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bstory
10,000+ Views

“악마 주진우 기자가 내 허락 없이" 속옷 강제 인증한 의원

독일 현지에서 룸메이트 생활을 했던 주진우 시사인 기자와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로의 속옷 사진 폭로전을 벌였다.
먼저 주 기자가 안 의원에게 선공을 날렸다. 주 기자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칠 줄 모르는 최순실에 대한 열정, 안민석 의원의 질문은 끝이 없다. 1월 7일 04:00 독일 프랑크푸르트”라는 글을 게재하며 속옷차림의 안 의원의 사진을 공개했다.
주 기자가 공개한 사진에는 안 의원은 속옷 차림으로 침대에 누워 자신의 휴대전화를 만지고 있다. 이불로 몸이 덮이긴 했으나 안 의원의 파란색 팬티와 맨다리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주 기자의 선공에 안 의원도 역공에 나섰다. 안 의원은 지난 8일, 자신의 SNS에 “악마 기자 주진우가 저의 흉한 사진을 허락 없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고 들었다”며 “주 기자는 독일에서 저의 룸메이트다. 주 기자의 선공에 저도 한방 날려요”라는 글과 함께 주 기자의 속옷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서 주 기자는 하얀색 러닝셔츠를 입고 착 달라붙은 초록색 팬티 차림으로 거울 앞에서 셀카를 찍는 모습이다. 또 다른 사진에서도 역시 주 기자는 팬티 차림으로 의자에 앉아 서류를 들여다보고 있다.
네티즌들은 “그 어떤 정책경쟁보다 흥미진진하다”면서 “안 의원님의 의문의 1패” “두 사람 팬티 안본 눈 삽니다”라며 두 사람의 폭로전이 “웃을 일도 없는 요즘 시국에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주 기자와 안민석 의원은 다른 일행들과 함께 독일 프랑크푸르트를 방문해 최순실 일가의 독일재산조사와 독일 검찰 입장을 파악하고 지난 8일 오후에 귀국했다.
안 의원은 귀국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사인의 주진우 기자와 국세청 조사 4국장 출신의 돈세탁 전문가인 안원구씨, 독일에 거주 중인 동포와 함께 팀을 이뤄 최씨의 재산을 추적했다"고 밝혔다.
이어 안 의원은 "현지 은행을 방문하고 독일 검찰청 고위 인사와 담당 검사를 면담했으며 정유라의 소환 관련 입장을 파악했다"면서 "수십 년간 최순실의 돈세탁 흐름과 상상을 초월한 최씨의 독일 인맥과 재산 상황을 파악했다. 최씨의 소유로 추정되는 부동산 몇 개도 찾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국정조사는 수사권과 조사권이 없기에 파악된 내용을 특검에 넘겨 수사를 촉구하고 국세청과 관세청이 나서도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이 같은 안의원의 행보에 응원을 보내고 있다.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 아재들 뭐야...ㅋㅋㅋㅋㅋㅋㅋ
그냥 더럽다.
ㅋㅋ열심히 하는모습 보기좋네요
더 해 바 ㅋㅋㅋㅋ
이 양반들이 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촉수로 가득찬 '이 동물'은 누구일까? 바로!
먹이를 갈기갈기 찢을 듯한 뾰족한 돌기가 입천장과 혓바닥에 가득 차 있습니다.  마치 공포 괴수 영화에나 나올 법한 구조인데요. 과연 어떤 동물일까? 바로 바다거북입니다. 바다거북은 잡식성으로 가끔 동물성 먹이를 잡아먹기도 하지만 주로 해조류를 먹습니다. 돌기는 먹이를 씹는 것과는 전혀 무관하죠! 그렇다면 입안이 왜 뾰족한 돌기로 나 있을까? 자세히 보면 바다거북의 돌기는 역방향인 안쪽을 향해 나 있습니다. 이 돌기들이 존재하는 이유는 한번 먹은 먹이를 밖으로 다시 내뱉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바다거북은 먹이를 먹을 때 많은 양의 바닷물도 함께 삼키게 되는데요. 생선들은 아가미를 통해 입안으로 들어온 바닷물을 바로 배출시키지만, 바다거북은 그럴 수가 없습니다. 바다거북은 삼킨 바닷물을 바깥으로 다시 배출하기 위해 토해냅니다. 이때 수많은 돌기는 바다거북이 바닷물을 토해내는 과정에서 힘들게 잡아먹은 먹이가 입 밖으로 다시 빠져나가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위 사진은 바다거북이 삼킨 바닷물을 다시 토해낸 사진입니다. 마치 피를 토한 것처럼 보이지만, 아픈 것도 다친 것도 아니니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지극히 건강하고 정상적인 현상이죠. 즉, 돌기는 아가미가 없는 바다거북이 생존하는 데 꼭 필요한 요소입니다.  그러나 오늘날에도 그럴 것인지는 좀 더 두고 볼 일입니다. 우리가 바다에 버린 플라스틱, 비닐봉지 등의 쓰레기를 삼킨 바다거북이를 죽어가고 있습니다. 수억 년 동안 보지 못했던 인공 쓰레기들이 바다를 가득 채우고 있고, 이 새로운 환경 속에서 돌기는 오히려 바다거북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쓰레기를 절대 바다에 버려서 안 되는 이유입니다. 위 사진과 일러스트 자료는 생물학자인 헬렌 카이로가 만든 삽화 시리즈로,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보존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그는 "동물을 보호하자고 무작정 외치는 것보다는 보존하려는 동물에 대한 호기심을 갖는 게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말합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이낙연총리,우문현답의 사이다 발언중 이게 최고!
이낙연 총리는 대정부질문에 사이다 답변발언을 쏟아내 호평을 받고 있죠. 정당의 대변인이면 얼마나 말을 잘 하는 사람이겠습니까? 그런 대변인이 되면 듣는 이낙연 총리의 대변인 시절 전설적인 답변이 있다고 합니다. 대변인들 사이에 지금도 회자된다는 그 말! 당내 비주류인 노무현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나서게 되자 거세게 후보사퇴를 촉구하는 민주당 중진의원들을 향한 말! 지름길을 모르거든 큰 길로 가라. 큰 길을 모르거든 직진하라. 그것도 모르거든 멈춰서서 생각해보라! -길을 몰라 헤매는 사람들에게... 점잖게 핵심을 파고드는 논평으로 전설이 된 이낙연총리 그가 왜 대선후보 1위인지 아시겠죠. 가끔 내가 뭘하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들때 저 문구를 떠올려 보세요. 인생에 도움이 될 겁니다. 참고하시라고... 총리지명시절 기사 펌. 전남 영광 출신인 이 지명자는 동아일보 기자로 옛 민주당을 출입하면서 정계와 인연을 맺었다. 2000년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고향 함평·영광에서 출마해 국회에 진출한 뒤 19대 국회까지 내리 4선을 했다. 2001~2002년 두 차례 새천년민주당 대변인, 2002년 대선 때 선대위 대변인과 노무현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 2007년 대선 당시 대통합민주신당 대변인 등 대변인만 다섯 차례나 하면서 ‘5선 대변인’이란 별명도 있다. 온건·합리주의적 성향으로, 대변인 시절 날카로운 논평으로 호평을 받았다.
43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