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ilosophy78
5,000+ Views

AI 사태, 그 원인에 우병우가 있었다

10월말 발생한 AI로 지금까지 3천만 마리가 넘는 가금류를 살처분 하기에 이르렀다. 지금까지 서너 번 AI를 경험했지만 정부는 여전히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를 몰라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고, 온 국민을 불안에 떨게 할 뿐 아니라 불편하게 만들었다. 민주당 비례대표 김현권 의원은 매번 반복되는 AI 사태에 근본적 문제가 있음을 지적한다. 육계와 산란계로 구분되는 사육환경에서 AI 발생은 주로 산란계 사육한경에서 거의 발생을 하는데, 이를 막기 위해 선진국들이 하고 있는 GP(생산포장센터)설치가 시급함에도 2015년 말 설치건의에 대해 민정수석실에서 거부했다는 사실을 밝힌다.
거부사유에 대해서는 분명히 알려진 바 없지만, AI 가 발생할 때마다 보상금 지급이 실소유주인 대기업으로 돌아가고, 대기업의 주가가 폭등하며, 농가는 대부분 위탁업체가 되거나 도산하는 지경을 감안할 때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국정농단을 지시 혹은 관망했다는 의혹을 받는 우병우의 결정은 친재벌 특성을 가진 현정부의 의도를 잘 반영한 것이 아니었나 생각할 수 있다. 결국 이번 AI 사태에도 현 정부의 대처는 안이했고, 일본이 100만 마리 살 처분한 것과 달리 30배 이상의 가금류를 살처분 해야 했다. 무엇보다 서민들의 단백질 공급원 계란도 마음껏 먹지 못하게 되며 미국산 계란을 수입해야 하는 지경까지 이르렀으니 국민의 가슴이 답답할 뿐이다. 더욱이 설날을 앞두고 파렴치한 유통업자들이 계란을 숨겨 놓고 있는 상황에 한술 더 떠 생산날짜도 알 수 없는 미국산 계란은 실온유통으로 들여온다고 하니 현 정부는 정부의 존재이유를 의심스럽게 만든다./ 사람ing 이차두
Comment
Suggested
Recent
별짓거리들을 다했네 얼렁 다죽이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탁소에 옷 맡기고 깜빡했더니, 세탁소 주인이 마음대로 폐기처분 했어요
때이른 한파에 겨울 코트를 찾으러 세탁소에 갔다는 윤씨  윤씨의 정보를 확인하던 세탁소 주인은 당당하게 패딩과 코트 모두 폐기해서 돌려줄수 없다고 말을 합니다. 여름부터 여러번 옷을 찾아가라고 문자를 보냈고 기한내에 찾아가지 않으면 폐기하겠다라는 내용도 통보를 했으니 문제가 없다는 겁니다. 옷을 돌려줄수 없으면 배상하라고 하자 세탁소 주인은 배상이나 사과는 커녕 보관료 안받을걸 고맙게 생각하라며 큰소리를 칩니다. 더 황당한건 얼마 지나지 않아 세탁소 주인을 마주쳤는데 폐기했다는 윤씨의 패딩과 아주 비슷한 옷을 입고있었다는 겁니다. 윤씨는 세탁소 주인에게 메세지가 왔었는지 안왔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게다가 모르는번호로 오는 메세지는 바로바로 지우기때문에 세탁소 주인의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 확인할 길도 없다고 합니다. 오랫동안 안찾아간건 미안하지만 옷 주인에게 확인도 하지 않고 폐기를 하고 또 그 옷을 입고 다니는 세탁소 주인을 이해할수 없다고 합니다. 윤씨는 옷값을 배상 받을수 있을까요? 겨울이 끝난 3월에 패딩과 코트를 세탁소에 맡김.... 잊고 지내다가 추워지니까 다시 패딩을 입어야되니까 이제 생각이 난 겁니다. 그래서 찾아갔던 상황. 이전에도 다른 세탁소에서 이런적이 많았다고 합니다. 맡겨놓고 다음 겨울이 되서야 찾는거를 여러번 했다는데 그래서 이상하게 생각을 안했다함  그리고 그 이후에 이 세탁소에 수선 맡기려고 여러 차례 간적이 있는데 그때도 딱히 찾아가란 말이 없어서 몰랐다. 그래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얘기함 세탁소 주인은 4월에 세탁이 다 됐다 찾아가시라 문자를 보냈다고 함  5월에는 세탁이 완료됐는데 일주일 이내로 찾아가지 않으면 세탁물 보관료를 부과하겠다고 메시지를 보냄 그래도 안찾아가니까 6월에는 세탁이 완료됐는데 일주일 이내로 찾아가지 않으면 세탁물을 폐기처분 하겠다 메세지를 보냈다고 주장 처음 세탁물을 맡길때 그 비용에는 내 옷을 깨끗하게 만들어 달라는것과 그렇게 깨끗하게 만든 옷을 옷 주인이 찾아갈수 있을 때까지의 상당한 기간동안 보관해야 한다는 그 두가지 정도가 포함이 될 거 같아요. 상당한 기간이라고 말씀드렸죠. 그 상당한 기간이 지난 뒤 부터는 그러면 세탁소라는 곳은 창고가 아니에요. 보관해야 한다는 계약상의 의무가 주어지지 않는 겁니다. 전제조건이 달라져야 되는데 마음대로 폐기했다고 하는데 앞에 말씀드린 것처럼  옷을 수선하거나 세탁을 한 다음에 어느정도 일정 기간이 지나서 더이상 주인에게 보관할 의무가 없다. 실제로 폐기한다고 하는 통보가 간 이후라면 , 그 기간이 지난 이후라면 옷을 입던 진짜로 폐기를 하던 누구에게 팔던지 그건 세탁소 주인에게 있는 겁니다. 그렇게 봐야 되는 거예요 모야 ㄹㅇ 개진상 아님? 세탁소가 뭔 지 개인 창고도 아니고 가져가라고 몇번을 야기했는데 이제와서 난리여 폐기한다고 통보한 후엔 입든 팔든 뭔상관이냐 그러게 미리 찾아가지그랬어 ㅊㅊ 이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