말 행복하게 살기를 원하고 바라고 있어요 같이 일주일 있었지만 너무 착해서 더가엽고 좋은주인 만나 고양이 같이 살아주길
@insk8011 저도 진심으로 바랍니다.
좋은곳에갔으면좋겠다 보리야.. 저도 5번째 냥이 입양예정이라 도와드릴수없지만.. 가슴아프네요.. 곧 오게될 냥이 이름도 보리라서 남같지않아요ㅠㅠ 집이 쫌만 더 넓음.. 어케해보겠는데 에효..... 죄송해요 도움이못되서 ㅠㅠ 좋은곳에가길... 보리군.. 몇번을 읽으면서 안타까운마음만 가득하네요
네 좋은분 만날꺼예요 감사합니다
처음부터 키우지말던가 아님 입양처를 찾아주면 될걸 ㅠㅠ
첨엔 와이프랑 만나지도 않았을 때라 . . 결혼하구는 와이프가 기겁을 하니까 맨날싸우고 하니 힘들어서 입양처 찾다 안되서 잘못 생각을 잠깐 딴데로 돌렸었나바요 ㅎㅎ
@insk8011 꼭 좋은 집사님 가족 찾았으면 좋겠어요
네 좋은곳에 있길 원하시는분들이 많아서 아마도 좋은분 만날수 있을것같아요
애교가 참 많아보이는데. . 가여워라. . 정말 좋은 집사님 만나길!!
다들 너무 너무 감사 드립니당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코끼리에게 쇼팽 곡을 연주해준 피아니스트 '고통은 잠시 잊으렴'
폴 바튼 씨는 영국의 음악가이자 태국의 코끼리 보호 운동에 앞장서는 동물애호가입니다. 그는 코끼리를 도울 방법을 고민하다 자신의 재능을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바로 클래식 음악을 연주해주는 것이죠! 폴 바튼 씨는 태국 왕동 지역에 있는 코끼리 보호소를 찾았습니다.  보호소에는 '람두안'이라는 이름의 앞이 보이지 않는 62세의 암컷 코끼리가 있는데, 그는 꼭 녀석에게 자신의 음악을 들려주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그는 피아노를 세팅하고 차분히 연주를 시작했습니다. 쇼팽, 바흐, 슈베르트, 에릭 사티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음악가들의 클래식을 연주했습니다. 그러자 놀랍게도 늙은 코끼리 람두안은 몸을 좌우로 흔들며 음악에 춤을 추듯 발걸음을 밟았습니다. 그러다 가만히 소리에 귀를 기울여 감상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람두안은 폴 바튼 씨의 연주가 마음에 드는 듯 소리를 내며 따라 부르려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그사이 다른 코끼리가 나타나 폴 바튼 씨의 곁에 다가와 연주 소리에 귀 기울였습니다. 연주를 끝마친 그는 평온한 표정으로 피아노 곁에 서 있는 코끼리들을 보며 말했습니다. "오랫동안 앞을 보지 못한 람두안에게 세상이 아직 아름답다는 것을 소리로 알려주고 싶었어요."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름다운 연주 소리와 주름이 가득한 코끼리의 얼굴을 보니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온다" "제발 코끼리 좀 학대하지 마..." 등의 반응을 보였는데요.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스리랑카의 한 사원에서 코끼리의 팔다리를 묶은 채 잔인하게 폭행하고 학대하는 사진이 공개되며 전 세계 동물애호가들의 분노를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코끼리 트래킹과 코끼리를 이용한 마을 축제가 문화로 남아 있어 수십 년째 같은 학대가 반복되며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동물단체들은 동남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코끼리 트래킹을 이용하지 말아달라"며 캠페인을 꾸준히 벌이고 있지만, 여전히 코끼리 마사지와 트래킹 등의 산업은 쇠퇴할 줄 모르고 있습니다. 우리는 가망 없는 싸움을 하고 있는 걸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