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onbreeze
100,000+ Views

[펌] 반기문의 턱받이와 메르켈의 장바구니

103 Comments
Suggested
Recent
알지도 못하는데...메르켈은 왜 존경스러운 걸까요...
메르켈은 정말 존경스러워해야할 인물이라생각해요. 우리나라 정치인들과는 다르게 국민의 생각을 알고 청렴하게 정치를 행합니다.
어떤자료사진에서 같은옷 입고나온 행사사진 5장을 보고 놀람 더찾으면 더나올수도 있을거같음
서민 코스프레그만해라 제발...역겨우ㅜ
방역지역에 우루루 몰려간 덕에 AI가 더 확산되지나 않기를ᆢ
윗물이 고여서 썩어빠졌으니 아랫물도 냄새날 수 밖에 없는데 왜 하나같이 주제도 모르고 요즘 것들은 어린 것들 하면서 난리들이냐 옛날 분들아
턱받이... 참 기가찬다. 편하게 살면 기본상식과 양심은 소멸이라도 되냐! 도대체 뭘 쳐먹고 살았길래 그따위로 되냐
@budrose74 민폐 맞고, 저도 저런거 혐오해요. 하지만 말은 바로... 하자는거죠. 장어뿐일까요? 고위급 정치하는 사람..종교인.. 나름 유명해지면.. 정치세력이 개입되고.. 본질을 흐리게하고.. 에효.. 말맙시다.
@sh7682 정치세력이라는 말이 참 듣기 거북하네요 현실을 말하는 것을 세력까지 들먹이시네요 제가 한가지를 가지고 말한것도 아니고 통틀어서 이야기 한것을 턱받이로 받아치시니 더이상 결론이 없을듯 하네요 정치가 그런거라 이해하신다면 이해하시는 만큼 이제는 바꾸자고 난리들인데 전에꺼 끌어다 붙이면 다시 제자리인 것을요 전 현 시점에서 누구도 지지를 하지 않기에 중간에 서서 바라보는 입장으로 이 상태면 망한다로 결론이 나네요
@sh7682 그렇죠?본질은 턱받이만은 내잘못이 아니양 징징‥어쩌고가 아닌 잠깐의선거쇼를 위해 사진찍기용으로 서민이나 환자를 이용한다는거‥그게정말역겹다는거구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조가 허버허버 먹었던 고추장
<영조 어진>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조선시대 왕은 하루 5번의 수라상을 받지만 영조는 하루 3번의 수라상만 받고 평생 적게 먹었는데 자신이 늙었는데 병이 없는 건 소식 덕분이라고 말했긔. 당시의 기록을 보면 영조는 차갑거나 기름진 음식은 멀리하고 떡 같은 군것질거리도 좋아하지 않았으며 물에 만 보리밥에 조기 반찬 정도로 담백하게 즐겼긔. <영조-정순왕후 가례도감의궤>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송이(松茸)·생복(生鰒)·아치(兒雉)·고초장(苦椒醬) 이 네 가지 맛이 있으면 밥을 잘 먹으니, 이로써 보면 입맛이 영구히 늙은 것은 아니다." _<조선왕조실록> 영조 44년 7월 28일 계축 4번째기사 그러나 노인들이 그렇듯이 영조도 입맛을 잃었긔. 이때 영조의 입맛을 돋게 해준 음식이 바로 고추장. 영조의 기억 속에 숙종, 경종의 수라상에 맵고 짠 음식이 꼭 올라갔는데 자신도 늙어서 이제 고추장 없으면 밥을 못 먹고요? 이것도 노화의 증거겠죠. <경현당 어제어필 화재첩> 서울역사박물관 소장 그런데 영조가 허버허버 먹은 고추장은 궁중에서 만든 그저 그런 고추장이 아니었긔. 영조: 지난 번에 올라온 고추장은 존맛이었긔! 신하: 전하, 그 고추장은 궁중에서 만든 게 아니긔;; 영조: ?? 신하: 사실 조종부 집에서 올린 고추장이긔;; 영조: !!!!! 사헌부 지평 조종부(趙宗溥). 바로 그의 집에서 올린 고추장이었긔. 영조 생각에 그는 탕평책에 맞는 사람이 아니었고 실제로 나중에는 당파 때문에 헛소문만 믿고 다른 사람을 탄핵하기도 해요. 썩 그렇게 좋아하는 신하는 아니지만 하지만 고추장은 죄가 없긔. <영조어필-읍궁진장첩> 서울역사박물관 소장 그 집 고추장이 얼마나 맛있었길래 심지어 조종부가 죽은 뒤에도 조종부의 이야기가 나오면 영조는 고추장에 대해 말하긔. 영조: 조종부 집의 고추장이 찐이었긔! 그리고 조종부는 순창 조씨(淳昌 趙氏)입니다. ㅊㅊ 소울드레서, 아보카도블렌디드 모얔ㅋㅋ 영조 맛잘알ㅋㅋㅋㅋ 엄청난 개연성.. 순창 고추장 최고 쌉인정 ㅇㅇ 아 영조가 밥 위에 계란후라이 딱 올려서 참기름 술술 두르고 고추장 딱 넣어 먹었으면 눈이 번쩍!!!! 벌떡!!!!! 했을텐데 아쉽
"文대통령 하는 거 봐서"…썰전 나경원 태도에 네티즌 비난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발언 때문에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 11일 방송한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썰전'에는 나경원 의원과 전화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끝난 직후인 10일 오전 7시부터 녹화한 썰전 측은 '썰전' 측은 대선 이슈를 반영하기 위해 나 의원을 섭외, 전화통화를 나눴다. 유시민 작가는 "노무현 집권 초기부터 당시 한나라당에서 대통령으로 인정 안 하는 분위기가 많았다"면서 "문재인 정부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어떤 태도로 초기 단계에 임하실 계획이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나 의원은 "그건 우리가 대답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문 대통령께서 어떻게 하시느냐에 따라 야당의 입장은 달라진다"고 답변했다. 이에 유 작가는 "오는 말이 고와야 가는 말이 곱다"라고 반문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 네티즌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다른 정당도 아니고, 지난 박근혜 정권하에서 벌어진 국정농단의 책임이 절대적으로 있는 자유한국당이 자성하거나 쇄신하려는 자세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네티즌들은 "야당이면 야당답게 우리나라에 발전되는 비판을 해야지 잘못하기만 해봐라 눈에 쌍심지 켜고 무조건적인 비판을 하는게 야당인가"(sjle****), "바른정당과 비교된다. 국민이 뽑은 대통령이다. 국민의 뜻을 존중하고, 너희들이 싼 똥 치우는데 최선을 다해 일하는 정부에 최대한 협조해라. 그게 너희들이 살길이다"(arc9****), "다 같이 힘을 합해도 무너진 나라 복원시키기 힘든 판국에 아직도 정신 못 차리고 한다는 소리가. 정말 실망스럽습니다"(hand****)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