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is1
100,000+ Views

오버워치 디바 고퀄 코스프레 모음

Aza
도레미
Mio
기타
16 Comments
Suggested
Recent
디바는 한국인이 코스해야 퀄이 더 살아요. 디바는 한국인처럼 생겨서 ㅋㅋㅋ누가봐도 한국인이랄까?
도레미 님 정말 좋아하는데... 아.. 송하나 코스는 역시 Aza 님이 더 나아보여요. 어떻게 저런 윙크가 가능하죠? 오버워치는 안하지만 송하나 코스의 Aza님 볼 때마다 넋 놓고 봅니다.. 그 윙크를..
음..중복..
👍
타냐x타샤o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레트로한 감성이 그대로 녹아있는 도트게임 8가지
1. 언더테일 먼 옛날, 인간과 괴물은 전쟁을 벌였다. 전쟁 끝에 승리한 인간들은 모든 괴물을 지하세계에 가두었다. 괴물들은 지하세계에서 생활하며 언젠가 다시 지상으로 나가 따뜻한 햇빛을 누리고 바다를 볼 수 있는 날만을 꿈꿨다. 지상에 살던 인간 아이인 당신은 '절대 올라서는 안 된다'는 소문이 전해져 오는 산을 오르다가 괴물들이 사는 지하세계에 떨어지게 되는데... 플레이 소요시간: 엔딩에 따라 7~12시간 난이도: 중상 스팀 가격: 10500 2. 투더문 기억을 조작해주는 회사의 직원인 당신. 어느날 한 의뢰인으로부터 특이한 의뢰가 들어왔다 '제 꿈은 달에 가는 것입니다. 이 꿈을 기억 속에서나마 이루게 해 주세요' 도착해보니 이미 의뢰인은 혼수상태... 의뢰인이 사망하기 전에 기억 속으로 들어가 비밀을 풀고 그를 달에 보내야 한다. 플레이 소요시간: 4~5시간 난이도: 하 스팀 가격: 10500 + 이 게임의 BGM 'For River' 이 엄청나게 유명함 https://youtu.be/K-hpWppkFNM 3. 여피사이코 부족한 스펙에도 불구하고 세계 최고의 기업, '신트라코프'에 입사한 당신 동기들에 비해 너무 뒤떨어지는 본인의 모습에 뭔가 착오가 있었던 건 아닌가 고민하는데... 우연히 들어가게 된 사장실에는 사장이 없고 '마녀를 죽여라' 라는 말이 피로 써 있다. 설상가상으로 회사 사람들은 반쯤 제정신이 아니고 이곳저곳엔 시체도 태연하게 굴러다닌다. 그럼에도 엄청난 연봉과 신분 상승이 보장되는 이곳. 당신은 '신트라코프'의 직원이 되기를 승낙하는가? 플레이 소요시간: 6시간 난이도: 중 스팀 가격: 17500 (현재 세일중이라 7000) 4. 마녀의 집 나는 작은 마을에 살던 평범한 아이. 숲 속 깊은 곳까지 들어갔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나가는 길이 사라졌다. 내게 말을 걸어주는 건 갑자기 나타난 검은 고양이뿐. 어쩔 수 없이 덩굴을 헤치고 나아가다 보니 눈에 들어오는 한 우중충한 집 그 집은 예전부터 '마녀의 집' 이라고 불렸다 마녀의 집에는 위험한 함정과 괴물들이 득시글거린다는 소문이 있는데... 나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다시 사랑하는 가족들을 만날 수 있을까? 플레이 소요시간: 3~4시간 난이도: 중 스팀가격: 15500 (공포요소, 깜놀요소 많음) 5. 살육의 천사 내 이름은 레이첼 가드너. 부모님이 눈앞에서 돌아가시는 광경을 본 뒤로, 시설에서 생활하며 상담을 받고 있다 상담치료를 받고 돌아가던 길... 갑자기 정신을 잃었다가 눈을 떠보니 처음 보는 건물의 지하였다. 방의 스피커에서 나오는 이상한 방송 "지금부터 레이첼 가드너는 제물이 되었습니다" 각 층에 배치된 살인마들이 나를 죽일 것이라고 한다. 지하 5층으로 올라가자 웬 연쇄살인마가 나를 죽이려 낫을 들고 쫓아온다. 겁에 질려 정신을 차릴 수가 없는데 그 순간, 무언가가 떠올랐다 나는 피하지 않고 선뜻 살인마에게 말을 건넨다 "나를 죽여줘" 플레이 소요시간: 6시간 난이도: 중하 스팀가격: 10500 6. 스타듀밸리 나는 도시에 찌든 피곤한 직장인... 매일 회사라는 감옥에서 노동이라는 형벌을 받고 있다ㅠㅠ 그런데 시골에 살던 할아버지가 내게 작은 농장을 물려줬다는 것이 문득 떠오른다 도시 생활에 진절머리가 난 나는 당장 사표를 내고 귀농을 결심한다. 그런데 막상 도착해보니 오랫동안 관리되지 않았는지 온 사방이 잡초 투성이에, 침대가 겨우 들어갈만한 작은 집이 전부였다. 동네 사람들은 그리 친절한 것 같지도 않고... 어쨌든 성공적인 귀농생활을 위해 오늘도 나는 옥수수에 물을 준다☆ 플레이 소요시간: 하는 만큼 (글쓴이는 200시간 함) 난이도: 하 스팀가격: 16000 7. No Umbrellas Allowed 여기는 디스토피아 하늘에서는 매일같이 인간의 감정을 없애는 약물 '픽서 강우'가 내린다 '픽서 강우'를 맞은 사람들은 시체나 다름없어. 공허한 눈으로 가만히 앉아 누가 건네는 어떤 말에도 반응하지 않지 여기 '아직 시티'는 유일하게 '픽서 강우'가 내리지 않은 도시. 곧 여기도 픽서가 내릴 거라고 하지만... 이곳의 바닷가에서 정신을 잃고 있던 나를 한 노인이 집으로 데려와 보살펴주며 자기 전당포에 알바로 일하게 해 주기까지 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내 과거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 나는 누구일까? 이 도시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플레이 소요시간: 12~20시간 난이도: 중하 스팀 가격: 20500 8. 뱀파이어 서바이버 뱀파이어들로부터 살아남아라 플레이 소요시간: 하는 만큼 (1000시간 한 사람도 있음) 난이도: 중 스팀 가격: 3300 출처
매니아들이 매우 많은 대표 서브장르 6가지
1. 포스트 아포칼립스(Post Apocalypse) 세계종말을 테마로 하는 장르. 인류 문명이 거의 멸망한 세계관, 또는 그런 세계를 배경으로 삼는 픽션물 현재는 거의 메인장르로 봐도 무관할정도 대표적인 작품 : 대부분의 좀비물, 매드맥스, 라오어, 메트로 2033시리즈 등 2. 디스토피아(Dystopia) 유토피아처럼 보이는 세계이지만 개개인이 사회에 억눌려 인간적인 삶을 누리지 못하는 세상 포스트 아포칼립스와의 차이점이라면 디스토피아는 '통제당하는 전체주의 시대'의 암울한 세계이고, 포스트 아포칼립스는 전쟁 또는 기타 이유로 인해 '문명이 붕괴한 이후'를 다룬다는 차이 대표적인 작품 : 이퀼리브리엄, 브이포벤데타, 디트로이트 비컴 휴먼, 울펜슈타인, 하프라이프2 등 3. 사이버펑크(Cyberpunk) 컴퓨터 기술에 의해 지배당하는 억압적인 사회의 무법적인 서브컬처를 기반으로 하는 SF 장르. 먼 미래가 아닌 가까운 미래의 어둡고 암울한 내용을 중심으로 배경을 삼는것이 특징 "사이버펑크에서 중요한 건 기술이 아닙니다. 핵심은 느낌이죠. 어둡고, 불쾌하고, 비에 젖은 거리의 느낌과 락&롤, 방황, 절망과 위험이 느껴져야 합니다." - 마이크 폰드스미스 (Mike Pondsmith) 대표적인 작품 : 사이버펑크 2077, 블레이드러너 2049, 공각기동대, 아일랜드 등 4. 스팀펑크(Steampunk) 주로 근대 유럽, 그 중에서도 산업혁명(1차 및 2차), 벨에포크 시대를 중심소재로 삼은 SF의 하위 장르 전기대신 증기기관이 극도로 발달한 평행지구를 다룸. 초자연적인 것들의 비중이 낮거나 아예 없이 순수 과학으로만 세계관을 구축한 경우에는 스팀펑크, 과학 외에도 마법이나 초능력 등 초자연적 요소들이 등장하는 경우 가스램프 판타지(Gaslamp Fantasy 혹은 Gaslight Fantasy)라고 세분하기도 한다. 뭔가 덕지덕지 달라붙은 비행선과 우주선의 중간쯤 되는 것처럼 생긴 기계덩어리가 하늘에 떠 있다면 스팀펑크물이거나, 최소한 어느 정도는 모티브를 차용했다고 볼 수 있다. 대표적인 작품 : 바이오쇼크 인피니트(전작들은 디젤펑크), 프로스트펑크, 하울의 움직이는성, 천공의 성 라퓨타 등 5. 디젤펑크(Dieselpunk) 복고 테크놀러지인 디젤엔진을 중심으로 전간기인 1920년대부터 2차대전 종전 후인 1950년대까지를 무대로 삼는 하위 장르 스팀펑크와 디젤펑크의 차이점은, 전자의 경우는 증기기관 문명이 발달한 유럽 + 미국 등 서양 전체가 배경이 될 수 있는 반면, 후자는 디젤 엔진의 출범으로 화석연료가 발달한20세기 현대 산업을 배경으로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것 스팀펑크가 인지도가 높다 보니 디젤펑크도 싸잡아 스팀펑크로 취급당하는 일도 자주 있다. 대표적인 작품 : 바이오쇼크, 강철의 연금술사(스팀펑크요소도 조금 있음), 울펜슈타인 등 6. 스페이스 오페라(Space Opera) 우주에서 펼쳐지는 모험과 전쟁을 주요 소재로 삼은 장르. 우주활극 매우 먼 미래를 배경으로 은하계를 넘나드는 스케일과 외계인과의 처절한 우주 전쟁을 다룬 오락적인 작풍 대표적인 작품 : 스타크래프트, 스타워즈,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스타트랙 출처 : 엑스팔육
가성비 챙긴 강력 게이밍 SSD, WD_BLACK SN770 NVMe SSD
[써봤더니] PCIe Gen4 지원, 다양한 환경에서 고성능으로 사용할 수 있는 SSD [‘써봤더니’는?] 디스이즈게임의 하드웨어 연재 기획 ‘써봤더니’는 게임과 관련한 각종 하드웨어나 주변기기 등을 직접 사용해보고, 그 유용성과 가치를 찾아보는 코너입니다. 복잡한 하드웨어 관련 전문지식이나 데이터의 나열은 최대한 절제하고, 실제 하드웨어를 쓰고 느낀 점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해보는 코너입니다. 오늘의 주인공은 웨스턴디지털(WD)에서 지난 3월에 국내에 정식으로 출시한 SSD. "WD_BLACK SN770 NVMe SSD"(이하 SN770)를 직접 써봤습니다. NVMe 인터페이스의 내장형 SSD로, '최고사양' 이라고 하기에는 조금 부족할 수 있지만, 합리적인 가격에 충분히 하이엔드에 준하는 고성능을 발휘하는 게이밍 SSD입니다.  제품 패키지샷. 이전 세대 모델들의 제품 패키징과 크게 다르지 않으며, '블랙'에 맞춰 고급스런 이미지로 포장하고 있다. 패키지는 제품과 사용설명서로 심플하게 구성되어 있다. 보통 보급형 제품은 3년의 AS를 지원하지만, 이 제품은 5년의 제품 보증기한을 제공해서 다음 세대까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방열판이 없고, DRAM이 없는 '디램리스' 설계의 NVMe SS다. 이제는 슬슬 NVMe 슬롯도 대중적(?)이라고 부를 수 있을 것이다. PC나 노트북 등 NVMe 슬롯을 지원하면 바로 꼽고 사용할 수 있다.  # PCIe Gen4 지원의 '게이밍' SSD WD는 자사의 제품 중 '게이밍'에 보다 중점을 둔 SSD 제품군에 'WD_BLACK' 라벨을 붙여서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런 게이밍 특화 'WD_BLACK' 제품군은 모두 게이머들을 위한 여러 기능 및 '고사양/고성능'을 최우선으로 내세우는데요. SN770의 경우, 지난 해 6월에 국내 출시한 SN750 SE의 후속작으로, 하이엔드 바로 밑에 위치한 이른바 '미드 티어' 라고 부를 수 있는 제품군입니다.  조금 어려운 용어를 사용하자면 SN770은 자체적으로 DRAM을 가지고 있지 않은 '디램리스' 설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HBM (Host Buffer Memory) 기능을 통해 컴퓨터의 메모리를 캐시로 사용하는데요. 이로 인해 해당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일부 시스템에서는(대표적으로 PS5)에서는 사용을 할 수는 있지만, 스펙 그대로의 제 성능을 보증하기 어렵다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하지만 최신 PC환경, 특히 PCIe Gen4을 제대로 지원하는 환경에서는 굉장히 비싼 고성능 하이엔드 급의 NVMe SSD에 준하는 고성능을 발휘합니다. 지금까지 HBM을 이용하는 SSD의 경우, 성능 면에서 많은 물음표가 붙었지만, 일단 SN770은 확실하게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줍니다. 특히 짧은 전송 작업에 최적화되어 있기에 로딩이 잦은 PC 게임을 즐기는 유저에게 유리합니다.  또한 WD 홈페이지에서 전용 소프트웨어인 'WD_BLACK 대시보드'를 받으면 제품에 대한 여러 기능을 사용자가 직접 콘트롤하고 모니터링도 할 수 있습니다. 특히 대시보드를 통해 '게이밍 모드'를 활성화 하면, 끊김 없이 상시 최상의 성능으로 동작할 수 있기 때문에 고사양 게임을 자주 즐기는 게이머, 용량이 큰 게임을 즐기는 게이머 입장에서는 굉장히 유용합니다.   # 합리적인 가격에 고성능을 체험할 수 있는 좋은 SSD SN770은 표기 스펙으로 1TB 제품 기준, 순차 읽기 최대 5,150MB/s, 순차 쓰기 최대 4,900MB/s를 자랑합니다. 이는 간단하게 말해서 일반적으로 선택되는 '저사양' SSD에 비하면 읽기 속도 기준 2배 가까이 높지만, 아무래도 읽기 속도 7000MB/s 이상을 기록하는 하이엔드 제품군에 비하면 다소 떨어지는 편입니다.  크리스탈 벤치마크를 통해 성능을 확인한 모습. 아무래도 시중에 최고사양급 하이엔드 제품으로 치는 제품에 비하면 다소 떨어진다고 볼 수 있지만, 쓰기 속도의 경우 읽기 속도 6000MB/s 이상 제품군에 크게 떨어지지 않는 수준이며, 오히려 일부 항목에서는 앞서는 모습도 보여준다. 하지만 '가격'까지 고려해서 따져보면 굉장히 합리적인 가격에 매력적인 제품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현재 SN770은 인터넷 최저가 기준으로 '주력' 이라고 부를 수 있는 1TB 제품군이 약 15만원대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이는 3,000MB/s 이하 제품군이 10만원대 초반의 가격을 형성하고 있고, 일부는 15만원이 넘어가는 경우도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굉장히 매력적입니다. 대용량 파일 전송 테스트. 100GB가 넘는 파일이라고 해도 속도의 급격한 변동 없이 1.5GB/s~2GB/s 사이를 유지하며 굉장히 안정적으로 전송이 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덕분에 대용량 파일의 인코딩이나 잦은 로딩의 게임 등에서 굉장히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결론적으로 SN770은 빠른 속도에 더해 '게이머'들을 위한 여러 기능과 S/W를 제공하는 굉장히 매력적인 제품입니다. 다만 일반적인 설계의 SSD가 아니기 때문에 PCIe Gen4를 지원하지 않는 PC에서는 '스펙 그대로의' 성능을 제대로 보장하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인데, 이건 역으로 말해서 어차피 최신 사양으로 PC를 업그레이드하거나 새롭게 '게이밍 PC'를 구상하는 유저 입장에서는 별다른 제약 없이 눈 여겨 볼만한 제품이라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이 제품이 PCIe Gen3 같은 환경에서 쓸 수 없다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혹시라도 어느 정도 시일을 두고 업그레이드를 고민하는 유저라고 해도 한 번쯤 고려해볼만한 가성비 좋은 제품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