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viddaewon
50,000+ Views

01.20 시계 구입착샷(득템)

저도 후기 남겨 봅니다.
빙글에서 주문한 시계 오늘 받았네요 후후~!
일단 박스 느낌 좋습니다. 단단한것이~
합리적인 가격에 비해 매우 꼼꼼히 포장 되어 있습니다.
내구성 생각보다 매우 좋습니다.
재질도 저렴한 느낌이 아닙니다. 매우 가성비 뛰어난듯...
10만원대에 이정도면 괜찮습니다.
정장을 자주 입고 출근하는 저에게는 아주 데일리 시계로 딱입니다.
가격이 저렴하니, 시리즈별로 구입해야겠어요 ㅎㅎ
관심있는 분들 댓글 주시면 좌표 쪽지 날리겠습니다용~
36 Comments
Suggested
Recent
상품 이름이 뭔가요?
Tayroc 089입니다^^
http://bigcle.modoo.at/ 여기입니다^^
http://bigcle.modoo.at/ 여기입니다^^
좌표알려주세요~~!!
http://bigcle.modoo.at/ 여기입니다^^
중학교때 차던 로이드랑 똑같네 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럴때 어떤 반바지 입으세요? 추천 반바지코디 3가지~!!
반바지 계절 본격적인 7월 입니다. 아무리 체면,격식도 더위앞에서는 다 필요없지요. 반바지 종류도 참 많고, 어떻게 코디해야할지도 난감하고.. 그냥 집에서 입는 정도라면 크게 상관없지만 이왕 입은거 내 스타일,상황별,연령에 맞게 어떤 반바지를 입느냐에 따라 올 여름 당신의 스타일과 이미지는 완전히 달라질 것 입니다. 우선 나한테 가장 어울리는 스타일의 반바지를 선택함에 있어서 나이,연령 등을 고려한 선택이 중요합니다. 직장이나 아주 가까운 지인이 아닌 초면 또는 아직 거리감이 있는 상대를 만나러 가는데 트레이닝 반바지, 데님 청반바지, 형광반바지 등을 입으면 상대가 당황스럽죠. 그런데 가끔 이런 분들 있기는 합니다. 더욱 경악스러운건 쓰래빠 같은 슬리퍼를 신고 나올때면 정말..... 특히 반바지의 장점이라면 요즘 여성분들도 남자 반바지를 많이 입는다는 것! 그만큼 허리가 밴딩으로 된 공용사이즈도 많아지고 예전처럼 꼭 남자옷,여자옷 이런 기준이 없기 때문에 원피스,치마 등의 아이템이 아닌 이상은 반바지는 남여공용으로도 아주 효자 아이템입니다. (가끔 와이프랑 돌려입습니다..ㅎㅎㅎ) 그럼 한번 몇가지 반바지 코디와 이와 관련된 추천 반바지를 전체적인 코디에 내용과 더불어 각각 소개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댄디하면서 꾸안꾸 스타일의 반바지코디] * 나이 : 20대,30대,40대 * 성별 : 이건 아무래도 남성 * 스타일코디 : 모던,세미,댄디,미드캐주얼 * 반바지 : 깔끔한 코튼 원단의 밴딩 팬츠 * 특징 : 색감톤이 안정감 있으면서 특히 반바지가 베이직함으로 상의까지 밋밋한 것 보다는 리넨셔츠의 소재감과 디테일이 매력적이라서 전체적인 균형 밸런스가 잘 어울림. [역시 여름은 개성,캐주얼 인싸각 반바지코디~!] * 나이 : 10대,20대,30대(?) * 성별 : 남여 모두 추천 * 스타일코디 : 캐주얼,비주얼,아트 * 반바지 : 핸드 페인팅된 그야말로 한눈에 시선을 끄는 나만의 맞춤형 데님청바지 * 특징 : 일단 데님 청바지의 스펙이 장난 아님. 그래서 당연희 상의를 깔끔한 티셔츠로 코디했지만 반바지의 개성을 좀 살려줄려면 너무 밋밋함 보다는 살짝 포인트가 있는 화이트색 반팔티셔츠를 선택. 매쉬 벨트와 스니커즈는 블랙색상으로 색감은 차분하지만 여름느낌의 캐주얼함을 살릴수 있는 디자인으로 선택. [무조건 편한게 최고라는 밴딩 반바지코디] * 나이 : 나이 무관 * 성별 : 남여노소 모두 추천 * 스타일코디 : 트레이닝,여행,휴양지,집,백수 * 반바지 : 송월타올 소재로 된 아주 편하기 그지없는 최고의 조건은 다 갖춤. * 특징 : 일단 이런 반바지와 이에 맞춘 코디는 그야말로 멋을 꾸민다기보다 그냥 귀차니즘의 극치라고 볼수 있음. 밴딩 반바지와 더불어, 머리 안감았을때 딱 좋은 국민형 모자캡+슬리퍼는 기본 따라오는 필수 옵션. 마무리하며.... 생각보다 이거 하나 편집하는데 꽤 긴 시간이 걸렸네요.. 패션 코디를 본격적으로 시작한지는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이런 컨텐츠 하루에 3개만 만들어도 하루가 다 지나갈만큼 지치네요..ㅠㅠ 코디란 것에는 정답은 없고, 누구에게나 잘 어울리는 정해진 스타일도 없습니다. 그냥 그때그때 위 3가지 유형이라면 어떤 상황에서도 적절히 잘 활용할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그럼 행복하고, 시원하고, 유니크한 여름 되세요~!! # 코디자료 및 상품출처 - 네이버검색 '토키오'
진짜 위대한 사람
가난하지만, 심성이 착한 한 청년은 신문을 볼 때마다 답답하고 슬프고 우울했습니다. 신문 뉴스에는 사람들이 고통받는 이야기가 가득했고, 힘과 권력을 가졌지만 부패한 사람들의 행적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청년은 세상을 위해 좋은 일을 하고 싶었습니다. 자신에게 힘과 권력과 지혜가 있다면, 세상을 위한 더 의미 있는 일을 찾아 해내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배움도 짧고 가난한 청년은 세상을 위한 일을 어떻게 시작할지조차 몰라, 영국의 철학자인 토머스 칼라일에게 찾아가 조언을 청했습니다. “저는 지금보다 더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절대로 제 욕심 때문이 아닙니다. 단지 세상을 위해 더 좋은 일을 하고 싶은 것입니다. 하지만 저는 단순한 일용직 노동자입니다. 제가 지금 하는 일은 아무런 의미도 없고 세상을 위하는 일도 아닌데 제 꿈을 이루기 위해서 저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토머스 칼라일은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청년에게 따뜻하게 대답했습니다. “지금 당신이 하고 있는 일은 당신이 해야만 하는 중요한 일입니다. 집을 청소하는 단순한 일이라도 그 일에 책임감을 느끼고 할 수 있는 사람이, 다른 어떤 일이라도 잘 해낼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토머스 칼라일은 다시 청년에게 강한 어조로 말했습니다. “지금 하는 일이 별것 아니라는 생각을 버리고 그 일에 최선을 다하고 책임을 다하면 그 일이 얼마나 많은 사람을 변화시킬 수 있는 귀한 일인지 분명히 알게 될 것입니다. 그런 사람이 위대한 사람입니다.”   세상에 어떤 일에도 하찮은 것은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 작고 쉽게 보이는 일도 하나하나가 뭉치고 뭉쳐서 만들어 낸 것이 바로 이 세상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열심히 산 여러분들이 있기에 이 세상은 지탱되고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일의 크고 작음에 상관없이 책임을 다하면 꼭 성공한다. – 데일 카네기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상실은 새로운 기회입니다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세상을 떠난 해인 1642년 영국 동부지역 울즈소프에서 우울한 환경 속에 한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아이의 아버지는 아이가 태어나기도 전에 세상을 떠나 유복자로 태어난 아이는 미숙아였습니다. 그리고 아이의 어머니는 아이가 겨우 말을 배우려고 할 때 다른 남자와 재혼해 아이를 떠났습니다. 부모에게 별다른 관심을 받지 못하며 자란 아이는 혼자 있을 때가 많았습니다. 남들이 보기에는 괴상한 상상을 하며 사과나무 아래 혼자 앉아 있는 소년에게는 변변한 친구도 생기지 않았습니다. 공부를 잘하는 아이도 아니었습니다. 그저 사이가 나쁜 학교 친구에게 성적으로 업신여김을 당한 것이 분해서 공부를 시작했을 뿐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시작한 공부는 아이의 인생을 올바른 방향으로 잘 이끌었습니다. 그 후 천신만고 끝에 열망하던 대학에 들어가 학업을 마쳤습니다. 하지만 그 이상의 지식을 원하여 박사학위 과정을 들어가려고 할 때 유럽에 흑사병이 창궐했습니다. 지역의 모든 대학이 문을 닫았고 성인이 된 그는 아무것도 못 하고 낙담하며 다시 고향으로 내려왔습니다. 몸과 마음은 이미 청년이 되었지만, 그는 아이였을 때와 똑같이 사과나무 아래 주저앉아 푸념하는 것 말고는 더는 할 수 있는 일이 없었습니다. ‘겨우 여기까지 왔는데 이게 뭐람. 내 인생은 출생부터 지금까지 모두 변변치 못하네.’ 그때 사과 한 개가 ‘툭’ 떨어졌습니다. 그리고 청년은 생각했습니다. ‘왜 사과는 옆으로 안 떨어지고 위에서 아래로 떨어지는 걸까?’ 이 의문이 인류 과학사의 흐름을 바꿨습니다. 아이작 뉴턴의 ‘만유인력의 법칙’을 탄생시킨 의문이었습니다. 사후 300년 가까이 된 지금까지, 세계 과학자들의 칭송을 받는 뉴턴이지만 그의 인간으로서의 삶은 불행했다고 합니다. 더구나 인류 역사의 흐름을 바꾼 만유인력이 탄생한 사과나무 아래는 뉴턴에게 있어 최악의 낙담의 현장이었습니다. 하지만 바로 그곳에서 역사에 남을 과학지식이 탄생할 수 있었습니다. 꿈을 잃었다고 절망할 일이 아닙니다. 상실은 새로운 기회입니다. # 오늘의 명언 좌절의 시간은 잊으라. 그러나 그것이 준 교훈은 절대 잊지 말라. – 하버트 S. 개서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