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j
2 years ago1,000+ Views
▲ 부산시 보행자도로 개선 예상도 <자료제공 부산시>
부산시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쾌적한 거리 조성에 나선다. 시는 차량중심의 도로환경을 보행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2017년 안전한 보행환경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추진되는 안전한 보행환경조성사업은 총 4곳에 예산 46억 원을 투입한다. 2017년 국민안전처에서 주관한 ‘안전한 보행환경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된 ▲동래온천 문화거리조성사업에 16억 원(국비 8억, 시비 4억, 구비 4억)과 ▲동구 초량 근대역사문화거리조성사업 ▲영도구 중리 보행환경조성사업 ▲수영구 광안리 해수욕장 이면도로 테마거리 조성사업에 각 10억 원(시비 7.5억, 구비 2.5억)이다.
주요사업 내용은 ▲보·차도 분리 ▲보행 장애물 제거 ▲속도제한 ▲일방통행로 지정 ▲보행자 전용길 조성 ▲고원식 횡단보도 ▲차로폭 축소 및 횡단보도 설치 등으로 차량 중심의 도로환경을 보행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보행자 중심 거리로 조성하는 것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번 보행환경개선사업이 시행되면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쾌적한 거리가 조성돼 지역 관광사업 및 주변상권의 활성화를 기하고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관광도시 브랜드의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2012년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에 관한 법률 제정 이후 법률에 근거하여 사업을 시행해 왔으나 보행환경개선 정책은 우선 순위에서 밀려 실효를 거두지 못했다. 하지만 2015년 북구 덕천동 젊음의 거리 조성 1곳(20억 원), 2016년 동구 친구의 거리, 남구 UN 평화문화거리 조성 2곳(40억 원), 2017년 동래구 동래온천문화거리 조성 1곳(16억 원) 등 3년 연속으로 국민안전처 공모사업에 선정되며, 공모사업을 포함해 부산시 자체적으로도 보행환경개선사업을 확대 추진하게 됐다.
*본 내용은 한국조경신문 430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글 : 이상동 기자)
*더 많은 기사 보기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