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올라프가 가득한 삼청동 윈터하우스에 가봤다
내년 2월까지 운영된다. 개봉 엿새 만에 5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연일 신기록을 세우고 있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 2>. <아이즈매거진>이 <겨울왕국> 시리즈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꼭 가봐야 할 이색 팝업 스토어에 다녀왔다. 목적지는 고즈넉한 삼청동 골목길에 둥지를 튼 윈터하우스. <겨울왕국> 세계관에서 가장 사랑받는 캐릭터인 ‘올라프’를 테마로 꾸려진 만큼 윈터하우스 곳곳에서는 다양한 모습의 올라프를 포착할 수 있었다. 먼저, 굿즈샵과 카페가 자리한 1층. 미니 피규어, 캐릭터 인형, 에어팟 케이스 등 아기자기한 아이템부터 윈터하우스에서만 구매 할 수 있는 홀로그램 엽서까지 올라프 덕후의 지갑을 정조준할 굿즈들이 가득 차 있었고, 겨울왕국의 분위기를 입으로 느낄 수 있는 카페에서 솔티 스노우 라떼, 녹아도 좋아 초코, 해피 스노우맨 케이크와 같은 시그니처 메뉴들을 맛볼 수 있다. 이어, 몽환적인 빛으로 물든 계단을 따라 올라간 2층. 카페에서 주문한 메뉴를 아늑한 공간에서 즐길 수 있도록 벽난로와 카펫, 목재 식탁 등이 마음과 눈을 즐겁게 해주었다. 뭐니 뭐니 해도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테라스 포토존에서는 안나와 스벤, 크리스토프, 올라프가 한데 모여 방문객들을 맞이해 주었고, 한편에는 반짝 반짝 빛나는 눈꽃 장식과 눈이 덮인 듯한 나무로 <겨울왕국> 특유의 신비로운 무드를 연출했다. 올라프가 가득한 삼청동 윈터하우스는 내년 2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며, 주소와 운영시간 정보는 아래에서 체크한 후 방문해보길 바란다. 삼청동 윈터하우스 서울 종로구 율곡로3길 74-3 운영 시간 평일 10:00 - 20:00 / 주말 10:00 ~ 21:00 (월요일 휴무)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히말라야 셰르파
만년설이 뒤덮인 히말라야 고산지역의 에베레스트를 올라가기 위해서는 철저한 준비와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 외에 필요한 사람이 있는데 그 사람은 바로 ‘셰르파’입니다. 셰르파는 흔히 등반가의 짐을 날라주는 단순 보조인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천만의 말씀입니다. 1953년 5월 29일,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정상에 첫발을 디딘 사람은 뉴질랜드인 ‘에드먼드 힐러리’와 셰르파 ‘텐징 노르가이’였습니다. 이처럼 히말라야의 위대한 산악인 곁에는 항상 위대한 셰르파가 함께 있었는데 셰르파라는 단어는 짐꾼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네팔 고산 지대에 거주하는 소수민족의 이름입니다. 셰르파족은 약 500년 전 동부 티베트에서 에베레스트 남부 빙하 계곡으로 이주해 왔다고 합니다. 아무리 험하고 가파른 곳이라도 그들이 가면 길이 열립니다. 정상으로 향하는 새로운 길을 뚫고 개척하는 사람들, 이들의 정신을 ‘패스브레이킹’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패스브레이킹, 무슨 뜻일까요. ‘패스'(Path, 사람들이 지나다녀 생긴 작은 길)와 ‘브레이킹'(Breaking, 깨뜨리다)의 합성어로 기존의 틀을 과감히 벗어나 남들이 가지 않는 새로운 길을 내는 개척자를 뜻합니다. 셰르파들은 보통 유명 산악인들의 이름에 가려져 있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오늘도 꿋꿋이 험한 길을 뚫고 설산을 오르고 또 오릅니다. 그들의 ‘패스브레이킹’ 정신 앞에 히말라야도 머리를 숙이는 것입니다. 이처럼 단단한 마음을 가지고 있으면 세상에 넘지 못할 일은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길이 이끄는 대로 가지 마라. 길이 없는 곳으로 가서 족적을 남겨라. – 랄프 왈도 에머슨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도전정신 #새로운길
우울증에 걸려서 아무것도 못하는게 아니라
우울증에 걸려서 아무것도 못하는게 아니라 아무것도 안하기 때문에 우울증에 걸린것이 아닐까? 불안해서 숨을 못 쉬는게 아니라 숨을 안쉬고 있기 때문에 불안한 것이 아닐까? 당신의 자녀가 말을 안들어서 화를 내는 것이 아니라, 당신이 화를 내니까 아이가 말을 안 듣는 것이 아닐까? 스트레스 때문에 몸과 마음이 병든것이 아니라, 스트레스를 안받을수도 있는데 나는 왜 덥썩 받았을까? 웃을일이 없어서 인상을 쓰고 사는 것이 아니라, 맨날 울상인데 어찌 웃음이 나겠는가? 미래가 보이지 않아 절망스러운 것이 아니라, 과거만 보기 때문에 현재와 미래를 못 본것이 아닐까? 내 선한 마음과 달리 타인이 이해심이 없는 것이 아니라, 내가 타인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해서 서로 달라진 것이 아닐까? 돌뿌리게 걸려서 넘어진 것이 아니라, 내가 돌뿌리를 보지 못해서 넘어진 것이 아닌가? 세상 사람들이 사악해서 내가 피해다니는 것이 아니라, 내가 피해다니기 때문에 다 무서워 보이는것이 아닐까? 자전거가 안 움직인다며 화를 내고 있지 않는가? 페달을 밟으면 된다. 자전거의 속도가 느리다며 화를 내고 있지 않는가? 페달을 빨리 밟으면 된다. 자전거의 속도가 빠르다며 화를 내고 있지 않는가? 브레이크를 당기면 된다. 당신이 당신의 주인이다. 당신이 당신의 미래를 만든다. You are your master. You make your future. 김영국 행복명상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