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WOWTV
10,000+ Views

`잘 우는 강아지` 주인 하기에 달렸다

초보 주인이 강아지가 운다고 걱정하면 며칠이나 몇 주 정도라면 괜찮다는 대답이 돌아온다. 강아지가 밤에 우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란 대답을 들을 수도 있다.
하지만 주인이 강아지의 본성을 이해한다면 강아지가 울 필요가 없고 강아지를 안 울게 만들 수 있다.
반려견 전문 매체 도깅턴포스트는 지난 6일(현지시간) 강아지가 우는 것은 주인에게 달려있다며 그 해법을 소개했다.
강아지가 우는 이유
강아지는 여러 가지 이유로 울 수 있다. 그러나 가장 주요한 원인은 강아지가 개들과 어울려 사는 것이 아니라 사람과 산다는 데서 온다.
어미 개와 함께 있다면 밥 달라고 우는 대신에 어미젖을 물면 된다.
심심하면 형제들과 놀면 되고 쉬고 싶으면 어미 곁에 누우면 된다. 변의를 느끼면 그냥 볼일을 보면 된다.
하지만 사람과 살면 주인 없이 강아지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강아지가 배고파도 주인이 밥을 줄 때를 기다려야 한다. 화장실에 가고 싶으면, 주인이 허락한 장소에서 주인이 허락한 때에 볼일을 봐야 한다.
같이 놀 형제들도 없고 품을 파고들 어미도 없다. 그러니 울 수밖에.
밤에 개집에 넣어야 할까?
강아지를 처음 입양한 주인이 직면하는 가장 큰 시련은 밤에 강아지가 우는 것이다. 그래서 초보 주인은 쉽게 강아지를 침대로 데려와 같이 재우곤 한다.
그러나 조련사들은 강아지를 밤에 개집에 넣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한다. 일단 공간이 너무 넓으면 강아지가 편안함을 느낄 수 없다.
그리고 한 번 버릇을 들이면 성견이 돼서도 침대에서 같이 자야 해서 주인이 불편해진다.
지금이야 작은 강아지지만 덩치 큰 개가 되면 좁은 침대를 공유하는 것이 고역이 된다.
마지막으로 개집에 적응하는 버릇을 들여놔야 주인이 편하다. 나중에 개집에 넣을 필요가 있을 때 반려견이 개집에 들어가지 않으려고 해서 실랑이를 벌일 수 있다는 것이다.
밤에 개집에서 재우고 싶다면 푸근한 털 담요를 넣어주거나 주인의 낡은 옷을 넣어주는 것도 방법이다.
그러면 주인의 체취나 담요의 촉감 덕분에 강아지가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
개집을 당신의 침대 가까이 두는 것도 좋다. 이것은 밤에 강아지가 울 때 강아지의 요구를 들어주기 위한 것이 아니다.
감각이 예민한 강아지가 당신의 존재를 느낄 수 있도록 가까이 두는 것이다.
나쁜 버릇에 관한 미신
하지만 반론도 있다. 강아지를 데리고 자면 얻을 수 있는 이점이 더 많다는 주장도 있다. 우선 주인과 유대감을 강화할 수 있다.
강아지가 우는 가장 큰 이유는 어미 품을 잃었다는 것이다. 따뜻하고 포근한 어미 품을 잃은 강아지가 당신의 품에 적응하면서 소속감과 안정감을 갖게 된다.
배고프거나 화장실에 가고 싶을 때, 밤에 주인을 깨우는 대신에 스스로 밥그릇과 화장실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주인이 가장 걱정하는 것은 반려견의 버릇을 나쁘게 들일지 여부다. 그래서 한 번 데리고 자면 계속 데리고 자야 한다는 말은 무서운 조언이다.
그러나 성견이 되면 반려견도 개인적인 공간을 원한다. 잘 때 누가 건드리거나 누군가와 너무 가까이 자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이런 변화는 생후 16~18주부터 나타난다. 이 때부터 성견은 주인 방 가까이 있고 싶어 하지만 당신의 침대에서 자긴 싫어하게 된다고 한다.
밤에 침대에서 재운다고 해서 개집에 적응하지 못한다는 것도 기우다. 밤이 아니라 낮에 반려견이 개집에 적응하게 만들 수 있다.
가족이 저녁 식사를 하거나 TV를 볼 동안 반려견이 개집에 있도록 버릇을 들이면 된다.
개집은 작은 것이 좋다?
조련사들은 강아지에게 작은 개집을 만들어줘야 안정감을 느낀다고 조언한다.
이 조언은 개가 굴에서 사는 동물이라 닫힌 환경에서 안정감을 느낀다는 생각에서 나온 것이다.
하지만 이는 부분적으로만 진실이다. 개집이 좁으면 볼일을 볼 장소도 마련할 수 없고 밥그릇과 물그릇도 놓아줄 수 없다.
이렇게 되면 강아지는 밤에 꺼내달라고 울 수밖에 없다. 배고프고 변의를 느낄 때 혼자서 아무것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개집 공간을 칸막이를 이용해서 둘로 나누는 것이 바람직하다.
잠자는 공간은 작게 만들고 밥그릇과 물그릇을 두는 공간은 충분히 돌아다닐 수 있도록 넓게 만드는 것이 좋다.
화장실은 개집과 별도로 만들어주되 이곳에 야외 잔디밭 같이 천이나 뗏장을 깔아주면 밤에 주인을 깨우지 않고도 볼일을 볼 수 있다.
따라서 강아지가 울고 안 울고는 주인에게 달려있다. 강아지 스스로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준다면 강아지가 주인을 부르기 위해 울 필요도 없다.
김은지기자 pet@wowtv.co.kr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좋은글 입니다 강아지가 우는 이유가 거기에 있었군요 무식한 사람은 개를 팬다며요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카메라에 담긴 '규모 6.0 지진'을 미리 감지한 고양이들
대만 타이베이에 사는 페이 유궈 씨는 아파트 거실에 홈 카메라를 설치해 반려묘들의 일상을 기록하는 게 취미입니다. 말 그대로 고양이들이 서로 장난치거나 낮잠을 자는 등의 평범한 하루를 촬영하기 위함이었죠. 그러나 8월 8일, 목요일 새벽 5시 28분, 평범한 일상과는 다른 특별한 장면이 카메라에 담겼습니다. 평화롭게 잠들어 있는 5마리의 고양이들. 화면 오른쪽에 있는 고양이가 무언가 이상함을 느꼈는지 눈을 번쩍 뜹니다. 곧이어 나머지 고양이들도 동시에 눈을 뜨고. 잠시 후, 집안의 선풍기를 비롯한 소품들과 고양이들의 머리가 좌우로 격하게 흔들립니다. 규모 6.0의 지진입니다! 다행히 영상 속 고양이들은 모두 새벽에 자다 깼음에도 지진에 침착하게 대응했으며, 다친 고양이는 한 마리도 없었습니다. 놀라운 건 바로 지진을 한참 전에 미리 예측하는 능력인데요. 동물이 지진을 예측할 수 있다는 주장은 수 세기 전부터 나왔습니다. 실제로 대만에서는 1년 전 반려견이 지진을 미리 예측하여 보호자를 구한 사례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분명한 영상 자료에도 불구하고, 동물이 지진을 예측한다는 과학적인 증거는 아직까지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동물에 의존해 지진을 대비하기보다는 지진계를 믿는 게 더욱 정확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지만, 일각에선 일반 가정에서는 '지진을 정밀하게 예측할 수 있는 지진계'를 구하기가 쉽지 않은 만큼, 반려동물을 유심히 지켜보는 것도 지진을 대비하는 방법이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펌] 디시인의 실외기 뒤편 황조롱이 일지
6/28 실외기쪽에서 요즘 날갯짓 푸덕이는 소리가 크게 나와 창문을 열고 보았더니 왠 새가 앉아있다. 검색해보니 황조롱이. 이렇게 아파트에 둥지를 트는 일이 종종 있다고 한다.... 좀 당황스러웠음 ㅋㅋㅋㅋ 여튼 나를 올려다보기만 하고 도망가지는 않았다. 7/1 처음 봤을때는 알이 있는줄은 몰랐음. 그런데 자리를 움직이니까 메추리알만한 알 네개가 딱 있는것을 보고 여기에 둥지를 틀은 것을 알게 되었다. 여튼 알을 계속해서 품어줘야 되는데 사람이 자꾸 내다보면 알을 버릴 가능성이 높아지니까 자주 안 보기로 함. 포란은 암컷이 한다는데 저건 수컷이라는 것 같다. 날아가버려서는 건너편 아파트에 앉아서 이쪽을 주시한다. 내가 미안해 ㅜㅜ 7/12 약 2주동안 안 보고 지내다가 궁금해서 어미 없을때 한번 봤더니 그새 새끼들이 부화해있다. 아직 눈도 못뜨고 분홍색에 걷지도 못하는 어린 개체들이다. 7/15 어느새 회색 솜털이 올라온다. 옆의 시체는 새끼 한마리가 죽은 줄 알았더니 어미가 먹이를 가져와 떨궈놓은것. 어디서 잡아오는지 쥐나 작은 새 따위를 잡아와서 뜯어먹여준다. 다 먹으면 시체는 다른 곳으로 치운다. 수컷과 암컷이 둘다 번갈아가면서 왔다갔다 한다. 망원경으로 찍어 봄. 7/19 새끼들은 이제 눈도 뜨고 삐약거리고 움직임도 활발하다. 부모가 가져다 놓은 시체도 혼자 뜯어먹는다. 황조롱이 부부는 늘 건너편 아파트 옥상에서 감시중. 7/23 혼자 뜯어먹는 황조롱이 새끼들. 이제 많이 커서 솜털이 슬슬 빠질 기미가 보인다. 잘 보면 솜털 밑의 깃털 색깔과 꼬리 깃이 보인다. 애들이 나 보면 밥달라고 입벌림(...)  7/26 잘 큰다. 날개를 푸드덕거리며 솜털도 떨어낸다. 점점 깃털 색깔이 제대로 올라오는 중. 멍청해 보이는 얼굴털 색깔이 올라온다. 7/30 너무너무 빨리 큰다. 금방이라도 날아갈거 같았음. 8/2 잘 먹고 잘 지낸다. 여름 더운데 얘들 때문에 에어컨도 잘 못튼다 ㅋㅋㅋㅋㅋㅋ 8/3 슬슬 날고싶어하는 듯 난간 근처까지 와서 왔다갔다 거린다. 날 보면 빼애액 거리는 건 여전하다. 가끔씩 삐약거리는 소리가 요란하면 어미가 먹이를 가져다 주고 다시 간다. 잠은 와서 자나? 밤에 본 적이 없어서 모르겠다. 8/5 날듯 말듯 하면서도 여전히 뚜벅이 신세 ㅜㅜ 이제 새끼티는 거의 다 없어졌다. 8/7 정말 날아가고 싶어하는 것 같다. 하루종일 넷이 모여서 바깥 경치만 바라보고 있다. 8/12 이제 아주 조금 날아오른다? 점프? 여튼 실외기 위까지 올라올 수 있다 ㅋㅋㅋㅋㅋ 내 얼굴은 하도 많이 봐서 이젠 쳐다봐도 별 신경도 안 쓰는 아이들이다. 그리고 오늘..... 8/14 사진없음.... 어제 아니면 오늘 날아가버린것 같다 ㅜㅜㅜㅜㅜ 한번에 넷이 다 날 수 있는것도 신기하다... 여름에 신기하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하도 더워서 바닥에 납작 엎드려있는것도 자주 봤는데 물도 몇 번 뿌려주면 종종거리면서 와서 받아먹고 그랬다. 가아끔 돼지고기 조각도 던져주면 받아먹기도 하고... 근데 저거 똥 어떻게 다 치우냐 ㅡㅡ [출처] 디시인사이드 HIT 갤러리 기...기여워
19
2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