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oci
1,000+ Views

개꿈, 개꿈해몽, 강아지꿈 등

새해 첫 주가 이렇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오늘은 개꿈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새해부터 왠 개꿈해몽 이야기를 하는지 궁금하신 분들도 있을실텐데요^^

개꿈이라고 해서 모두 흉몽이나 손실과 관련된 꿈은 아닙니다.

하지만 대부분 개와 관련된 꿈은 좋은 꿈은 아닙니다

개가 높은 건물 위에 오르거나 공중을 날아다니는 꿈

높은 관직에 오르거나 출세하게 된다.

개가 물에 흠뻑 젖어 떨고 있는 꿈

배신당한 후 손실이 발생한다.
그리 좋은 꿈은 아니다.
현실에서 벗어나고 싶어하거나 슬럼프에 빠져 있는 경우에 많이 꾸게 된다.
애완용 개에게 물리는 꿈
주변의 손 아랫사람들이나 부하, 고용인 등에게 사기, 배신,손재를 입게 되는 피해와
뜻밖의 불상사나 말썽으로 곤욕을 치르게 된다.

개를 잡아 먹는 꿈

사업에 자본금이 많이 들어가고 또는 빌려준 돈을 받지 못하는 등,
자신의 돈을 챙기지 못한다.

개가 달을 보고 멍멍 짖는 꿈

태기가 생기고 예쁜 딸을 낳는다.
집안에 경사스런 일이 생기며 먼 곳에서 귀한 손님이 오신다.

개와 고양이가 서로 싸우는 것을 보는 꿈

어떤 두 사람이 세력 다툼을 하거나 공박하는 일에 관계할 것이며,
그중 한 사람은 자신과의 동일시일 수도 있다.

까마귀떼가 죽은 개를 파먹는 꿈

잔치 집에서 음식을 먹고 뒤탈이 생겨 병원 출입이 잦아진다.

집 개가 담장을 보고 짖으며 쩔쩔매는 꿈

불청객인 밤손님을 맞이한다.
집안에 우환이 끓고 검은 악귀가 보인다.

집 개가 선산을 보고 짖는 꿈

돌아가신 부모님의 혼령이 나타나거나 친인척이 찾아온다.
전화, 소식, 우편물이 온다.

개가 밝은 태양을 보고

오락가락하며 짖어대는 꿈

직장에서 고속 승진하거나 기쁜 일이 생긴다.
입학, 당선, 합격, 자격취득을 하게 된다.

산 위를 오르다 뒤를 돌아보니

여러 마리의 개가 졸졸 따라오는 꿈

어떤 사회단체나 조직의 수장이 되어 부하를 거느리게 된다.

호랑이가 옆 또는 앞뒤에서 개처럼 따라다니는 꿈

협조자를 얻거나 소망하는 사업이 잘 추진되어 대성할 수 있다.

개가 사람을 보고 짖는 꿈

해당 사람이 액운을 입게 된다.
개는 잡귀의 사자인 동시에 자신 이외의 잡귀를 보고 짓는다는 의미이다.
즉, 잡귀에 물린 사람을 향해 짓는 것이다.

개가 계속해서 짖어대는 꿈

근심이 원만하게 해결되고 의욕적으로 일할 각오가 굳어짐을 의미한다.

개끼리 싸우는 꿈

남과 다투거나 시끄러운 말썽이 생겨 피해를 겪게 된다.

개가 자신을 향해 짖는 꿈

싸우거나 자신을 비방하는 사람이 생긴다.

미친개가 날뛰는 꿈

사소한 일이 확대되거나 고통을 겪게 되는 장애나 낭패가 발생하게 된다.

개가 으르렁대며 물려고 덤비거나

떼를 지어 덤비는 꿈

신변에 위험을 느끼게 되는 힘든 일이 생기거나
뜻하지 않은 남의 시비를 받게 된다.

개를 자신이 직접 죽이는 꿈

어려운 문제가 타결되고 노력과 투자를 요하는 일이 성사되며
시험이나 추첨에 합격하는 기쁨을 얻게 된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누가 산후우울증을 다룬 영화를 보냐’는 그남들 비하발언에 대한 샤를리즈 테론의 속시원한 답변
샤를리즈 테론이 세 아이의 엄마로 출연한 영화 <Tully>에 대한 이야기였긔! 샤를리즈 테론은 영화 툴리를 위해 22kg을 증량하면서 우울감에 휩싸이기도 했다는데요. 다른 배우를 쓰면 되지 않냐라는 말도 있지만, 툴리 영화 제작팀은 제작에 어려움을 겪다가 이전 작품을 함께한 샤를리즈 테론에게 어렵사리 해당 역할을 제안했다고 하긔. 샤를리즈 테론은 스크립트를 읽은 후 세상에 나왔으면 하는 작품이라 생각해서 출연을 결심했구요. 할리우드에서도 여전히 이런 여성 서사의 영화는 투자를 받기 어렵고, 끝내 무산되는 경우가 많아서요.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성이 영화계에도 쉽게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것, 샤를리즈 테론이 산후우울증을 다룬 영화 <툴리> 제작에 참여하고 22kg을 증량하면서까지 출연했던 이유긔. 영화 <Tully>는 불평불만이 많아진 첫째딸, 불안증세가 있는 둘째아들도 케어하기 힘든 상태에서 계획에 없던 셋째가 태어나면서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긔! 다정하면서도 무심한 남편은 있으나 마나 할뿐... 몸이 백개여도 모자랄 ‘마를로’(샤를리즈 테론)는 집안일에 육아까지 모두 전담하면서 몸도 마음도 피폐해져가는데요. (딸램쓰... 말조심해주라 🤫) 이를 안쓰럽게 여긴 마를로의 오빠가 야간보모 고용을 권유하긔. 애는 엄마가 키워야 한다는 생각에 처음엔 거절했던 마를로는, 너무나도 힘든 하루를 견디다가 끝내 야간보모 ‘툴리’(매켄지 데이비스)를 부르게되긔. “Hello. I’m Tully.” 자유분방하고 아이라곤 만져본적도 없을 것 같은 툴리의 첫모습에 영 못미더운 마음이 들지만... 굿나잇키스 해주세요! 내일 아침이면 달라져있을테니까. 다정하네요. (아뇨, 진짜예요.) 밤새 조금 자라나있을거예요. 우리가 그렇듯이. 시키지 않아도 필요한 일들을 척척 해내는 슈퍼보모 툴리 덕분에 마를로는 점차 마음의 안정을 찾아가긔. “꿈이 뭐였는데요?” 이루지 못한 꿈이라도 있었다면 적어도 세상에 화라도 낼텐데 그저 나한테만 화풀이할 뿐이죠. 여자들은 치유되지 않아요. 치유돼요. 아니요. 겉으로 멀쩡해보여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컨실러 범벅인걸요. 함께하고, 속 이야기를 털어놓으면서 서로의 인생친구가 되어주는데요. ..... 이후의 내용은 영화로 확인하시긔! 넷플릭스와 웨이브에 있쟈나 🍿 샤를리즈 테론 연기 잘하는거야 두말하기 입아프지만 진짜 연기 잘한 작품 하나 꼽으라고 하면 저는 툴리를 고르겠긔! 그냥 마를로 그 자체일 뿐, 배우 샤를리즈 테론의 존재를 완전히 잊게되쟈나. 게다가 걸크러쉬 대장 두명이 같이 나오는 영화고요 🥰 누군가는 힐링영화로 꼽기도 하지만 너무 현실적이어서 누구는 공포영화라고 부르기도 하는 작품인데요 ^^... 하지만 기혼여성에게도 미혼여성에게도 꼭 필요한 이야기를 해주는 영화라고 생각하긔. 꼭 보셨음 하긔! 강력 추천이쟈나 💙 ㅊㅊ 소울드레서
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장편소설 ‘대지’로 1933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펄 벅’ 여사가 1960년에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했을 때의 일입니다. ​ 그녀는 일행과 함께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경주 시골길을 지나고 있었습니다. 한 농부가 소달구지를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달구지에는 가벼운 짚단이 조금 실려 있었고, 농부는 자기 지게에 따로 짚단을 지고 있었습니다. ​ 합리적인 사람이라면 이상하게 볼 광경이었습니다. 힘들게 지게에 짐을 따로 지고 갈 게 아니라 달구지에 짐을 싣고 농부도 타고 가면 아주 편할 텐데… ​ 통역을 통해 그녀는 농부에게 물었습니다. “왜 소달구지에 짐을 싣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 그러자 농부가 대답했습니다. “에이, 어떻게 그럴 수 있습니까? 저도 일을 했지만, 소도 하루 힘들게 일했으니 짐도 나누어서 지고 가야지요.” ​ 그녀는 농부의 말에 감탄하며 말했습니다. “저 장면 하나로 한국에서 보고 싶은 걸 다 보았습니다. 농부가 소의 짐을 거들어주는 모습만으로도 한국의 위대함을 충분히 느꼈습니다.” ​ 당시 우리나라 농촌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그녀는 고국으로 돌아간 뒤 이 모습을 세상에서 본 가장 아름다운 풍경이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비록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지극히 사랑하는 마음으로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처럼 우리는 본디 작은 배려를 잘하는 민족이었습니다. ​ 그런데 요즘은 어떤가요?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이기적인 사고로 꽉 차 있지는 않은가요? ​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서로의 짐을 나누어지고 함께 걷는 것.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의 배려심을 닮아가는 것. ​ 배려심이 부족한 지금 우리에게 강한 울림을 줍니다. ​ ​ # 오늘의 명언 마음을 자극하는 단 하나의 사랑의 명약, 그것은 진심에서 나오는 배려이다. – 메난드로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배려#배려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관계의 본심
클리포드 나스, 코리나 옌/ 인간이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책, 관계의 본심에서 성격이 다른 사람과 공존하는 법은 누군가에게 호감을 사고싶다면 그 사람과 유사한 성격으로 바뀌라는 것이었다. 특히, 처음에 달랐더라도 나와 성격이 비슷해지는 사람을 보면 호감도가 상승한다는 실험결과를 알려주고 있다. 하지만 사실 이 실험에서 중요하게 집고 넘어가지 않은 것은 '누가' 성격을 바꾸냐는 것이다. 그리고 성격을 바꾸는 것이 단기적으로는 호감을 살 수 있지만, 자신의 특성을 바꿔버린 사람이 장기적으로 관계를 유지시켜나갈 수 있을까? 결론은 있는 그대로의 사람보다, 나에게 맞춰주는 사람을 더 좋아한다. 그리고 왜 그는 나를 사랑하지 않았을까? 에 대하여 이 책은 호감의 본질은 충분히 매력적인 사람도 누군가에겐 별로인 사람일 수 있고 그것은 서로가 서로를 인식하는 방법이 다르기때문이다. 내가 나의 장점이라고 생각하고 드러내는 부분이 상대방에게는 전혀 어필이 되지않는 것이다. 호감은 결국, 상대방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하는데서 비롯된다고 한다. 더불어 이책은 결속력의 본질 즉 결속력을 위해 소위 왕따의 존재조차 감내해야한다는 것이다. 그 왕따를 괴롭히고, 놀리면서 팀의 결속력이 생겨난다는 것이다. 너무 맞는 말이라 인정은 하지만 가장 건강한 방식은 아니라는 생각이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