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벌써 7년전.. 집에서 보던 콘서트 <나는 가수다> 레전드 무대 모음
아~ 그 이름은 들어봤나 <나는 가수다> 2012년 벌써 7년 전 프로그램이네여.. 그 때는 진짜... 센세이션이었는데... 매일 가족끼리 둘러앉아 본방사수하고 나가수에 나온 노래 일주일동안 듣고 또 다시 방송보고. 방송에서 잘 볼 수 없던 진짜 찐 가수들 나와서 편곡+노래 너무 잘해서 정말 즐거웠던 기억... 갑자기 생각나서 찾아보다가 그냥 다 찾아버림.. 벌써 추억이다 추억~~~ 개인적 견해임다 허허껄껄 박정현 -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말해뭐해 말해뭐해~ 장르 불문 다 소화하시는 박정현님. 실력을 제대로 보여주셨죠. 그 중 이 무대가 계속 회자되는 무대... 이 외에도 나가거든, 그것만이 내 세상 등.. https://youtu.be/zuoJNKZ_8so 김범수 - 늪 가려진 커튼 틈 사이로~~~ 높기로 유명했던 <늪>, 원키를 진성으로 그냥 불러서 충격이었던 무대... 근데 지금 보니까 패션ㅋㅋㅋㅋ 패션이 참... 있는 힘껏 멋부리셨잖아... 암튼 노래 대박이었어여. https://youtu.be/WSej5_xY_Po 자우림 - 재즈클럽 신해철 님 노래를 편곡해서 불렀던 자우림. 이 때 탈락 직전이어서 이를 갈고 나왔는데.. 정말 김윤아님 제 사랑을 받아주세요. 개존멋- 김윤아는 노래할 때 분위기를 다 만드는 것 같음 연기도 하고. 진짜 어디 으슥한 골목에 있는 재즈 클럽에서 노래 불러주는 것 같다고요! 나레이션 괘좋음 YB - 나 항상 그대를 YB는 뭐.. 그냥 나가수에서 난리났었죠... 후... 하나를 꼽기가 어려움. 이 곡은 윤도현 뿐 아니라 밴드 세션이 미쳤었음... 밴드의 정말 멋이 철철 흐른다.. https://youtu.be/TkkwgtvyDfE https://youtu.be/38PhxTdjV34 옥주현 - 천일동안 뮤지컬에서 날아다니고 있는 옥주현 님.. 당시에 나가수 나올 때 아이돌 출신이라고 악플이 많았다는데 한 번에 잠재워버린 무대. 이거 말고 <사랑이 떠나가네>도 좋음 https://youtu.be/N057YxkuX1E 이 외에도 뭐 이소라, 김건모, 임재범, 김연우 등드등.. 대단했지만 다 적기 너무 힘들 것 같아서 이정도로 가져옵니다...
짬처리 면식수햏 - 국적불명 볶음 쌀국수
추석이 다가옵니다. 무려 이틀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왜 하필이면 하루가 겹쳐서는 4일연휴가 되었는지 모르겠으나... 이틀이 걸쳐 3일연휴가 되지 않은 것에 감사할 줄 아는 소시민이 되야겠습니다. 그건 그렇고 4일간 집을 내려가야 하니 냉장고 정리를 좀 해봅시다. 이왕 불닭소스를 산 거 좀 더 활용해 볼 겸 오늘의 요리는 볶음면입니다. 냉장고 정리를 하겠답시고 시작한 요리지만 놀랍게도 여기서 원래 냉장고에 있었던 놈은 알배추뿐입니다. 아무리 냉장고에 있는 거 먹는 셈 치자고 했더라도 좀 근사해보고 싶은 마음에... 이런 경우를 배보다 배꼽이 크다고 하는 것 아닐까 싶습니다. 인생이 뭐 그렇죠. 짬처리의 반복 아니겠습니까. 알배추를 몇장 뜯어줍니다. 그런데 막상 뜯어보니 다 넣기에는 양이 많습니다 분명 제 기억 속의 알배추는 굉장히 조금 남아있었는데 무슨 일일까 싶습니다. 대체 저 친구를 어따 써야할 지...고민 좀 해봐야겠습니다. 배추를 볶아주기 쉽게 가로로 어슷썰어줍니다. 그 다음은 쪽파를 손질해주겠습니다. 정정합니다. 생각해보니 실파입니다. 쪽파인줄 알고 사긴 했습니다. 그런데 그 둘이 뭔가 차이점이 있는 걸까요? 저 친구도 딱히 실처럼 가늘진 않은데 말이에요. 야채(였던 것) 1인분의 야채 양이 아닌 것 같습니다 어차피 1인분만 먹을 생각도 없었지만 이건 뭐 비건도 아니고... 다음은 느타리와 청양고추입니다. 청양고추는 집에 있어서 다행입니다. 아직까지 냉장고 짬처리의 연장선에 있다는 느낌이 들기 때문입니다. 버섯은 표고를 사고 싶었지만 느타리가 압도적으로 싸서 어쩔 수 없었습니다. 손질 완료 숙주도 적당히 덜어내 씻궈줍니다. 지난 번 팟타이와 같은 실수는 저지르지 않겠노라 지난 날 과오는 위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애초 계획은 이전에 팟타이 해먹을 때 썼던 쌀국수 짬처리였는데... 생각해보니 양이 부족할 것 같아서 또 쌀국수를 사왓습니다. 쌀국수에 환장하시는 그 분이 생각납니다....태그는 안해야지 뭘 한시간씩이나 담궈놓으래 다 굶어뒤지고 나서야 요리할거냐? 바로 물에 5분 끓여줍니다. 5분 빨리가려다가 1시간 빨리가게 됩니다. 물론 면발 굵기가 다르니 굵은 면을 좀 더 오래 끓여주는 센스도 놓치지 않았습니다. 끓인 면은 찬물에 행궈준 뒤 물에 담가 대기해줍니다. 재료준비가 끝났으니 본격적으로 요리해줍시다. 마늘기름 약불에서 찬찬히 내주다가 대패 삼겹인지 대패 목살인지... 냉동실에 굴러댕기는 고기쪼가리 던져줍니다. 살살살 볶아주다가 아주 센 불로 급발진 쫙 해버리고 배추 투하 가정에서 하는 볶음 요리는 무조건 센불로 해줍시다. 어줍잖게 채소에서 물이 나오기 시작하면 볶음이 볶음이 아니게 됩니다. 옹졸한 소시민의 불쇼 폰으로 찍고 있어서 시내루가 좀 소심하게 들어가네요. 불맛이 조금이나마 들어가길 빌어봅니다. 그리고 대빵많은 쪽파를 부어줍니다. 아직 버섯도 면도 숙주도 안 넣었는데 참으로 곤란한 양입니다. 알아서 숨이 죽을 거라 기대해봅니다. 버섯도 샥 던져주고 조금 달달달 볶아주다가 바로 면 투하 후추통을 한 세네번 휘갈겨주고 굴소스 2.5바퀴 휘릭 후 간장 반 스푼, 설탕 한스푼, 불닭소스 2바퀴 휘릭 해줍시다. 원래는 뭐 설탕을 가장 먼저 넣어야되고...입자가 어쩌고 저쩌고... 대충 먹읍시다 그리고 고루고루 잘 섞어 볶아주기 시작하다가 고추도 넣어주고 숙주도 잔뜩 넣어줍니다. 분명히 적당히였는데 막상 부어놓고 나니 잔뜩이네요. 그나저나 왜 사진이 또 옆으로 돌아가있을까요 ma 며느리 ain't know dat shit 괜히 꼴깝 좀 떨어보겠다고 팟타이 이후로 방치된 라임 즙도 한바퀴 둘러줍니다. 안 넣어도 무방합니다 어차피 맛도 안남 이제 숙주 숨이 죽을 동안만 센불에서 신속 정확 명확하게 볶아줍니다. 그동안 고명으로 올릴게 뭐 없을까 하고 찾다가 냉장고의 계란 장조림을 발견했으니 딱 반갈라서 이쁘게 올리면 되겠습니다. 와 쌍란! 장조림으로 맨든 쌍란...이것은 매우 귀하군요... 쨌든 이렇게 여차저차해서 짠! 필터빨 죽이는 국적불명의 볶음 쌀국수가 완성됐습니다. 면보다 채소가 더 많은게 킬링포인트입니다. 역시 채식의 민족... 면도 딱 알맞게 익었고 소스도 아주 괜찮습니다. 마냥 맵지도 짜지도 달지도 않은 발란스가 딱딱 잡힌 느낌? 무엇보다 채소가 많이 들어가있다보니 확실히 식감이 재밌습니다. 서로 다른 아삭한 식감이 요리 자체를 지루하지 않게 잡아주는게 상당히 맘에 듭니다. 먹으면서 '와 이건 팔아도 되겠다...'싶었던 요리였습니다. 공교롭게도 여전히 재료가 많이 남았으니...한 번 더 해먹을 수도 있겠습니다. 총평 "때로는 배보다 배꼽이 커야 할 이유" 면발 : ★★★★ 4/5 국물(소스) : ★★★★☆ 4.5/5 건더기 : ★★★★★ 5/5 가격 : ★★★★ 4/5 총평 : ★★★★☆ 4.5/5
4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