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WOWTV
2 years ago10,000+ Views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 네이마르(25)가 유럽에서 활약하는 선수들 가운데 가장 `비싼` 선수에 올랐다.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가 16일 유럽 5대 빅리그 선수들의 가치를 평가해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네이마르는 2억4천680만 유로(3천95억원)로 전체 1위에 올랐다.
그러나 네이마르는 팀 동료 리오넬 메시(30)나 루이스 수아레스(30)보다 높은 가치를 인정받았다.
메시는 1억7천50만 유로(2천138억원)로 네이마르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네이마르와 메시에 이어 역대 최고 이적료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입은 폴 포그바가 1억5천530만 유로(1천947억원)로 3위에 랭크됐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앙투안 그리즈만과 수아레스, 토트넘의 해리 케인이 그 뒤를 이었다.
레알 마드리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는 1억2천650만 유로(1천586억원)로 7위에 그쳤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4천480만 유로(562억원)의 가치를 인정받아 69위에 랭크 됐다. 아시아 선수 중에서는 순위가 가장 높았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1 comment
Suggested
Recent
흥민이는 월드컵이변이없는이상 주급 4만원 상무
8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