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a0315
10,000+ Views

사오정만듀 "만또아네"

나바아아아아아앙~~~~~나방~~~~ 우리만듀 입에서 나방 나오겠다~~^^ 야물딱지게 입좀벌려주는 우리 만만듀~ 놀고싶어서 안달난 만듀입니다~~
우리만듀는 정말,,,, 혼자서도 잘 놀아요~~ 만듀야~~혼자놀아도 재미져????ㅋ
만듀: 그게 말이야?방구야? 아무도 안놀아주니까 그르치~!!!!
우리 아옹이오빠는 이러고있지!!! 아옹: 세상만사 다~~~구찮다~~혼자놀거라~동생아~ (다행히 오늘아침엔 설사가 멈추고 ... 정상적인 맛동산을..보여준 아옹이 ㅎㅎ)
쫄보냐옹이처럼... 또동: 나도 저기 침대에 가고시프다~~~ 저러고있지!!!!으이그~~
그러다 잠시잠깐 동생들이 한눈판사이... 비닐하우스에도 들어가보는 우리 또동이 젤큰오빠 ㅎ 우리 또동이 극기훈련 보내야하나~~ㅋㅋ 우리겁보
비닐하우스에서 또 쫓겨난 또동이는 이번엔 또 미니박스에 ㅎㅎ 너한테 거기 좀 작다니까 ㅋㅋㅋ 이느므시키가 집사한텐 인상을 쫌 쓰는거같다??!! 또동: 집사누나는 나 받아주야지~ ㅎㅎㅎㅎ
방바닥에 널부러져서 코~~자는 만또아입니다~~ 파노라마 곡선으로 찍으니,,요리 나오네요~~ㅎㅎ
내사랑 못난이들~~~잘자고있게나들~~~ 아옹이 설사 잡으려,, 약도 먹고, 간식도 줄이고, 유산균도 먹이고, 냥이들에게 좋다는 보약도 먹이고,, 했더니,, 다행히 오늘아침에 정상적인 맛동산을 떡하니 보여주네요~~^^ 집사누나 보라고~~ 앞으로 간식 많이달라는듯한 눈빛을 쏴주더라구요~~ 아침마다 간식달라고 땡깡부리는 아옹입니다~ 만듀&또동&아옹 말썽쟁이들!!!!! 하지만, 걱정꺼리가 사라지니 맘편히 집사는 또 사냥하러갑니다~~^^ 모두 좋은하루되세요~~^^ 2017-01-04
49 Comments
Suggested
Recent
만듀는 전생에 비글이였나;;;; ㅋㅋㅋㅋㅋㅋ
아무래도 고양이는 아니였을거예요~~^^ 놀자고 낑낑거려요~~ㅎㅎ 고양이 울음소리를 내지않고 염소소리를 내거든요~~아옹이는 원숭이처렁 끽끽 거리고 그나마 또동이가 정말 그나마 냥이 울음소리를 내요~~^^
왜용이도 막 안아달라고 조를때 염소소리 낼때 있어요 ㅋㅋ 까마귀같이 깍깍 거릴때도있고 ;;; 우리 냥이들 보통내기는 아닌듯해요
ㅋㅋㅋ 나방 표정을 참 잘잡으시네요. 지집은 끝나지않는 전쟁으로 사진찍을 여유가없어요 ㅠ 집사도 바쁘긴하지만요 ㅠ
라다시미온+네로의 전쟁은 아직 진행형이예요?? 마지막까지 싸우다 돈독해지려는건지...집사님이 중간에서 힘드시겠어요~~ 저희집은 강도높은 전쟁은 아니지만 ..간간히 많이 싸우더라구요~~^^ 라다시미온네로도 얼른 돈독해졌움 좋겠네요~~^^
애들이 성격이 다 다른게 느껴지네요
너무 달라요 ㅎㅎ 만듀는 아옹이또동이와 너무 놀고싶어서 안달났어요 ㅎㅎ
아옹이가 나아서 다행이네요 만듀는 건강한것같고 또동이도 변한건없는거같고요~ 2017년엔 건강하자 만♡또♡아네~^^
정말 건강만하면 기분좋은 한해될거같아요 ㅎㅎㅎㅎ 페리여왕님~로또왕자님~토라&쿠마왕자~ 그리고 태양아가~~ 건강하게 만또아와 함께했음 좋겠오요 ㅎㅎㅎ
마자요 무조건건강만하자 아가들아!!!!!
만듀아입벌리고놀면벌레들어간다ㅋㅋ또동이는얼굴표정이멍~~하구만ㅋ아옹이는건강한증거를보여주고ㅋ역시집사님밖에없네ㅋ보양식도챙겨주시고만또아집사님한테잘해 너희들위해보양식도챙겨주시잖아ㅋㅋ
ㅎㅎㅎ 그걸 모르죠~^^ 자꾸 챠오츄르와 냥이들이 좋아하는 그것만 달라네요~~집사가 손수만든 건강식은 갖다버리라는듯이 ㅎㅎ 그럼에도 하고있는 제손이 ㅎㅎ 민망하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귀여움이 1+1'..형 강아지가 집사 엿보자 따라 하는 꼬꼬마 냥이
강아지 '태풍이'와 고양이 '태양이'는 사이좋은 멍냥이 형제다. 성격이 잘 맞아 함께 노는 것은 물론 꼭 붙어 있으려고 했습니다. 특히 태양이는 형을 너무 좋아해서 졸졸 쫓아다니며 행동을 따라 하기까지 했습니다. 최근 집사 시로 씨는 방으로 들어가 혼자서 무언가를 하고 있었습니다. 방문이 거의 닫혀 있는 상황이었는데 뭔가가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싸한 느낌이 들었고, 이에 시로 씨는 문쪽을 바라봤습니다. 문틈으로 삐죽 나와 있는 태풍이의 코. 방에 들어오고 싶어 눈치를 보고 있을 태풍이를 위해 시로 씨는 문을 열어주려 했습니다. 문 앞에서 눈치를 보며 기다리고 있었던 건 태풍이뿐만이 아니었다. 태풍이 옆에는 태양이도 함께 있었습니다. 두 멍냥이의 귀여움에 웃음이 터진 시로 씨가 "너네 뭐해? 들어오려고?"라고 말하자, 태풍이는 아닌 척 시치미를 떼면서 눈을 피하고 태양이는 눈을 동그랗게 뜨며 집사를 빤히 쳐다봤습니다. 태풍이는 들어가고 싶어 하는 마음을 들키고 싶지 않았고, 태양이는 형아를 따라 하고 있었을 뿐인데 질문을 하자 어리둥절했던 모양입니다. 시로 씨는 "평소 제가 방 안에 들어가면 항상 둘 다 쪼르르 따라 들어오려 해요"라며 "이날은 제가 방문을 거의 닫아놓았는데 태풍이가 머리로 문을 열고 눈치를 보면서 슬금슬금 들어오려고 했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태풍이가 그러고 있으니 동생인 태양이가 따라서 옆에서 빼꼼하고 있는 걸 보고 너무 귀여워 촬영했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