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ro119
10,000+ Views

남자친구를 의심하다가 결국 헤어졌어요

사실 P양의 사연은 좀 불편한데... 1부터 10까지 모두 심증만을 가지고 남자친구를 의심하고 추궁을 해놓고 아닌것이 밝혀지니 "어떻게 사과를 할 수 있을까요?"라고 묻고는 있으나 뉘앙스는 "그래도 남자친구가 의심받을 행동을 했었고, 아직 모든 의혹이 해소된건 아니다"라고 말을 하다니.. "정말 이별을 생각해봐야할까요?"라는 P양의 질문에 대한 나의 답은 "서로를 위해 이별도 때로는 답이 되기도 한다"이다.

남자친구를 자꾸만 의심하게 돼요...


저희는 사정상 비밀 연애 커플입니다. 그러다 보니 서로 번호도 다른 이름으로 저장이 되어있고요. 한번은 제가 전화를 걸었는데 통화중이더라고요... 처음엔 그런가보다 했는데 저와 통화할때보다 더 길게 통화를 하는걸 보며 제가 누구냐고 캐물었는데 남자친구는 지금 뭐하는거냐며 짜증을 냈고 그 날 이후부터 의심이 더 깊어 졌던것 같아요. 그러가 최근 자꾸 통화중인 경우가 늘고 슬쩍 통화 목록을 보니 한 남자이름이 많이 찍혀 있던데 혹시 다른 여자인가 싶더라고요. (저도 남자친구 폰에는 남자이름으로 저장되어있어요)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는 없지만 확실히 여자의 촉은 높은 정확도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명심해야하는건 높은 정확도라는 것이지 100%는 아니라는거다. 그렇기때문에 우리는 촉이 온다고해서 상대방을 의심하는 것을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해서는 안된다.
상대에게 의심할만한 심증이 있다는것도 서로의 신뢰에 영향을 끼치겠지만 심증만으로 상대를 의심하는것 또한 서로의 신뢰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니가 먼저 의심할만한 행동을 했으니 추궁할거야!"라고 하기전에 일단 스스에게 몇 가지 질문을 던져보는건 어떨까?
P양의 경우라면, "누구랑 저렇게 연락을 하는거야!? 여자!?"라고 의심하기 전에, 스스로에게 "혹시 비밀연애를 하다보니 내가 많이 예민하게 구는건 아닐까?"라고 질문을 해볼수도 있지 않았을까?

분명 의심스러웠는데... 아니었더라고요...


남자끼리 무슨 연락을 그렇게 자주 하겠나 싶은 생각에 제 의심은 더욱 깊어졌어요. 그래서 저는 참지 못하고 남자친구에게 제 앞에서 그 사람과 통화를 해보라고 했어요. 그랬더니 남자친구는 불쾌하다는 표정을 지으며 이런식으로 추궁하고 의심하는것 또한 서로의 신뢰를 무너뜨리는거라며 진짜 이럴거냐고 하더라고요. 저는 정말 별거 아니라면 이렇게까지 화낼 필요도 없는것 아니냐며 통화를 하라고 했어요. 근데... 정말 남자더라고요 남자친구는 정말 오만정이 다떨어졌다는 표정으로 아무말 없이 자리에서 일어나 잠수를 탔어요.

많은 경우 P양처럼 "캥기는거 없으면 확인시켜주면 되는거 아냐!?"라고 생각하며 더욱 상대를 압박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반대로 압박 당하는 사람의 입장도 한번쯤은 생각해보자. 정말 별일 아닌데 도끼눈을 뜨고 너 바람피고 있는거지!? 라는 뉘앙스를 잔뜩 담아 "누구야!? 왜 지금 전화오는데? 그렇게 친해?"라며 추궁을 당한다고 생각해보자. 과연 기분이 좋을수 있을까?
물론 사귀는 사이니까 무조건 상대에게 절대신뢰를 해야하는건 아니다. 하지만, 상대를 의심하고 추궁하는것은 상대에게 도리어 신뢰를 잃을 수도 있고 또한 역풍을 맞아 오히려 남자친구를 의심하는 여자라는 오명을 쓸수도 있다. (지금 P양의 상황처럼 말이다.)
심증은 어디까지나 심증이다. 만약 남자친구가 정말 바람을 피우고 있었다고 해도. P양이 심증만으로 남자친구를 의심하고 있다는걸 알려주면 남자친구는 더욱 주의를 할것이고 결정적 증거를 찾기 어려워진다. 이뿐인가? P양이 헛발을 짚었을때 그것을 두고두고 우려먹으며 P양이 어느정도 증거를 확보한 합리적인 추궁과 의심도 의심병으로 몰고가며 물타기를 해버릴거다.
의심이 가더라도 일단은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하기 전에는 모른척하자. 물론 의심이 가는 상황에서 마냥 모르는척하며 웃으며 지낸다는게 쉬운일은 아닐거다. 만약 포커페이스 유지가 어렵다면 차라리 대놓고 하소연을 해보자. "그 번호로 전화해봐. 남자랑 전화를 그렇게 많이 한다는게 말이 안되잖아!"라며 추궁을 하지말고 "난 오빠를 믿지만... 자꾸 이상한 생각이 드는데 나 어떡하지...?"라고 말이다.
이렇게 추궁이 아닌 고민을 토로하듯 이야기를 하는데 "넌 왜 날 못믿어!"라고 화를 내거나 짜증을 낼 사람은 없을거다. (오히려 그게 더 어색하니 말이다.) 남자친구가 좋은말로 대충 넘어가려고 하면 "알지... 나도 오빠가 날 두고 그럴리가 없잖아... 알면서도 밤에 잠도 안오고 일이 손에 안잡히고 그래..."라며 셀프디스를 하는듯하며 부드럽게 압박을 하자.

사과를 하긴 해야하는데... 아직 의심스러운게...


그날 이후 저의 모든 연락을 거부하더라고요... 물론 이런적이 두번째고 이번에 확실히 아닌게 드러났으니 더 화가 나는건 이해하지만... 꼭 이렇게까지 해야하나 싶기도 하고... 아직 의심스러운점들이 몇가지 더 있다보니 무작정 사과를 해도 받아줄까 싶고, 믿지도 못하겠고...
사실 나도 P양의 촉에 일견공감하는 바가 있다. 하지만 나였다면 결코 내 속마음을 드러내지 않았을거다. 오히려 모르는척 남자친구에게 더 잘해주며 남자친구가 방심하길 유도했을거다. 그렇게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방심을 유도했는데도 별다른 변화가 없다면 의심을 거둬드리면 될 일이고, 방심을 하여 결정적 증거를 흘렸을때 아주 강력하고 단호한 태도로 정신을 바짝! 차리게 해줬을거다.
사실 이쯤왔으면 이별의 수순을 밟는게 맞다. 결정적 증거도 없이 촉으로만 의심을 하다가 결국 주도권을 남자친구에게 모두 내어줘버린 상황에서 P양에게 선택권은 없는거다. 진짜 남자친구가 캥기는게 있든 없든 이번 사건으로 P양에게는 더이상 남자친구에게 어떠한 요구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 버리지 않았나? 그래서 타짜에서 고니가 아귀에게 이렇게 말하지 않았던가? "확실하지 않으면 승부를 걸지 마라 이런거 안배웠어?"
이제와 후회해봐야 늦었다. P양은 너무 성급하게 승부를 내려고 했고, 진실이 어떠하든 P양은 승부에서 진거다. 패자에게 허락된건 언제나 겸허히 승부의 결과를 받아들이는것뿐이다.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런 사람들 특징이 남의 프라이버시는 끝까지 파고 들려면서 자기 프라이버시는 쇠사슬로 백번천번 감아서 지킵니다. 제 친누나가 툭 하면 의심하는 성격인데 진심 ㅈㄴ 피곤합니다.. 핸드폰 배터리 다 닳고 1시간 후에 일시적으로 키고 카톡 보내자마자 꺼졌는데 그때 '카톡은 어떻게 했냐" "너 이상한 사람 만나는거 아니냐" 별별 의심을 받은적이 있어요. (제가 카페 알바생이고 30분의 휴식이 있어서 그때 밥을 먹는데 밖에서 사먹는거 자제하라면서 도시락 왜 싸가냐고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를 다 들었음ㅡㅡ....) ㄹㅇ 저런 사람들 겁나 피곤해요.. 자기 뇌피셜을 근거 삼아 남을 의심하는짓 하.지.마.세.요. 제발 좀!!!!
다 피곤한 스타일이네. 머리속으로 저런 생각만 하고 있는 여자면 안 만나는게 낫겠다. 연애를 주도권 싸움 하려고 만나나. 피곤하다 진짜
사랑하니까 의심이 드는거지만 정도가 심하다 ㅆㄴ이. 가정교육이 올바르지 못한 예. 여기서 이게 왜나오냐면 사람은 태어나고 자라면서 주변 환경에 따라 성격이 자라는데, 이때 가장 중요한 나이대의 환경이 가정환경이거든.
어휴 진짜 싫다... 숨막히고 이기적이네
ㅉㅉ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기도 청년면접수당 신청하고 30만원 지원금 받으세요!(+신청방법, 지원대상 알아보기)
경기도 청년면접수당에 대해서 아시나요? 경기도에서 시행하는 청년 정책 중 하나로 경기도 내 거주하는 취업을 준비하는 취준생 분들에게 면접을 본 후 면접비용을 지원해주는 제도를 의미하는데요. 면접에 사용된 비용 보전을 해줌으로써 경제적인 부담을 덜고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을 하고 있어요. 경기도 청년면접수당은 현재 취업을 하여 일을 하고 있더라도 이직을 위하여 면접을 본 경우라면 청년면접수당 신청이 가능한데요. 경기도에 거주중인 1981년 1월 2일생부터 2003년 12월 31일생이고 구직 혹은 이직을 위해 면접을 본 경우라면 누구나 신청해서 지원금 최대 30만원을 받을 수 있어요. 또한 면접을 본 기업에서 제공하는 면접비를 받았다 하더라도 청년면접수당은 별도로 신청이 가능하며 면접을 여러건 보았다면 건별로 각각 신청서를 작성해서 제출하시면 되요. 경기도 청년면접수당은 유사사업에 참여 중일 경우 신청이 불가능한데요. 유사사업의 참여가 종료된 후에는 신청이 가능하지만 참여중이라면 동시 수혜가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럼 경기도 청년면접수당과 중복이 불가능한 유사사업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다음 복지의신 사이트를 통하여 알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