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mu0109
1,000+ Views

나를... 나는...

그가 알고있는 나는... 쿠션대신 그의 등을 안고자는걸 좋아하고... 작은것에도 무척 감동하고... 길치라 혼자 어딘가를 가는걸 극도로 싫어하며... 친구들과의 만남도 컨디션을 핑계로 기피하는 게으른 사람이고... 길을가다 눈에 띄는 모든것들을 사달라하는... 예쁘지 않으면서도 공주병인듯 새침떨고 바라며... 혼자 책읽거나 찜질방 가는걸 제일로 아는 한심한 사람이고...! 정작 나는... 나를 어렵게 대하면서도 놓아줄 수는 없다하는 그의 곁에서 제일 가까이할 수 있어 그의 등에 기대어 소리없이 눈물짓고... 그와 연관된 모든것이 좋기에 작은것도 감동받고... 혼자다니는것에 맛들려 그의곁을 떠나려할 내가 두려워 그와만 움직이고 싶어하는... 경제적부담에 스트레스로 밤잠도 못이루는 당신이 걱정되어 내게서 금전적 여유로움이 사라진 시점 에서부터는 꿈에도 보고픈 친구마저 찾아가길 포기하여 앓아눕고 눈물짓고... 길거리 소소한것들을 사달라며 투정도 부리고 감동도 하며 당신과 함께하는 모든것을 탐내어주고 돌아오는 길엔 한두가지 득템을 선사한 당신과 나는 마주웃으며 뿌듯함을 나눌 수 있어 그리하고... 안예뻐도 공주병인듯 이것저것 해달라며 당신곁에 붙어있다보면 내게 못해준걸 비관하는 당신대신 내게 베풀어준후 힘들다 당당해하는 당신을 볼 수 있기에 못나 없는 공주병도 흉내 내어보는... 내게 거리두고자 하는 때이면 서운함을 들킬까봐 아무리 피곤해도 책을 들고 카페나 찜방에간다며 자리를 피하곤 하는 난데...!! 어쩌다보니 난 당신에게 짐만된것 같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쓴 문지원 작가가 18살 때 고등학교를 자퇴하면서 썼던 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쓴 문지원 작가가 18살 때 고등학교를 자퇴하면서 <당대비평>에 썼던 글. 지금 - 학교는 반드시 붕괴되어야 한다. 자퇴한지 넉 달이 지난 지금, 나는 영등포에 있는 하자센터(서울특별시립 청소년 직업체험센터) 영상 디자인 작업장에서 공부하고 있다. 하자 사람들과 함께 일하고 배우는 동안 내가 얻은 것은 '세상을 낯설게 볼 줄 아는 힘'과 '혐오할 것을 혐오할 줄 아는 예민함', 그리고 '나의 언어'이다. 십 년이 넘는 학교생활 동안 내 몸은 온통 싫다고, 여기가 아니라고 말하고 있는데도 나의 교육 받은 이성은 그걸 이해하지도 인정하지도 표현하지도 못했다. 언론에서 귀에 못이 박히도록 떠들어대고 있는 제도교육의 모순에 관한 이야기는 다 맞는 말이다. 그러나 다 죽은 말이다. 학교 안에 있는 학생들의 입에서 학교의 역겨움과 남성주의와 안이함과 무지에 관한 이야기가 끊임없이 쏟아져 나올 때, 그리고 그 이야기들이 언론과 학교에 의해 세뇌된 죽은 언어가 아니라 스스로의 가슴으로 느끼고 찾아낸 자신만의 언어일 때 학교는 쓸모 있는 배움의 공간으로 남을 수 있다. 이제, 힘겹게 찾은 내 언어로 말한다 - "학교는 늙은 아버지 같다." 내가 이 말을 하는 순간 세상의 모든 늙은 아버지들이 당대비평을 내던지는 모습이 떠오른다. 그것 자체가 이미 모든 것을 설명하고 있다. 나는 왜 아버지를 비판할 수 없나? 나는 왜 아버지의 가르침을 따라야만 하나? 나는 왜 아직도 아버지의 인생경험에 근거한 삶을 살아야만 하나? 아버지와 다른 꿈을 꾼다는 이유로, 아버지와는 다른 생각을 한다는 이유로, 나는 왜 이렇게 많은 사람의 이해와 동의를 빌어야만 하며, 그 모든 짐을 혼자 져야만 하나? 아버지는 세상을 잘 알아서? 아버지 말을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겨서? 이유는 하나뿐이다. 아버지는 아버지이기 때문이다. 아버지라는 이름 뒤에 쌓인 권위의 무게와 전통은 너무나 엄청난 것이어서 그 내용이야 어떠했든 나는 존경해야 하는 것이다. 나는 복종해야 하는 것이다. 나는 앞에서 "내가 학교에 안 가려고 발버둥쳤던 건 거창한 명분이 있어서가 아니라 그저 학교가 너무너무 싫고 내가 더 이상 적응할 수 없기 때문이었다는 것을 알고있었다. 다만 인정하지 못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나로 하여금 사실을 인정하지 못하게 만들었던 것, 그것은 바로 학교의 권위다. 그것도 현실을 편견 없이 볼 줄 아는 능력 따윈 잊어버린, 다양한 생각과 언어를 길러내는 힘 같은 건 알지도 못하는, 무능하고 늙은 권위다. 그리고 아직도 학교 안에 있는 수많은 '나'들은 권위의 족쇄에 온 몸과 마음과 정신을 사로잡힌 채 괴로워하고 있다. 또는 착각하고 있다. 이제, '나'들의 언어를 찾기 위해 말한다. '나'들은 스스로의 눈으로 세상을 볼 수 있어야 한다. '나'들은 스스로의 몸으로 삶을 알 수 있어야 한다. '나'들은 스스로의 언어로 말할 수 있어야 한다. 우리는 '나'들의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우리는 '나'들의 이야기를 인정해야 한다. '나'들이 숨쉴 수 없는 사회, '나'들이 깨달을 수 없고 성장할 수 없는 사회, '우리'가 아닌 '당신'이 지배하는 사회... 이런 사회가 학교라면, 학교는 반드시 붕괴되어야 한다. 전문은 여기에서 와 18살에 이런 생각을 글로 . . *_* 우영우 속 방구뽕이 자캐였다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