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vill
5,000+ Views

[출근길 한입뉴스] 조윤선 영장심사 후 서울구치소 대기…서울날씨, 대설에 출근길 빙판길...엑소 서가대 ‘대상’...ECB '제로금리' 유지

◆ 차기 신한금융지주 회장에 조용병 신한은행장
조용병 신한은행장이 국내 최대 금융지주사인 신한금융지주의 차기 회장으로 내정. 신한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어제 조 행장을 최종 단독 후보로 결정. 조 행장은 이사회를 거쳐 오는 3월 정기 주총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임될 예정. 임기는 3년. 조 행장은 1957년생으로 대전고와 고려대 법학과 졸업후 1984년 신한은행에 입행.
◆ 유럽중앙은행, ‘제로금리’ 유지
유럽중앙은행(ECB)는 19일(현지시간) 정례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로 동결했다고 뉴시스가 외신을 인용해 보도. 예금금리(-0.40%)와 한계대출금리(0.25%)도 현 수준을 유지. 자산매입프로그램은 3월까지 매월 800억 유로, 4~12월 매월 600억 유로를 유지키로.
◆ 美재무 내정자, ”달러 ‘長期 강세’ 중요”
트럼프 행정부의 재무장관 내정자인 스티븐 므누신은 19일(현지시간) 상원 청문회에서 달러의 장기 강세가 중요하다고 강조. 포브스 온라인판에 따르면, 므누신은 최근 트럼프가 달러강세에 대해 “너무 심하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그것은 ‘단기적 측면’을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
◆ 김기춘·조윤선 오늘 오전 영장심사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체부 장관은 오늘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할 예정. 성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심리. 두 사람은 영장심사후 판결이 날 때 까지 서울구치소에서 대기.
◆ 엑소, 서울가요대상 4년 연속 ‘대상’
그룹 엑소가 어제 저녁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서 열린 제26회 서울가요대상에서 대상·본상·팬덤스쿨상 등 3관왕에 올라. 대상 수상은 이번이 4년째. 방탄소년단은 본상과 뮤직비디오상·댄스퍼포먼스상 등 4관왕, 트와이스는 본상·댄스퍼포먼스상 등 3관왕에 올라.
◆ 필리핀 피랍 한인, 경찰청서 살해돼
필리핀 법무부는 작년 10월 피랍된 50대 한인 사업가는 경찰청사 안에서 살해됐다고 발표. 현직 경찰관 3명이 포함된 범인들은 가짜 체포영장을 제시하며 피해자를 집에서 연행해 경찰청사안 주차장에서 목 졸라 살해한 뒤 퇴직경관이 운영하는 불법 화장장에서 시신을 소각했다고. 법무부는 경찰 고위층에 범행 배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중.
◆ 서울날씨, 대설특보에 출근길 ‘혼잡’
서울에 첫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출근길에 혼잡이 빚어져. 곳곳에 빙판길. 서울시는 출근 시간 대중교통 운행을 확충. 지하철과 버스의 집중 배차 시간은 오전 7시부터 9시 반까지로 30분 늘려. 추가 지하철 투입도 고려.
주태산 | joots@econovill.com
더 많은 기사를 보려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든살 노인에게 몰래카메라를 시전한 BBC
1988년 영국. 윈턴 여사는 집 다락방에서 무언가를 발견한다. 수백명에 달하는 어린아이들의 사진과 이름, 명부 등이 수록된 스크랩북이었다. 남편인 니콜라스 윈턴이 구한 669명의 유대인 명부가 세상에 밝혀지는 순간이었다. 유대계 영국인인 니콜라스 윈턴은 29세이던 1938년, 휴양차 갔던 체코에서 유대인 수용소의 실상을 알게 된다.  당시 영국에선 독일에서 핍박받던 유대인의 아이들을 입양하는 방식으로 데려오곤 했는데 도움의 손길이 체코에는 미치지 못했던 것이다. 그는 나치 장교에게 뇌물을 주는 등 사비를 털어 669명에 달하는 아이들을 영국으로 보낼 수 있었다. 하지만 2차대전 발발로 탈출시키던 나머지 250명의 행방이 묘연해지자 니콜라스 윈턴은 실의에 빠져 영국으로 돌아왔고 50년간 이 일을 묻어둔채 지냈다. 심지어는 아내가 찾아낸 명부를 파기하고자 했다. 결국 윈턴 여사는 남편을 설득, 이 명부를 방송국에 제보한다. 곧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채 담담한 표정의 니콜라스 윈턴. 스크랩북을 펼쳐보인 진행자 윈턴 씨가 자신이 구한 아이와 찍은 사진도 있다 "뒷면을 살펴보면 (구조된) 모든 아이들의 명단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사회자가 지목한 한 이름 베라 디아맨트 베라의 어릴적 사진이 지나가고 "그리고 베라씨가 오늘 이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그리고 이 말씀을 꼭 드려야겠네요. 베라씨는 지금 윈턴씨 옆에 앉아있습니다." 띠용? 니콜라스 윈턴은 50년전 자신이 구해준 꼬마가 이제 중년이 다 되서 자신의 바로 옆 자리에 앉아있으리라곤 상상도 못했다. 반가움과 고마움을 담아 포옹하는 베라, 그리고 박수로 응원해주는 청중들 아직 몰카는 끝나지 않았다. 이번엔 윈턴의 왼편에 앉은 여인이 자신도 윈턴의 도움으로 구조됐다면서 문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2번째 띠용 오늘 놀랄 일이 많구먼 ㅎㅎ 몰카는 아직 안 끝났습니다. "혹시 이 중에 윈턴씨 덕에 목숨을 구한 분이 계시면 일어나 주세요." 그러자 윈턴씨 주변에 앉아 박수를 쳤던 청중들 수십명이 자리에서 일어났다. 어리둥절 니콜라스 윈턴이 구한 669명의 어린이는 나중에 각자 성장하고 가정을 이루어 그 수가 6천여명에 달하게 됐다고 한다. 그럼에도 그는 마저 구하지 못한 250명에 대한 죄책감과 체코에 그대로 남은 동료들에 대한 미안함 등으로 이 일을 50년 동안이나 숨기고 살아왔다. 이 공로로 니콜라스 윈턴은 2003년 기사에 봉해졌으며 2015년 106세를 일기로 타개한다. 출처 감동이란 이런것..
경비원 대신 경비서는 아파트 주민들
서울에 위치한 한 아파트. 화면보고있는 MC분들도 놀라는 표정 경비아저씨 그냥 지나치는 분들이 없음 이 분은 현재 근무중이신 신선근 경비원분 경비원 한 분은 아프시다고 함 자발적 모금을 시작한 주민분들 이렇게 동참해서 모인 금액이 50세대, 5백만원. 이사가신 분조차도 연락이와서 모금하고 싶다고 따로 챙겨주심 ㅠㅠㅠ ㅜㅜㅜㅜㅠㅠㅠㅠ 이렇게 해서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한대수 경비원분의 빈자리를 메워준 것. ???  이 분은 오늘 경비근무하시는 주민분. 오전 근무하시곤 터치!  오전 오후 나눠서 교대근무까지 하심 주민분들이 경비원분에게 보낸 카톡. 한대수 경비원분의 가족분들도 감사한 마음에 아파트마다 손소독제를 놓으셨다고. 계절 바뀔 때마다 아파트 대청소  주민분들이 하고 계심 나가서는 직급있는 분들일지라도 여기서는 그냥 주민일뿐 여기서 청소하고 계신 한 분 노희경작가님 찍지말라고 하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노희경 작가님도 이 아파트가 너무 좋아서 정착하셨다고. 대청소 = 경비원분 쉬시는 날 괜찮다고 일 안주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배치된 택배기사님들 위한 냉장고까지. 목축이세요~ 퇴원하자마자 아파트 와보신 경비원분과 한달음에 나오셔서 반기시는 주민분들 같이 온 아내분께는 호박나눠주시는 주민분도 계심. + 호칭은 언니ㅎㅎ 왜 눈물이 나는지 ㅠㅠㅠㅠ 출처 :https://theqoo.net/1894613012 아직까지 따뜻한 정이 남아있는 이상적인 공동체군요 주책맞게 눈물도 찔끔납니다.. 모두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고덕 @@아파트 주민들.. 보고 좀 본받으시길;
[부산IN신문] 청년창조발전소 꿈터플러스, 청년 오픈 소셜 ‘소굿(So good)’ 프로젝트 참여 단체 모집
부산 금정구 소재 청년창조발전소 꿈터플러스는 청년 오픈 소셜 ‘소굿(So good)’ 프로젝트에 참여할 청년단체를 5월 3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소굿(So good) 프로젝트는 2021년 소띠 해를 청년들이 사회 참여 확대와 역량 강화의 한 해로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기획됐다. 청년들이 스스로 모임, 교육, 창업 등 다양한 활동을 주체적으로 펼칠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으로 고안되었다. 청년 운영자는 스스로 프로그램을 제안하여 기획 역량을 높이고, 청년 참여자는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재능과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 더불어 청년 운영자의 주도와 청년 참여자의 활동이 서로 시너지를 내며 지속 발전적인 상호교류 관계망이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지원대상은 프로젝트 운영을 희망하는 만 39세 이하 청년으로 구성된 부산시 소재 청년단체, 청년기업, 청년법인 등이다. 3~5개 프로젝트를 공모·선정하여 1개 프로젝트 당 홍보비, 진행비, 전문가 활용비 등 300~500만원을 지원한다. 관심 있는 청년 단체 또는 기업은 5월 3일까지 꿈터플러스 홈페이지 공고문을 확인 후 꿈터플러스 방문 또는 이메일(7104920@naver.com)로 접수하면 된다. 모집을 거쳐 5월 중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본격 운영될 예정이다. 꿈터플러스 관계자는 “청년 오픈 소셜 ‘소굿(So good)’ 프로젝트가 청년 운영자에게는 전문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청년 참여자에게는 현실적인 현장의 경험과 노하우를 전달받아 진로를 설계하고 현장을 경험할 수 있는 교육 및 네트워크의 장을 제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청년창조발전소 꿈터플러스 운영사무실(051-710-4920~3)로 문의하면 된다. #청년창조발전소 #꿈터플러스 #소굿프로젝트 #sogood #청년단체 #청년기업 #프로젝트 #청년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