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kkun
1,000+ Views

다 한 순간이야

사랑이 아무리 깊어도 산들 바람이고
오해가 아무리 커도 비바람이야
외로움이 아무리 지독해도 눈보라일 뿐이야..
폭풍이 아무리 세도 지난뒤에 고요하듯
아무리 지극한 사연도 지난 뒤엔
쓸쓸한 바람만 맴돌지..
다 바람이야..
이 세상에 온 것도 바람처럼 온다고
이 육신을 버리는 것도 바람처럼 사라지는 거야.
가을 바람 불어 곱게 물든 잎들을 떨어뜨리듯
덧없는 바람 불어 모든 사연을 공허하게 하지..
어차피 바람일 뿐인 걸..
굳이 무얼 아파하며 번민하리
결국 잡히지 않는 게 삶인 걸
애써 무얼 집착하리
다 바람인거야..
그러나 바람 그 자체는 늘 신선하지..
상큼하고 새큼한 새벽 바람 맞으며
바람처럼 가벼운 걸음으로
바람처럼 살다 가는 게 좋아.
-좋은글-
★ 친구 맺고 좋은 글귀를 카톡으로 받아보세요
★추천 좋은글★
* 친구
* 사람이 살아가는 일
* 말은 몸속으로 들어온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껴 읽고 싶은 너와 나의 이야기: 13
오늘은 제가 애정하는 작가이자 친구인 여태현 작가님의 신작 '오늘은 누구도 행복하지 않았으면 좋겠단 생각을 했습니다'가 출간된 날입니다. 기억남을 날이 하나 더 늘었습니다. 지붕이 되어줬으면. 크레마. 나는 당신을 주관적으로 좋아하고 싶어요.1/11 11:11. 달 같은 사람이 되어줄래요?. 뒤에서 부는 바람. 운명보다 우연. 얼굴을 만져주고 싶어요. 외로운 사람의 손을 쥘 수 있다면. ⠀ 한 문장만으로도 굳어있던 마음을 풀어주는 사람. 밥 짓는 냄새가 날 시간이다. ⠀ #나는 아직 너와 헤어지는법을 모른다#쌤앤파커스#오휘명 직업적 특성상 동화책을 많이 접하게 된다. 곁에 둘러싸여 있다는 표현이 더 정확하겠다. 그들로부터 한 가지 알게 된 것이 있는데, 이거 매력이 상당하다는 거다. 삽화도 글도. 오늘 읽은 책은 용의 등 위에 책방을 만들어 마을 사람들을 태우고 달빛 아래 책을 읽는다로 끝났는데 진짜 낭만 그 자체였다. ⠀ 한정 짓지 않고 있는 그대로 바라봤을 때 보이는 것들이 있다. ⠀ 실수는 시작이기도 한다는 거_알고 있던 사실이 새삼 다르게 다가온다. ⠀ #아름다운 실수#나는별#코리나루이켄 길을 걷고 있는데 왜 이 인분의 어둠이 따라붙습니까 이 인분의 어둠은 단수입니까, 복수입니까 너는 문장을 완성시켜 말하라고 합니다 그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매일 나는 작문 연습합니다 ⠀ 이 인분의 어둠을 홀로 진 자의 그림자 속에 들어가 안고 싶다. ⠀ #구관조 씻기기#민음사#황인찬 때때로 어떤 감정이 몸속에 들어와 휘몰아치고 위아래로 걸어 다니며 장기와 피를 교란시킨다. 그런데 이 감정을 어떻게 말해야 좋을지 알 수 없어 무력함을 느낄 때가 있다. ⠀ 무력의 나락. 그것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오늘따라 내 얼굴이 검은 피로 물들 수 있다는걸 알게 해주는 이들이 많다. 내면이 소란스럽다. ⠀ #소란#북노마드#박연준 부서지고 있는 것은 파괴될 수 없다. 내가 버틸 수 있었던 것은 그 때문이다. 나는 메말라 부서지는 삶의 표층과 그 부스러기들을 손가락으로 매만져가며 시간을 보냈다. ⠀ 서문에서부터 심장이 뛴다. 종이를 넘기는 손가락 끝이 붉게 물든다. ⠀ #활자안에서 유영하기#초록비책공방#김겨울 불안과 매혹, 의심과 의문 사이에서 지금도 나는 얼굴을 잃어버린 사람이 바닥을 더듬는 꿈을 꾼다. 육체가 육체인 것이 번번이 난감하고 육체가 육체인 것이 미덥다. ⠀ 어둠과 어둠의 끝없는 중첩 속, 얼굴을 잃어버린 자는 손을 뻗어 글자를 더듬는다. 눈을 떠도 눈을 감아도 알 수 없는 것이 있다. 이를테면 ㅅㅏㄹㅁ같은. ⠀ #잊기좋은 이름#열림원#김애란 타인에게 별생각 없이 건넨 말이 내가 그들에게 남긴 유언이 될 수 있다고 믿는 박준 시인의 마음을 닮고 싶다. ⠀ 문장 뒤에 담긴 마음이란 그런 것이다. #태도의 말들#유유#엄지혜
연애도 사치같아요
안녕하세요.20살 이제 2학기를 준비하고있는 디자인과 여대생입니다. 주변에서 사람은 20대가 좋을때라고 한창 꿈을키울때라고 말하는데 저는 꿈을 크게 꾸는것도 상상하기 먼 생활을 하고있어요 저희집 형편이 좋은게 아닙니다. 대학교를 오게됬지만 과특성상 과제가 잘시간도 부족할만큼 넘쳐나게되었죠. 이런생활을 2년동안 졸업할때까지 해야하는게 힘들지만 좋아하던 디자인을 전문적으로 배우는게좋아서 버티고있었어요. 장학금 한번을 놓치면 안됬고 성적도 시험도 좋게나와야 버틸수있어서 쉬지않고 공부했죠. 그런데 과제가 아주살짝없을때 알바를 하고오면 병원비가 더나올만큼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그냥 학비라도유지하자해서 공부를하고있는데 좋아하는분이 사귀자고하더라구요 이렇게 좋은분도없고 다른사람 행복,불행에 같이 보듬어주고 기뻐해주고 위로해줄줄 아는 사람이었어요 그런데 이분은 이제 취업을한지 얼마안돼서 저보다 수익이 있으신데 데이트하면서 카드를 긁는데 이런생각이 들더라구요 이금액이면 교재하나 살수있지..이금액이면 학교에서 그거 낼수있지 하고요.... 이러면 안돼는데 연애도사치라는 생각이들어서 자꾸 그런생각이들고 그래서 연애할 그릇이 안돼고 사치같아서 거절하게되었어요 그분이 능력이 안돼서 안만나는건 안됀다고 그러시더라구요 능력이안돼면 키우면됀다고 남들보다 일찍일어나서 알바가고 그러면 된다고 그러시더라구요.자기는그렇게 벌었다고 이분은 대학을 안나오고 군대후에 바로 특성화다녀서 취업을하셨어요 그래서 그말을 들으니까 더 자신이 없어지더라구요 다른사람들처럼 멋진 이벤트 해주고싶은데 편지하나만 손에 꽉지고 신나서 아이처럼 들고갔는데 꽃이랑 반지들고있는 상대방을 저멀리서보니까 저도모르게 멈추고 눈물이 나더라구요 좋은거해주고싶고 방탈출도하고 룸카페도가고 맛있는것도 먹고싶은데 상대방이 가자고할때 돈도없고..상대가 저때문에 큰돈쓰는게 싫어서 늘 싫다고 떡볶이나 먹자그러면 자기는 활동적이고 예쁜곳 예쁜거있으면 다 보여주고싶고 가고싶은데 저보고 싫어하고 가기싫은곳이 왜이리 많냐고하더라구요 창피하고 그래서 말할수가없었어요 말해도 제마음은 편치않았거든요 이분을 계속 거절해야하는걸까요.... 너무힘들어서 얘기해봅니다
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