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utnews
2 years ago5,000+ Views
2015년 12월 28일 한국과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에 합의했다.
당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이 사실을 발표하면서 "이 문제가 최종적 및 불가역적으로 해결될 것임을 확인한다"고 강조했다.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은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 회복과 이를 위한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와 배상을 전제로 한다.
그러나 한일 양국 정부의 12ㆍ28 합의가 있은 지 1년이 넘은 지금 피해 할머니들의 상처는 오히려 더욱 깊어졌다.
일본 정부 돈으로 피해 할머니들에게 '위로금 1억 원' 생색을 내며 위안부 문제 종결을 시도하는 우리 정부 탓에 할머니들의 자존감과 명예는 심대한 손상을 입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기세등등이다.
지난 6일 일본은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를 트집하며 자국 대사 소환을 결정하고 한일통화스와프 협상을 중단하는 등 우리 정부를 압박했다.
특히 지난 8일 아베 총리는 "일본 정부는 합의에 따라 10억 엔의 돈을 냈으니 한국 측이 제대로 성의를 보여야 한다"며 돈 문제가 핵심인 한일 위안부 합의의 본질을 드러냈다.
피해 당사자와 국민 반대를 무릅쓰고 '굴욕 외교'라는 비판 속에 일본과 위안부 합의를 강행한 한국 정부의 자승자박이다.
일본의 반인륜적 위안부 동원 범죄를 온몸으로 세상에 알린 피해 할머니 238명 중 이제 생존자는 39명에 불과하다.
지난 한 해만 7명의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다.
영영 돌이킬 수 없게 되기 전에 위안부 피해자 명예는 물론 민족 자존심이 온전히 회복될 수 있도록 시민사회의 각별한 관심과 연대가 절실한 상황이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6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