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ilosophy78
2 years ago500+ Views
정두언 전 의원 인터뷰
바른정당. 이제 막 새로 만든 정당이 좀 참신해야 하는데 벌써 사당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줄서기, 당내패권이 이미 짜여 있다. 새누리당 싫어서 나왔는데 다시 새누리당이라고 말한다.
반기문은 바른정당과 손을 잡은 자체로 이미 실패. ‘여권 후보 프레임’ 벗어나지 못했다. 처음 말은 잘 하고 들어왔다. 진보적 보수주의자가 되고 정치를 교체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런 정치적 베이스가 없고 아직 정치인으로서 노출이 되지 않아 충분히 신비감을 줄 수 있었다. 그런데 돈이 없어서 정당에 들어가겠다고? 반기문은 여권 프레임에 스스로를 가뒀다. 하다못해 차라리 국민의당과 손을 잡고 안철수 의원과 함께 당내 경선을 통해 안철수 지지자들까지 포섭하는 편이 나았을 것이다. 아니면 새 정당을 만드는 편이 낫다.
잔매에 골병 든다고, 반기문은 이미 너무도 많은 구설을 뿌리고 다닌다. 대권주자로서의 무게감은 사라지고 희화의 대상으로 전락했다. 이제부터라도 처신 잘해야 한다.
문재인 대 반기문은 그저 정동영과 이명박의 대결과 같은 대선이 될 것이다. 문재인은 야권의 남자 박근혜다. 컨텐츠가 없다는 말이다. 지난 대선에서 낙선하고 오랜 시간 정치권에서 활동하면서 아무런 컨텐츠를 보여주지 못했다. 앞으로 그가 보완할 점이고, ‘다 된 것처럼 행동’해서도 안 된다. 대선 최대 변수는 반기문의 중도포기나 문재인의 대실수. 둘 중 하나다.
한편 바른정당엔 ‘남자 박근혜’가 있다. 유승민. 바른정당은 유승민으로 규합되는 새로운 패권주의가 시작되었다. 가기 싫다.
그나저나 조기대선, 대선주자, 이렇게 얘기 많이 나오는데, 정말 박근혜 탄핵되긴 하는 거겠지? 조판보고 놀란 가슴. / 사람ing 크리스
1 comment
Suggested
Recent
그럴싸하네
Like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