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ciousfood
100,000+ Views

부산 송정 마이애미 슈퍼파워버거!!

23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건 어떻게먹어요?? 일반햄버거처럼 먹다간 턱주가리가 캐스터네츠 될거같은데...
ㅋㅋㅋㅋㅋ
위에를 푹 눌러서 케밥 짜르듯 옆을 좀씩.짤라먹어여 ㅋㅋㅋㅋㅋ
캐스터네츠 ㅋㅋㅋㅋㅋㅋㅋ
아주 지랄을
우와 엄청나당
부산 송정 바닷길 송정호텔1층에 있어요. 특이 해서 한번쯤 맛 볼만 해요~ ^^
손으로 들고 먹을 수 없다면 더이상 햄버거가 아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주도 구석구석 마을 여행기 3. 서귀포 편
연말을 맞이해 제주여행을 계획중인 분들이 많이 계신데요! 제주여행 코스는 제주도 지도를 4등분으로 나눠 동/ 서/ 남/ 북 여행 코스로 묶어 여행하시길 추천드릴게요~ 오늘의 추천 여행지는 <서귀포> 편 입니다! #대포주상절리 #동백포레스트 #스파브릭스 #일광회센타 대포동 해안에는 지삿개 또는 모시기정이라고 불리는 절경지가 있는데요~ 육각형의 돌기둥이 겹겹이 쌓여 성처럼 우뚝우뚝 솟아있는 돌기둥 사이로 파도가 부서지는 모습은 한 폭의 그림과도 같답니다! 제주의 자연이 만들어낸 이 광경은, 제주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인데요! 제주여행을 즐기기 위해서는 제주의 맑은 하늘과 바다를 만날 수 있는 이곳 대포주상절리를 소개해드리고 싶네요 제주의 겨울은 동백꽃 명소로 핫한 곳들이 많이 등장하는데요! 작년에는 무료입장이라 관광객들의 무분별한 시민의식으로 한 달만에 문을 닫고, 재정비 시간을 가졌다고 해요! 1년만에 다시 와보니, 주차장도 넓고, 건물도 생기고, 깔끔해져있더라구요~ 성인은 4천원 입장료를 받는데, 도민은 신분증을 보여주면 3천원에 동백꽃을 즐길 수 있으니 참고해주세요! 쌀쌀한 제주 겨울 바람! 춥다고 몸이 계속 웅크러지게 되더라구요 패딩도 무겁고, 몸도 무거워지는 계절! 스파브릭스는 피로를 싹~ 풀 수 있는 곳이랍니다 호텔 1층에 위치해있어 인테리어도 깔끔하고 좋은 향도 나더라구요 ㅎㅎㅎㅎ 커플 마사지와 스파를 한 곳에서 즐길 수 있으니! 여행 마지막 코스로 추천드릴게요~ 마른김에 싸먹는 회! 일광회센타는 도민들도 인정한 고등어회 맛집이랍니다~ 수족관에서 살아있던 생선을 바로 즉석에서 손질해서 회 떠주는 곳이에요 중문관광단지 근처에 위치해있어, 중문관광단지를 즐기신 후 저녁으로 먹기 딱 좋답니다 11시 30분부터 22시까지 운영하고 있으니 참고해주세요! * 일광회센타 둘째주 넷째주 일요일은 휴무입니다
암봉의 매력, 가야산.
"담주에 산행 계획 좀 짜봐~" 늦은 오후 날아 온 친구의 깨톡에 알았단 답을 한 다음 날 가야산을 알아 본다. 산행시간은 대략 7시간 잡고 청주에서 이동시간 왕복 5시간. 11일 출발일정으로 친구와 약속 후 당일 새벽 5시 친구와 함께 백운동으로 출발. 네비는 2시간 15분 소요됨을 알려준다. 청주-상주간 고속도로를 달려 중부내륙 고속도로로 Go! 휴게소에 들러 간단히 아침식사를 하고 백운동탐방지원센터에 도착하니 7시45분. 간단하게 몸을 풀어주고 베낭 챙겨 들머리 입구에 도착. 이제 시작합니다. 탐방지원센터에서는 만물상코스와 용기골코스가 있다. 다소 힘겹지만 골산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만물상코스. 계곡을 따라 여유롭게 오르는 용기골코스. 두코스는 서성재에서 만나 정상으로 향한다. 우리의 들머리는 만물상 날머리는 용기골. 만물상에서 서성재까지는 약 3km. 출발부터 약 1km 정도는 오르막이 계속되는 까닭에 중간중간 심장안전쉼터가 휴식을 권한다. 운이 좋으면(?) 반달곰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싶은....... 조금만 올라도 이내 트이는 풍경에 잠시나마 숨을 고른다. 오르고 오르기를 반복, 1km를 지나면서 서성재 가는 길은 기암괴석의 봉우리를 오르내리는 산행의 재미와 만물상다운 멋진 기암들의 매력에 빠져든다. 초입의 오르막을 쉬엄쉬엄 온 이유에서인지 산행 2시간 조금 넘어 서성재를 통과한다. 칠불봉과 상왕봉까지는 1.2km/1.4km. 역시 정상으로 가는 길은 어느 산이건 쉽지 않다. 기암들 사이로 계단이 잘 설치되어 있어 좋았지만 경사가 심해 체력이 많이 소모된다. 또 정상으로 갈수록 바람도 세차게 불고 기온도 떨어진다. 절대 무리하지 않고 급경사를 쉬엄쉬엄 오른다. 산행 3시간여만에 드디어 칠불봉과 상왕봉을 접합니다. 바람이 다소 불었고 구름이 오락가락 하며 햇살이 기웃기웃. 평일이라 산을 오르며 만난 이들이 거의 없다. 바람을 피해 그나마 햇살이 드는 곳에서 맥주와 간단한 요기를 해결하고 하산. 서성재에서 용기골로 내려오면 계곡을 따라 내려오며 만물상의 웅장함과는 달리 육산의 포근함을 느낄 수 있다. 이런저런 이야기 해가며 원점으로 돌아오니 오후 1시 20여분. 예상보다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관리공단 직원분의 반가운 인사를 뒤로 하고 산행을 마무리 한다. #합천#성주#가야산#칠불봉#상왕봉#100대명산#성주가볼만한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