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ooSong
10,000+ Views

일상생활에서 허리통증을 예방하는 4가지 방법 1. 브로콜리와 시금치 섭취 연구자들은 칼슘 외에도 비타민K가 뼈건강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을 발견했는데요..비타민K는 칼슘이 뼈에 잘 붙도록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해 뼈의 밀도를 높여줍니다. 비타민K가 함유된 식품은 브로콜리와 시금치를 비롯한 짙은 색 잎채소들입니다. 골밀도를 높여주는 잎채소 섭취를 늘리는 것이 요통 예방의 첫 걸음! 2. 가방 무게 줄이기 여러분이 평소에 들고 다니는 가방 무게는 얼마나 될까요? 이 기회에 한 번 확인해 보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본인의 몸무게의 10%를 넘지 않는 가방을, 바른 자세로 들고 다녀야 허리에 무리를 주지 않는데요. 가방끝을 길게 조절해 가슴 쪽에 오도록 대각선으로 매고, 끈이 짧은 가방이라면 수시로 팔을 바꿔서 매는 의식적인 노력이 필요합니다. 3. 취침 자세 너무 단단한 매트리스는 허리에 좋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널 '척추(SPINE)'에 실린 최근 연구에 따르면 부드러운 매트리스 위에서 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요통이 덜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침대만큼 베개 역시 중요합니다. 베개는 똑바로 누워벴을 때, 턱끝이 가슴을 누른다면 그 베개는 NO! 지나치게 높은 베개는 금물입니다. 4. 바른 자세 오랫동안 같은 자세로 앉아 업무를 봐야 하는 직장인이라면 바른 자세를 계속 유지하기가 힘들고, 앉아 있는 것 자체가 허리에 부담이 됩니다. 그래서 항상 허리를 의자 등받이에 딱 붙이고 등을 펼 수 있도록 의식적으로 노력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보조 쿠션을 놓는 것도 한 가지 방법입니다. 발바닥은 바닥에 밀착하는 것도 필수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의자의 높이 역시 지나치게 높으면 안 되겠죠? 출처 - 리틀스타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는 허리환자인데 좋은정보 감사드립니다.참고 하겠습니다.
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북] 안동역 & 봉정사 & 용문 좋은연
새로 생긴 안동역도 잠시 들려 봄 진성님 노래 가사가 전시 되어 있을지 몰랐음 ㅎㅎ 하회마을 가고 싶어 안동 왔는데 비가 부슬부슬 내려 봉정사로 변경 안동역 역사 안 출입구 봉정사 출발~~!! 안동 둘러보기는 처음 봉정사 까지 오르기 참 좋은 거리 주차를 하고 표 구매 불교 건축의 전시장과 같다는 말을 들어 기대하며 올라 감 비가 내려 들어가 보지 못 하고 멀리서 사진만 찰칵 정자 옆으로 바위틈으로 물이 흘러내리고 여름에 더워 식히며 산새소리 들으며 쉬지 않았을까 생각해 봄 이 자리에 얼마나 머물며 세월을 흘러 보냈을지 생각하게 된다. 석가모니가 득도 하며 대웅전 천정밑 벽면에 단청으로 부처님을 그렸다고 들었음!! 신라고찰!! 난 이 오래된 것들의 세월의 시간을 높이 산다 그리고 꼭 손 대어 인사한다 두 청년은 건축한 전공인지 한참을 건축물에 대해 서로 의견을 주고 받아 옆에 사진찍으며 재밌게 들음!! 보통의 절에 용 그림은 삼조룡이라고 발가락을 3개만 그릴 수 있다고 한다 봉전사에 있는 용은 오조룡이다 발가락이 5개 있다고 한다 보수 하지 않고 그대로임이 보인다 낡고 색이 바래 까매졌다 단청색료를 인도에서 수입해서 칠했다고 천정 그림에도 하나하나 단청이 있고 127개의 글자가 있다 절 지킴이.어찌나 순하던지 있는지도 몰랐음 다 둘어 보고 내려가는 길 산새소리와 물소리로 힐링 타임 그리고 다시 예천으로와 외삼촌과 사촌 만나 추천하는 집으로 이동 연근!!뭐지!! 난 연근 엄청 좋아함 무튼 기대감에 간판 보고 와~~시골스럽다 생각하고 들어감 200그램에 만원 싸다 고기는 문경약돌 돼지 쓰신다고 돼지고기의 퍽퍽함이 없도 껍때기 마져도 질긴감이 없더라 이 집의 비법 연근 가루를 뿌여 구우면 연기다 나지 않는다고 신기방기 진짜 연기 안남 하지만 냄새는 감당해야 됨 ㅎ 돌판부터가 맘에 드는 집 셀프바에 버섯과 연근이 따로 있음 같이 구워 먹다니. 신세계다!! 상차림 새우젓이 소스인 집 소금장도 요청하면 따로 줌 마무리 냉면 숨은 맛집!! 고기 넘 맛나서 5명이서 10인분 먹었다 ㅎㅎ
내 배를 망치는 따개비를 죽인다
뱀코 짤을 보다가 배에 들러붙은 따개비를 보게 되었다 따개비는 게의 친척으로 바위나 뱃바닥에 붙어서 증식하는 아주 무시무시한 생명체로 인간이 처음 배를 띄운 고대부터 오늘날까지 모든 배들의 숙적이 되었다 뱃바닥에 증식한 저 징그러운 따개비들 따개비가 늘어나면 1) 유선형 선체가 뭉개지면서 저항이 높아지고 속력이 느려지며 2) 방치하면 점점 무거워졌다 따개비의 석회질 껍데기는 매우 날카롭고 단단해서 손으로 때어내는게 매우 어려웠으며 배를 뒤집은 다음(?) 불에 지지거나 망치로 때리는 방법을 썼다 큰 항구에 도착하면 이런 대대적인 정비를 한번씩 받고 했는데 쥐를 쓸어버리기위해 배를 아주 침수시켰다가 끌어올리는거랑 따개비 제거하는게 가장 까다로운 작업이었다 항해는 길면 몇 개월이나 걸리는 길고 긴 여정이고 그 동안 한번도 정비를 못 받는 경우로 왕왕 나왔기에 따개비가 들러붙는걸 막기위해 그 비싼 동판을 뱃바닥에 두르는 경우도 있었다 동은 지금도 비싼 금속이므로 이런 고급 처리를 받은 배는 소수였다 요즘은 유독성 페인트를 발라 따개비 증식을 늦추거나(페인트도 항해를 오래하면 독성이 씻겨나가기 때문에 확실한 해결책은 아니었다) 전기 충격으로 조지거나 화학약품을 뿌리는 방법으로 따개비를 제거하고 있다 독성 페인트와 화약약품 처리는 해양오염 문제 때문에 점점 사용이 줄어들고 있다고 한다 역사와 전통의 영길리들은 중죄를 지은 선원을 밧줄에 묶은 다음 뱃바닥을 한번 쓸고가게 하는 형벌을 가했다 이 경우 선원의 등판은 따개비 때문에 너덜너덜해졌으며 운좋게 살아나도 감염 때문에 큰 고생을 했다고 한다 역시 영길리야 대단한 창의력! (출처) ????? 따개비 형벌 미친 거 아니냐며 영길리 창의력은 정말 ㄷㄷ 차라리 형벌로 바닥의 따개비를 떼라고 하지 이거 뭐......
19살 소녀, 그녀가 궁금하다.jpg (한줄요약 있음)
아침에 일어나서 알림을 보는데 ㅎㄷㄷ 이게 모야 아주우 예쁘게 생긴 서양 여성분의 댓글로 알림이 도배가 돼있는거예여 아침엔 캡처 못 해서 방금 캡처함 I'm Girl 19 years... 나는 소녀다 19살... ?_? 눌러서 들어가 보니까 이런 댓글이네영 나는 열아홉살 먹은 소녀다(대문자)... (이하생략) 흐규? 모얌 게다가 아이디가 Anonym인걸로 봐서는 삭제된 아이디인건데 이건 무슨 일이지 근데 보니까 내꺼만 그런게 아니라 보이는 카드마다 죄다 남겨뒀더라구여 뭐지???????? 사람이 아닌가?????????? 신고 정신이 투철한 여러분의 힘으로 가려버린 댓글 아침엔 정신이 없어서 잊고 있다가 번뜩 생각나서 빙글에 제보해야지 하고 앱을 켰는데 마침 오는 톡 알림에 프레지던트 톡방을 들어가 보니까 이미 다른 분이 하신 제보에 빙코가 답변을 남겼네영 (( @VingleKorean 화이팅... )) 13만개라니 ㅎㄷㄷ 어쩐지 저 아까 짤줍도 발행했는데 댓글이 하나 달려있길래 뭔가 했더니 저건거예여 뭐여 귀신이여? 생각했는데 제가 짤 생길 때마다 카드에 짤 넣어놓고 임시저장 해두는데 임시저장해놓은 카드에까지 매크로가 댓글을 달았다는 거예여 소오름 양놈들은 스팸도 무섭네 ㅎㄷㄷ 한줄(?) 요약 : 그러니까 아침에 이미 계정 날리고 댓글 삭제도 했는데 남긴 댓글이 13만개라 그 삭제가 아직도 처리되고 있고, 13만개 노티가 한 번에 갈 수가 없어서 아침에 발송된 노티가 지금까지도 차례차례 날아오고 있다는 말입니다요 어때염 정리 잘했져???????? 길긴 하지만 한문장 맞음 ㅋㅋㅋㅋㅋㅋㅋ 그니까 저 열아홉살 소녀의 댓글은 이미 죽어가고 있는 시한부라는 뜻 이니까 조롱 한 번 날려 주시구 저 싸이트 들어가보지는 마시구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감히 신성한 내 카드에 어디 저런 댓글을 암튼 저처럼 궁금해 하는 분들 계실까봐 공유해 봅니당 친절친절 짤둥쓰 그럼 이만 총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