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cafe
10,000+ Views

래리킹에게 배우는 말잘하는 비법 👅

대화의 신! 래리킹에게 배우는 < 말잘하는 비법 >

1. 지금까지 방송 중이나 그렇지 않은 때 만난 사람들을 회고해보면, 말잘하는 사람들은 다음과 같은 8가지 말하기 습관을 지니고 있다. 1) 익숙한 주제라도 '새로운 시각'을 가지고 사물을 다른 관점에서 바라본다. 2) '폭 넓은 시야'를 가지고 일상의 다양한 논점과 경험에 대해 생각하고 말한다. 3) 열정적으로 자신의 일을 설명한다. 4) 언제나 '자기 자신'에 대해서만 말하려 하지 않는다. 5) 호기심이 많아서 좀 더 알고 싶은 일에 대해서는 '왜?'라는 질문을 던진다. 6) 상대에게 공감을 나타내고 상대의 입장이 되어 말할 줄 안다. 7) 유머 감각이 있어 자신에 대한 농담도 꺼려하지 않는다. 8) 말하는 데 '자기만의 스타일'이 있다. 2. '여행을 통해서 당신의 시야를 넓힐 수 있다. 하지만 당신이 호기심을 가지고 다른 사람의 말을 경청한다면, 집을 떠나지 않고서도 시야를 넓힐 수 있다.' 3. 대화의 첫 규칙은 듣는 것이다. 말하고 있을 때는 아무것도 배울 수 없다. 대담 중 내가 하는 말에서는 아무것도 배울 것이 없다는 사실을 매일 아침 깨닫는다. 4. 훌륭한 화자가 되기 위해서는 먼저 훌륭한 청자가 되어야 한다. 상대방이 한 말에 대하여 적절하게 응대할 수 있는 능력은 곧 뛰어난 대담자들의 기본이다. 5. 당신과 대담하고 있는 상대방은 당신이나 당신의 문제보다는 자신의 희망이나 자신의 문제에 백배나 더 관심이 많다는 사실을 명심하라. 사람은 본래 100만 명을 희생시킨 중국의 기근보다 자신의 치통이 더 중요한 법이다. 6. 프레젠테이션은 말로 보여주는 것이다. 따라서 발표를 할 때에는 무엇을 말할지, 그리고 시각 자료를 사용하려 할 때에는 반드시 미리 연습을 해보아야 한다. 7. 당신 자신을 팔아라. 그것은 상대방에게 당신 자신을 매력있는 사람으로 보이게 하는 모든 일을 말한다. 또한 내가 팔아야 하는 제픔이나 서비스 혹은 나 자신을 이야기할 때는 그것의 특징을 말하지 않고 장점을 말해야 한다. 8. 연설을 잘하기 위한 두 번째 열쇠는 보이스카우트 모토대로 준비하는 것이다. 그것은 항상 대비해야 한다는 진리이다. 9. 명언설은 모두 짧았다. 간략하게 말하기가 쉬운 일은 아니다. 간략하게 말하는 능력이 가장 많이 요구 되는 경우가 물론 연설이다. 10. '퇴장할 때를 알라'는 연예계의 격언이 여기에서 다시 적용되는 것이다. 연설을 잘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그때가 언제인지 안다. 11. 그 대신 유명한 연설가의 연설에는 배울 점이 많다. 연설로 성공한 사람들도 자신의 의사를 효과적으로 표현하는 능력이 있어서 성공한 것이다. 그들에게 배울 점은 무엇보다도 간결함이다. 링컨, 케네디, 처칠과 같은 사람들이 연설의 효과를 높이려고 말을 짧게 했다면, 우리 역시 그들을 따르는 것이 현명할 것이다. 12. KISS 법칙 = Keep it simple, stupid 단순하게 그리고 머리나쁜 사람도 알아듣게 하라. 13. 말하기는 하면 할 수록 잘하게 되어 있다. 말은 많이 해볼 수록 더 잘하게 되고 재미를 느끼게 된다. 말하는 방법에 관해 책을 보고 공부할 수도 있고, 방이나 차 안에서 혹은 애완견에게 혼자 말하기를 연습할 수도 있다. 말을 잘하기 위한 연습을 하려고만 한다면 방법은 얼마든지 있다. - 대화의 신 中 - ◆----꿀팁좋은글 무료소식받기----◆ https://goo.gl/1hyroN #대화 #스피치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녀의 경제교육에 관하여(주식편)
저는 개인적으로 주식투자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주식은 세계경제에 영향을 심하게 받습니다. 또한 단기적으로 대응이 필요한때도 있고, 회사 내부정보에 관하여 접근하기 힘든 측면이 있습니다. 국세청 자료를 보면 약 7~8%의 개인투자자들만 수익을 본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고등학교를 막 졸업한 자녀에게 일부러 약간의 돈을 주어 주식에 투자를 권유하였고, 수익이 난 부분에 관하여서는 쓰고 싶은 곳에 사용해도 좋다는 미끼를 걸었습니다. 얼마 동안 주식에만 몰두 하더군요. 위의 수익률은 참담했습니다. 그래도 저는 속으로는 웃고 있었습니다. 큰돈이 아닐뿐더러 아들 녀석은 많은걸 배웠을 테니까요. 애초부터 수익이 나면 더욱 좋고, 손실이 나도 자녀는 많은 걸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아들 녀석은 처음에 티비에서 나오는 주식방송을 보더니, 무작정 주식을 사더군요. 처음에는 약간의 수익을 보는 듯하더니, 완전히 물려버렸네요. 그리고는 경제신문과 경제잡지에 흥미가 생겼는지 조금이라도 공부를 시작하였습니다. 저는 그저 수익에 욕심이 앞서기보다는 저평가 된 주식을 오래 투자해야 되며, 경제신문과 매스컴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내용을 말한 기억이 나네요. https://asset7272.tistory.com
비즈니스북 한 줄/ 돈이 열리는 나무
30년 간 수많은 실패기업을 성공으로 이끈 바 있는 일본의 저명한 경영평론가이자 컨설턴트. 책은 1940년생 저자를 이렇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부하를 키워 자신도 성장한다’ 등 20여 권이 넘는 경영서적을 펴낸 사이토 구니유키(斎藤之幸)라는 사람입니다. 이번 ‘비즈니스북 한 줄’은 그의 책 ‘바보사장의 머릿속’을 골랐습니다. 책엔 ‘지금껏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은 거꾸로 읽는 사장학’이라는 부제가 붙어 있습니다. ①저자: 사이토 구니우키(斎藤之幸) ②출판사: 더숲 ③옮긴이 및 출판년도: 천재정, 2009년 10년 전 한국에 번역, 출간된 책이지만, 효용 가치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경영인의 자세와 관련해 이런 말이 있습니다. ‘눈에 보이는 것의 가치조차 모르면 삼류 경영인, 눈에 보이는 것의 가치를 알면 이류 경영인,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의 가치를 알아야 비로소 일류 경영인.’ 저자 사이토 구니우키는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의 가치를 아는 일류 경영인’의 마음가짐으로 ‘사람’을 중시합니다. 책 제목(‘바보사장의 머릿속’)을 빗대어 말한다면, 바보사장은 ‘돈이 열리는 나무’인 인재를 말라 죽게 한다는 겁니다. 저자는 “‘돈 버는 비결’에만 관심을 둔 사장은 ‘돈이 열리는 나무’의 근간인 사람을 시들게 하면서 돈이 안 열린다고 투덜거린다”며 “그런 사장은 ‘인재 활용의 비결’을 중시하는 경영인의 발바닥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합니다. “수많은 성공 사례와 더 많은 실패 사례를 보며 깨달았다”는 사이토 구니유키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돈을 벌기 위한 가장 효과적이고 빠른 방법은 사람을 알고, 사람을 기르고,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고, 사람의 의욕을 이끌어내서 있는 힘껏 행동하도록 시키는 것이다.> 삼류 경영인으로 끝날지, 일류 경영인으로 끝날지는 속된 말로 ‘한 끗’ 차이가 아닐까요. 저자의 마지막 멘트를 기억해 두면 어떨까요. “사람보다 돈을 좋아하는 사장의 뜰에는 ‘돈이 열리는 나무’는 자라지 않는다.” <김재현 기자>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91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32
Comment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