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bstory
2 years ago10,000+ Views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증인으로 채택된 고영태 더블루케이 전 이사가 스스로 잠적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증언을 한 뒤 보복의 두려움으로 숨은 것 아니겠냐'는 네티즌 우려가 손혜원 의원 소셜미디어로 쏟아지자 이에 답한 것이다. 손혜원 의원은 '고영태 태국잠적설'에 대해서는 "고영태는 현재 서울에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손혜원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고영태 잠적설'을 궁금해하는 네티즌으로부터 질문과 비난이 쏟아진다며 고영태 신변과 관련한 글을 남겼다.
그는 과거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으로 소개받은 노영태 전 이사를 만났 적이 있다며 "고영태씨는 더 이상 세상에 나서기 싫어했다. 설득이 전혀 되지 않았고 전화도 받지 않는다. 본인의 사생활을 더 이상 침해 받는 일은 안 하겠다고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고영태를 보호하라'는 공격적인 네티즌 글에 대해서는 "고영태씨를 보호하는 척 하며 저를 공격 하는 작전세력의 전형적인 얕은 수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다른 증인인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에 대해서는 "안전하게 국정농단 부패 정부와 싸울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하고 있다"며 "저 말고도 박범계, 박영선, 안민석 의원들이 힘을 모아 다 같이 노승일 씨와 연대하며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손혜원 의원은 "고영태씨가 태국에서 도움을 요청했다는 글을 페북에서 봤다"는 한 네티즌의 걱정 댓글에 "손혜원 태국이야기는 몇달전 얘기다. 고영태씨는 서울에 있다고 한다"고 답변을 달기도 했다.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끝까지 최선을 다해 보호해 드렷음 하는 바램 입니다
제발 보호해주세요
이미 작업당하신듯...ㅠ
17
3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