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루디야드 키플링(Rudyard Kipling), '만약에'   만일 네가 모든 걸 잃었고 모두가 너를 비난할 때 너 자신이 머리를 똑바로 쳐들 수 있다면. 만일 모든 사람이 너를 의심할 때 너 자신은 스스로를 신뢰할 수 있다면.   만일 네가 기다릴 수 있고 또한 기다림에 지치지 않을 수 있다면. 거짓이 들리더라도 거짓과 타협하지 않으며 미움을 받더라도 그 미움에 지지 않을 수 있다면. 그러면서도 너무 선한 체하지 않고 너무 지혜로운 말들을 늘어놓지 않을 수 있다면.   만일 네가 꿈을 갖더라도 그 꿈의 노예가 되지 않을 수 있다면. 또한 네가 어떤 생각을 갖더라도 그 생각이 유일한 목표가 되지 않게 할 수 있다면.   그리고 만일 인생의 길에서 성공과 실패를 만나더라도 그 두 가지를 똑같은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면. 네가 말한 진실이 왜곡되어 바보들이 너를 욕하더라도 너 자신은 그것을 참고 들을 수 있다면. 그리고 만일 너의 전 생애를 바친 일이 무너지더라도 몸을 굽히고서 그걸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다면.   한번쯤은 네가 쌓아 올린 모든 걸 걸고 내기를 할 수 있다면. 그래서 다 잃더라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할 수 있다면. 그러면서도 네가 잃은 것에 대해 침묵할 수 있고 다 잃은 뒤에도 변함없이 네 가슴과 어깨와 머리가 널 위해 일할 수 있다면. 설령 너에게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는다 해도 강한 의지로 그것들을 움직일 수 있다면.   만일 군중과 이야기하면서도 너 자신의 덕을 지킬 수 있고 왕과 함께 걸으면서도 상식을 잃지 않을 수 있다면. 적이든 친구든 너를 해치지 않게 할 수 있다면. 모두가 너에게 도움을 청하되 그들로 하여금 너에게 너무 의존하지 않게 만들 수 있다면. 그리고 만일 네가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1분간을 거리를 두고 바라보는 60초로 대신할 수 있다면. 그렇다면 세상은 너의 것이며 너는 비로소 한 사람의 어른이 되는 것이다.
(no title)
★실천한다면 절대로 후회하지 않을 50가지 1. 당신이 사랑했던 책들을 다시 읽는다. 2. 정말 마음속으로 느껴질 때, 사랑한다고 말한다. 3. 중요한 순간에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사진을 찍는다. (그리고 하나 추가.. 예전에 찍은 사진을 들춰본다.. 기억이 새록새록. 그 때 감정도 다시 살아나고) 4. 길게 따스한 목욕을 한다. 5. 해가 떠오르는 것을 바라본다. 6. 몸에 좋은 음식을 먹는다. 7. 비록 상황이 어려워지더라도 무언가를 끝까지 버티고 해낸다. (끝까지 인내해서 해낼 때 짜릿함은 정말 강렬하다..) 8. 만약 누구에게 미안한 감정이 있다면, 주저하지 말고 사과한다. 9. 당신의 열정을 쫓는다. 10. 운동을 삶의 우선 순위로 둔다. (우선순위로 두지 않으면 안하게 되기 때문에…) 11. 당신이 정말로 관심있는 분야에 수업을 듣는다 (관심 분야에 더 공부를 해본다) 12. 정말 사랑하는 사람들과 시간을 보낸다. 13. 매년 건강 검진을 받는다 14. 나쁜 관계를 단호하게 끊는다. 15. 정말 필요할 때 낮잠을 잔다 (잠을 잘 자는 것의 중요성..) 16. 불 필요한 술은 마시지 않는다. 17. 다른 사람에게 친절하게 대한다. (친절은 다른 친절을 가지고 오죠..) 18. 한컵 가득 물을 마신다 (커피나 음료수가 아닌 물을 정기적으로 마시면 기분이 한결 좋아져요) 19. 새로운 모험, 여정을 떠나본다 20. 감사하다고 말한다 (속으로만 담아두지 말고 실제로..) 21. 한 시간 일찍 잠자리에 든다. 22. 당신 자신이 된다. (남들과 쓸데없는 비교를 하지 않는다) 23. 기회가 된다면 사람들을 꼭 껴안는다. 24. 부모님들의 충고를 듣는다 25. 나중을 위해 돈을 절약한다 26. 당신이 가지고 있는 것을 나누어준다. 27. 심폐소생술을 배운다.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아무도 모르기에) 28. 속도를 조금 늦추고 소소한 것들을 즐긴다. 29. 사랑에 빠진다 30. 당신이 두렵다고 생각했던 무언가를 (용기있게 시도해본다) 31. 잠자리에 들기 전에 얼굴을 씻는다 32. 음식 요리를 배운다. 33. 일로 부터 하루는 쉬어라 34. 당신이 기억하고 싶은 것을 적어보자 35. 정말로 하기 싫은 일을 과감히 그만둔다. 36. 새로운 곳으로 여행한다. 37. 감사 표현을 한다. 38. 당신 자신을 그렇게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말라 (고민 및 자책을 크게 하지 말라는 의미) 39. 나쁜 습관을 과감히 그만둔다 40. 석양, 노을을 바라본다 41. 밥먹고 나서는 바로 설거지를 한다. (바로바로 집안을 그때그때 조금씩 정리하는 것의 중요성) 42.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도와준다. 43. 은퇴/노후/ 훗날을 위한 준비를 한다 44. 당신이 정말 믿는 것에 대해 결코 포기하지 않는다 중요한 믿음, 철학은 꼭 고수한다. 당신이 누구인지를 잘 보여주는 지표이기에 45. 새로운 언어를 배운다. 새로운 언어 공부가 당신의 두외 자극에 정말 도움이 된다. 46. 다른 사람에게 진심어린 칭찬을 한다 47. 정말 좋아하는 가수/그룹의 음악을 듣는다. 48. 용서한다. 응어리를 과감히 던져버린다. 49. 선크림을 바른다 50. 당신 스스로를 사랑한다
설 연휴때 읽기 좋은 상식과 지식이 빵빵해지는 책 3
2020 새해 들어 상식과 지식을 담은 도서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교양서는 본인의 지적욕구를 충족시켜 주기도 하지만 상대방과의 대화를 열어주거나, 딱딱한 관계를 부드럽게 풀어주는 데도 아주 많은 도움이 된다.  최근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는 도서 3권의 재미있는 공통점은 모두 제목이 긴 게 특징이다. 설 연휴때 이 중 하나만 골라 읽어도 이미 당신은 상식과 지식의 최강자가 될 수 있다. 1. <알아두면 쓸데 있는 유쾌한 상식사전> 시리즈 내가 아는 상식은 과연 진짜일까? 로 부터 출발해 우리에게 잘못 알려진 상식을 바로 잡고 진짜 상식의 놀라운 반전을 소개한 조홍석 저자의 <알아두면 쓸데 있는 유쾌한 상식사전>은 벌써 3권이 출간되었다. 1권은 일상생활편(의,식,주, 스포츠), 2권은 과학 경제편(천문,지리,교통,경제), 3권은 언어 예술편(언어, 미술, 음악, 영상매체) 으로 구성되어 거의 교양 백과사전 수준이라 할 수 있다. 저자 특유의 스토리텔링을 따라가다 보면 평범한 지식과 놀라운 상식이 뜻밖의 지점에서 만나게 되는 재미를 맛볼 수 있다. 사진과 그림 그리고 톡톡 튀는 일러스트가 가미되어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읽게 되는 장점이 있다. 요즘 라떼 이즈 홀스로 일컬어지는 '꼰대'를 지칭하는 단어도 책에는 그림과 함께 다음과 같이 소개되었다. ...'꼰대’가 일본어에서 유래한 거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알고 보면 원래는 프랑스어로 백작을 의미하는 ‘콩테(comte)’가 일본식 발음으로 와전된 것입니다.  이완용 등 매국노들이 일본으로부터 백작 칭호를 받고는 스스로를 ‘꼰대’라 칭했다네요.  그래서 그 후부터 완장 찬 후 뻐기는 짓을 하는 이들을 비꼬며 ‘꼰대짓’ 한다고 부르던 게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는 겁니다... 2. <1일 1페이지, 세상에서 가장 짧은 교양수업 365> 이 책은 역사, 문학, 미술, 과학, 음악, 철학, 종교에 이르는 일곱 분야의 지식을 하루에 한 페이지씩 1년 365일 동안 읽을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는 교양사전이다. 책을 펼치면 내가 원하는 제목이나 주요 키워드에 맞춰 한 페이지씩 읽을수 있게 간편하게 편집되었다. 예를 들어, 156페이지 제목은 시간이다. 상단에는 146 / 토요일 / 철학 / 시간으로 표기되어 있고 그 아래로 시간과 관련된 설명이 있다. 과연 어떤 내용이 있을까? ...인간이 시간을 어떻게 경험하는가의 문제도 철학의 주된 연구 주제다. 우리는 흔히 "시간이 흐른다." 라고 말한다. 정말 그러한가? "지금이 현재이다" 라는 말은 언제 하든 상관없이 항상 참이다. 다시 말해, 현재는 우리가 있는 시간이다. 어떤 철학자들은 우리가 특별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즉 우리가 현재를 살아가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렇게 믿는 철학자들에게 시간은 흐르는 것이 맞다. 일부의 시간이 과거이고, 그 다음은 현재이며, 나중이 미래가 되는 것이다... 3.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0> 흔히 '지대넓얕' 으로 칭하는 이 시리즈는 1,2권의 대성공 이후 5년 만에 3권에 출간되었다. 그런데 3이 아니고 0이다. 저자는 진정한 지적 대화를 하고 싶다면 제일 먼저 접해야 하는 가장 근본이 되는 지식이라고 밝히고 있다.  그래서 이 책의 목차는 우주의 탄생부터 시작한다. 프롤로그에서 저자는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전체를 관통하는 중요한 단어 두개 정도는 기억해 두는 것이 좋겠다. 어려운 단어는 아니다. '위대한 스승들'과 '거대 사상'. 이것이 이 책의 핵심이다. 우선 위대한 스승들은 인류 역사 이래 여러 시대와 장소에서 탄생한 현명한 사람들을 말한다. 그들은 다양한 사상을 말했고, 철학과 종교를 일어서게 했다. 인류에게 올바름이 무엇인지 말해주었고,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가르쳐주었다. 그들의 가르침은 과학과 기술의 첨단을 살아가는 오늘날의 현대인에게까지도 광범위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인류의 역사가 오래된 만큼 위대한 스승들도 수없이 탄생했지만, 이 책은 그중에서 '축의 시대'라 일컬어지는 기원전 5세기를 전후해서 활동한 현자들을 중심으로 전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