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good
10,000+ Views

프로와 아마추어의 38가지 차이

1. 프로는 불을 피우고,
아마추어는 옆에서 불을 쬔다.
2. 프로는 자신이 한 일에 대해 책임을 지지만,
아마추어는 책임을 회피하려고 급급 한다.
3. 프로는 기회가 오면 우선 잡고 보지만,
아마추어는 생각만 하다 기회를 놓친다.
4. 프로는 돌다리도 두드리고 건너지만,
아마추어는 두드리고도 안 건넌다.
5. 프로는 자신의 일에 목숨을 걸지만,
아마추어는 자신 일에 변명을 건다.
6. 프로는 여행가이고,
아마추어는 관광객이다.
7. 프로는 남의 말을 잘 들어주고,
아마추어는 자기 이야기만 한다.
8. 프로의 하루는 25시간이지만,
아마추어의 하루는 24시간도 되지 않는다.
9. 프로는 뛰면서 생각하지만,
아마추어는 생각한 뒤 뛴다.
10. 프로는 뚜렷한 목표가 있지만,
아마추어는 목표가 없다.
11. 프로는 행동을 보여 주고,
아마추어는 말로 보여 준다.
12. 프로는 너도 살고 나도 살자고 하지만,
아마추어는 너 죽고 나 죽자고 한다.
13. 프로는 자신에게는 엄하고 남에게는 후하지만,
아마추어는 자신에게 후하고 남에게 엄하다.
14. 프로는 놀 때 최고로 놀지만,
아마추어는 놀 줄도 모른다.
15. 프로는 리더(Leader)고,
아마추어는 관리자(Manager)다.
16. 프로는 평생 공부를 하지만,
아마추어는 한 때 공부를 한다.
17. 프로는 결과보다 과정을 중시하지만,
아마추어는 결과에 집착한다.
18. 프로는 독서량을 자랑하지만,
아마추어는 주량을 자랑한다,
19. 프로는 강자에게 강하고,
아마추어는 약자에게 강하다.
20. 프로는 사람을 소중히 하고,
아마추어는 돈을 소중히 한다.
21. 프로는 사람이 우선이고,
아마추어는 일이 우선이다.
22. 프로는 길게 내다보고,
아마추어는 눈앞의 것만 본다.
23. 프로는 해보겠다고 하지만,
아마추어는 안 된다고 한다.
24. 프로는 시간을 관리하고,
아마추어는 시간에 끌려 다닌다.
25. 프로는 구름 위에 뜬 태양을 보고,
아마추어는 구름 아래의 비를 본다
26. 프로는 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아마추어는 이기는 것도 걱정한다.
27. 프로는 번영 의식이 있지만,
아마추어는 편한 의식이 있다.
28. 프로는 "난 꼭 할 꺼야" 라고 말하지만,
아마추어는 "난 하고 싶었어" 라고 말한다
29. 프로는 메모를 하고,
아마추어는 듣기만 한다.
30. 프로는 "지금 당장"을 좋아하지만,
아마추어는 "나중에"를 좋아한다.
31. 프로는 꿈을 먹고 살지만,
아마추어는 꿈을 잃고 산다.
32. 프로는 "요령껏, 재주껏" 하지만,
아마추어는 "무조건 열심히" 만 한다.
33. 프로는 "Me"를 생각하지만,
아마추어는 "Me Too"를 생각한다.
34. 프로는 Only One를 추구하지만,
아마추어는 Number One을 추구한다.
35. 프로는 다면 사고를 하지만,
아마추어는 단면 사고를 한다
36. 프로는 Know-Where를 생각하고,
아마추어는 Know-How를 생각한다.
37. 프로는 밸류(가치)를 추구하지만,
아마추어는 볼륨(크기)만 생각한다.
38. 프로는 질을 생각하고,
아마추어는 양을 생각한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챌린지 완주자 발표] 빙글러가 해냈어, 내가 봤어!
짝짝짝! 3주간의 대장정이 막을 내렸습니다! 뭔가를 걸고 도전을 하는 상황에서도 중도 포기를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순전히 '매일 알림을 보내는 것'만이 독려의 방식인 이 챌린지의 완주자가 과연 있기는 할까 사실 걱정이었어요. 그래서 더욱 뿌듯함이 뻐렁쳤나 봅니다. 중간 중간 인증을 빠뜨려서 완주 타이틀을 달지 못 하게 된 상황에서도 함께 달려준 도전자 여러분... 한 번의 좌절이 있더라도 그만 두지 않는 용기, 누구나 가질 수 있는 것은 아니거든요. 모두에게 가슴에서 우러나온 뜨거운 박수를 드리는 바입니다. 더욱이, 안팎으로 시끄러운 상황에서 끝까지 달려준 완주자 여러분이 이렇게 대단해 보일 수가 없어요. 완주자 여러분, 여러분은 그저 빛...☆ 그러므로 이것은 빛과 같은 완주자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 챌린지 완주자들만을 위한, 완주자들에 의한, 완주자들의 배지. 왼쪽부터 독서 챌린저, 외국어 공부 챌린저, 다이어트 챌린저 완주자들에게 수여되는 배지랍니다. 그럼, 누가 완주자 배지를 멋있게 달게 될 지 발표해 볼까요? 두구두구두구두구 챌린지 완주자를 발표합니다! 우선, 세 가지 챌린지에 모두 도전 의사를 밝혀 주시고, 모두 멋드러지게 완주해 내신 @aawuu486 님! 축하 드립니다! 정말 하루도 빠지지 않고 거의 매일을 함께 해 주셨어요. 그 열정과 끈기가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세 개의 배지를 모두 달게 되실 거예요! 외국어 챌린지는 10명이 도전 의사를 밝혀 주셨는데 @aawuu486 님을 비롯해서 무려 4명이나 완주를 하셨어요. 무려 40%의 성공률! 빙글러들 외국어 찢었다 정말! @rkdsoddl91 @luvuml10 @punsu0610 님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다이어트 챌린지는 많은 분들이 신청해 주셨지만 완주자가 두분 밖에 되지 않아요. 아무래도 날이 추워서, 또 바깥 활동을 자제해야 하는 시기라 그렇게 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매일 계단을 오르내리고, 만보를 걸으신 두 분 @aawuu486 @oni03 정말 대단해요! 굿굿굿! 책 읽기 챌린지는 가장 많은 분들이 도전을 하셨지만, 마지막까지 남은 분은 오직 두 분. 다이어트나 외국어 공부만큼의 눈에 보이는 성과나 뿌듯함이 적어서 그랬던 것 같기도 하고요. 그럼에도 끝까지 달려 주신 @rkdsoddl91 @aawuu486 님께 박수를 드립니다. 완주자 여러분께는 곧 예쁜 챌린지 완주 배지가 배달될 예정이니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찡긋) 챌린지에 한 번이라도 참여를 했던 빙글러 여러분, 모두 진심으로 수고 많으셨습니다! @karma2513 @XabiAlonso14 @luvuml10 @kara6840 @mintdream2 @redyoung07 @Duffbeer @Mapache @oni03 @michaelxxx1076 @Associate @rkdsoddl91 @juhyeon01101 @ccstar81 @goodmorningman @fromtoday @ahj98624 @aawuu486 @punsu0610 @uruniverse @jungboki 이번 챌린지는 완주를 하지 못 했다 하더라도 다음 챌린지에서는 같이 힘을 내서 완주의 기쁨을 함께 누리도록 해요! 다음 챌린지가 오기 전까지는 자신과의 약속을 잘 이행해 나간다면 더욱 뿌듯하겠죠? 자랑하고 싶은 성과는 빙글에 올려서 축하를 받고, 다른 빙글러들에게 자극을 줘도 좋을 거고요 :) 각자의 도전은 이제 시작입니다. 다시 챌린지로 만날 그 날 까지, 아디오스!
비행기를 타고 날아간 온돌 ✈
온돌은 약 2300년 이상 된, 한국의 자랑 온돌. 이런 온돌을 미국 사회에 퍼뜨린 유명한 건축가가 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바닥난방법에 반한 그 남자,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이야기입니다. 근대 건축의 거장이라고 불리는 그가 어떻게 온돌을 사랑하게 되었는지 알기 전에 먼저 '온돌'에 대해서 살펴보고 들어가 보아요. < 온돌에 대하여 (간단간단) > 온돌은 '아궁이' 하나에 지핀 불로 방 두세 칸을 난방하며, '구들장'을 뜨~끈하게 덥혀 장시간 난방이 가능합니다. 데워진 열기는 위로 상승하는 자연원리를 적절히 이용하는 난방방식이죠. 벽난로는 연기를 그냥 흘러보내면서, 연기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죠. 인류에게 필요악의 존재였던 연기를 난방의 핵심으로 이용하면서, 연기에서 열기만을 걸러내어 난방에 활용한 지혜로운 난방방식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온돌 홀릭 >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는, 1914년 겨울 일본 제국 호텔의 신축 건을 협의하면서, 일본으로 날아가게 됩니다. 그 곳에서 그 당시에 '일본'에서 사용하던 난방법을 몸소 느껴보았죠. 그가 바라본 당시의 일본 난방 방식은 정말 별로였죠. 그가 자서전에서 한 말입니다 아래 사진이 그 당시 사용하던 일본의 난방방식인 '히바치'와 비슷한 이미지입니다. 소소한 난로같은 느낌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방 안의 모든 공간을 덥히기에는 무리가 있죠. 일본의 난방 방식에 큰 실망을 느낀 라이트는, 식순에 따라 ‘한국방’으로 안내받습니다. 그는 당연히 일본방처럼 추울 줄 알고 단단히 각오하고 들어갔죠. 그런데 왠 일인가요? 그가 한 말을 들어보시죠. 그는 그 즉시 제국호텔의 욕실들의 바닥 밑에 전기난방장치를 넣도록 조치하였습니다. 그가 시도한 최초의 바닥 난방이었죠! 그는 이를 중력난방이라고 불렀습니다. 바닥의 온기가 상부로 이어진다는 이유에서 지었죠. 이렇게 해서 타일바닥과 붙박이 타일욕조가 항상 따뜻해서 맨발로 욕실에 들어가는 사람들을 즐겁게 했습니다. 보기 흉하고 목욕탕에서는 위험하기도 한 모든 난방 장치들이 사라지게 되었죠. 그가 온돌을 향해 했던 찬사들을 들어보세요! 그렇게 온돌은 그가 채택하는 주요한 난방 방식이 됩니다. < 온돌에서 큰 깨달음을 얻은 라이트 > 온돌에서 큰 깨달음을 얻은 라이트는 온돌의 원리가 난방법의 새로운 미래라는 확신을 가집니다. 그러므로 온돌을 이리저리 활용하여 스팀, 전기히터, 파이프 등에 적용하죠. 라이트만의 새로운 '온돌'방식을 구상해내고, 이를 실현합니다. 그 후 자국으로 돌아간 라이트는 여러 건축물의 설계를 맡으며, Jacobs House, Usoinian House, Johnson House, Pew House 등 다양한 건축에서 온돌의 원리를 적용하였습니다. (사진 순서대로 입니다.) 특히 Usonian House는 30여건이 넘게 적용 되었다고 알려지므로, 온돌의 원리를 적용한 사례는 적어도 40건은 된다고 추정이 됩니다. 이런 그의 행보로 인하여 그는, 미국내에서 바닥난방에 대해서는, 진정한 '전파자'라고 할 수 있겠죠. 그의 명성을 생각하고, 그의 대표작인 ‘낙수장’도 바닥난방을 사용했다고 하니, 그와 한국 전통의 온돌의 역사적인 만남이, 미국사회의 난방법 발전에 큰 역할을 했음은 분명합니다. 진정하게 기능적으로 인정 받은 온돌, 세계적인 건축가의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 마치며 > 지금까지가 제가 준비한 내용이었습니다! 건축에 대해서 공부하는 학생으로서, 관련된 내용을 쉽게 풀어내는 컨텐츠로 만들면 어떨까 생각하여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재밌게 보셨기를 바라며, 다음에 더욱 알찬 내용으로 돌아오겠습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