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dayme
10,000+ Views

안 보이는 마음에 화살 날리기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인 마음의 거리를 재는 일은 이 세상에 내리는 빗물을 한데 모아 측우기에 담는 일처럼 밑도 끝도 없으며, 어젯밤 내린 눈의 양을 다음 주에 측정해야 하는 일처럼 시도 때도 맞지 않는 작업이다.

마음은 시시때때로 변한다. 지난주 금요일까지는 좋았던 사람이 이번 주 화요일에는 조금 싫어질 수도 있고, 베스트 피플이라고 생각했던 A가 B를 만난 후엔 뒤로 밀려날 수도 있다. 마음을 읽는다는 건 파도를 헤아려 보겠다는 말처럼 무모한 도전이며 사람의 마음은 파도 밑의 바다처럼 그 속을 알 수 없는 세계다.

관계가 어려운 건 사람 속을 알 수 없기 때문이다. 타인의 마음을 읽기란 장님이 코끼리를 만지는 수준을 벗어나기 힘들 것이다. 반대로, 상대의 마음이 훤히 들여다 보인다 한들 관계라는 게 더 쉬워질까? 정 떨어져 남남 되기 십상이지. 사람 곁에 사람을 남겨두기 위해 신은 서로의 마음을 읽지 못하도록 적절한 선에서 능력을 제한해 둔 것 같다.

보이는 과녁에 화살을 맞히는 일도 잘하면 올림픽 금메달을 줄 정도로 어려운 법인데 안 보이는 사람의 마음에 내 마음이 명중하려면 눈치라는 걸 얼마나 단련해야 하는 것인지.

이젠 좀 친해진 줄 알고 섣부르게 친한 척했다 무안당할 때면, 난 그냥 좋은 뜻으로 한 말인데 상대가 기분 나쁘게 받아들일 때면, 그만 다 때려치우고 방구석에서 혼자 티비나 보고 싶어 진다. 메소드 연기를 선보이건, 기막힌 애드리브로 웃게 만들건, 장단 맞춰줄 필요 없고 아무렇게나 욕해도 듣지 못하는 연예인이나 마주하고 싶어 지는 것이다.
섭섭하다. 내 마음 같지 않은 사람 마음이, 상대 마음 하나 제대로 못 읽는 나 자신이.

사랑이 힘든 이유도 보이지 않는 그 사람의 마음이 헷갈리기 때문일 것이다.

날 좋아하는 건지, 다른 사람을 좋아하는 건지 모르겠는 그의 마음을 염탐하는 일은 괴롭다. 깜깜한 동굴 속에서 잔뜩 굶주린 채 어디선가 풍겨오는 맛있는 냄새만 맡는 기분이다. 먹고 싶어 미치겠는데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겠다. 더듬더듬, 기어가다 배고픔이 지나치면 헛것이 집히기도 한다. 해골에 든 물이 달고 썩은 고기도 맛있게 느껴진다. 그의 가벼운 선의가 뜻깊은 사심으로 다가오고 우연히 마주친 눈빛이 애절한 고백으로 해석되는 건 사랑에 고파 해골물이 단물로 느껴지는 현상인지도 모른다.

딸각, 불이 켜지면 어둠 속의 착각이 딸각, 실체를 드러내고 또각또각또각또각 미친년처럼 도망가고 싶어 진다. 차라리 동굴 속의 굶주림이 더 나았다. 그 기나긴 터널 속에서 어둠은 축복이었고 빛은 저주였다. 희망 없는 짝사랑의 종말이 드러난 바깥세상은 ‘나는 전설이다’의 좀비에게 내리쬐는 햇살처럼 치명적으로 밝다.

고 고고 고어 우우 어우어

오늘도 수많은 사랑이 어두운 동굴 속에 잠들어 있다. 해골 물로 연명하며 착각을 희망 삼아 버티고 있다. 받아줄 수신자 없이 발신자만 가득한 이 마음들은 매연 속에 가려진 별처럼 있어도 있는 게 아닌 것으로, 사랑이나 사랑이 아닌 것으로 저 우주를 떠돌고 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구 고민 상담
저는 결혼을 너무 일찍해서<20세> 연애를 한 번도 해 본적이 없는데... 친한 친구가 남친 문제로 힘들어해서요 방.탈 죄송함을 무릅쓰고 조언을 구하고자 글을 씁니다. 친구 남친은 자영업을 하는데 세무소에서 세금 폭탄으로 친구에게 당분간 연락이 힘들거라 말했고 친구도 동의한 상태 그런데 나중에 우연히 알게된 사실 친구 남친은 친구에게 말없이 나이트를 다녀왔다가 걸렸음. 그전에도 친구 남친이 사업 문제로 힘들어서 근 5개월을 안 보고 연락만 했음.서로 동의하에... 그러데 이번 나이트는 누구와 갔냐고 물으니 제일친한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와 친구 여자 지인이 계속 같이 가자고해서 어쩔 수 없이 다녀왔다고 함. 그럼 질문 드릴께요. 여자 친구에게는 시간이 없어서 볼 수 있는 시간이 없다.일이 해결되면 보자.해놓고 친구와 친구 여자 지인과 나이트는 갈 수 있나요? 나이트를 좋아한다는 얘긴 들었는데... 친구를 볼 시간은 없어도 남자들은 친구랑 나이트 갈 시간은 있나요?그것도 친구 남친은 모르는 남친 친구의 여자 지인과 셋이요 추가 설명 드리자면 1년 365일 중에 친구랑 친구 남친이 만난 횟수는 22일이 다라고 하더군요.전화는 거의 매일 하고요 거리가 머냐...왔다갔다 왕복 1신간 반 걸린다네요.친구 남자친구가 굳이 친구여자 지인과 나이트를 가는게 이해가 가는 행동인건지...이해가 안된다고해서... 저도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라 조언을 좀 구하고자 글을 올립니다. 이해가 간다와 이해가 안간다. 댓글 부탁드릴께요~~~~
유행은 돌아오는거야~~~
한정서를 그리워하며 부메랑을 날리던 차송주가 한말이 아닙니다. 예전에 폰에 앱을 깔아서 어디 다닐때마다 포켓몬을 잡던 고1 그리고 요즘 편의점 갈때마다 포켓몬빵이 아니더라도 포켓몬과 관련있는 애들이 있나없나를 살피는 초3. 몇년마다 다시 돌아오는것 같아요. 쨌든 저도 솔직히 깜박하고 있었습니다. 4년전에 대전 롯데시티에서 받았던 선물들을 말이죠. 컵들은 한동안 사용하다가 어디론가 사라졌고 포켓몬 지갑은 초3이 여전히 잘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얼마전 제가 씽크대 선반에서 뭔가를 찾다가 컵들을 발견하고 다시 꺼내놨더니 초3이 넘 좋아라 합니다. 와입이 여차하면 버렸을텐데 다행히도 살아있었네요. 그러다 며칠전에 제 실수로 잠만보 컵의 귀퉁이가 살짝 깨져서 순간접착제로 붙이려고 했는데 개똥도 약에 쓰려면 없다고 접착제가 없는겁니다. 아니 있는데 넘 오래되서 굳어서 사용할수가 없더라구요. 그래서 깨진 조각은 버리고 컵은 그냥 쓰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담날 초3이 잠만보 컵을 찾는겁니다. 포켓몬은 씽크대에 잘 있는데 잠만보만 안보이는겁니다. 여기저기 찾아봐도 안보이길래 설마하고 휴지통을 열어봤더니 잠만보가 그안에 들어가 있더라구요. 초3한테 이야기도 하지않고 귀퉁이가 깨졌다고 그냥 버린겁니다. 제가 다시 꺼내놓고 퇴근한 와입한테 물어봤더니 귀퉁이를 안붙였길래 버리려나보다 하고 버렸다는겁니다 ㅡ..ㅡ 한달전 생각이 나더라구요 ㅡ..ㅡ 저랑 초3이랑 합세해서 항의했답니다 ㅡ..ㅡ 프린터가 고1 방에 있어서 들어가봤습니다. 고1 방에도 포켓몬의 흔적이 있더라구요. 저 푸른고래는 고1이 어릴때부터 있었는데 저 애가 없음 잠을 잘 못잔답니다. 여러번 뜯어져서 꿰매줬는데 또 입 주변이 찢어져 이번에도 와입한테 꿰매달라고 하던데 와입이 이번엔 버리고 새로 사라고 하더라구요. 와입이 이케아에 저런 애가 있는데 담에 가서 사라고 했더니 당장 이케아에 가자는 고1. 암튼 저애는 꿰매지 않고 그냥 저렇게 있네요. 고1의 잠만보와 기타등등… 초3이 달라고 사정사정해도 안주고 버티는 고1의 리자드. 참 그러고싶을까요 ㅡ..ㅡ 암튼 유행은 돌고 돌고 도는것 같아요. 들국화가 부릅니다. 돌고 돌고 돌고…
(스포주의) 환승연애 코코의 엔딩
전 애인 민재에게 안 좋은, 아픈 기억이 있었던 코코 싸웠던 것까지 생생할 정도로 아픈 기억이 있었지만 술 한 잔 마시면서 앙금이 해소된 상태에서 민재와 하게 된 데이트. 코코는 이 데이트로 다시 민재에게 호감을 가지게 됨 (코코 피셜로는 술마시면서 안 풀었으면 이 데이트가 그렇게 좋진 않았을거라고 함) 내일 널 고를거라고 선전포고하는 코코 진짜 옴 ㅋㅋㅋㅋㅋ 민재는 올 거라고 생각은 했으나 진짜로 와서 놀란 눈치 그러나 민재는 이미 일편단심으로 좋아하고 있는 사람이 있음. 민재에게 코코는 이제 편한 친구임. 코코는 민재와의 마지막 시간이 아쉬워 거북이처럼 기어감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민재의 부드러운 거절 오케이. 잘 가. 후회 안 하지? 알겠어. 안녕~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쿨한 이별 후련해 보이는 표정의 코코 아쉽지 않냐는 질문 노노. 내가 선택했던 남자. 역시. 멋있음. ㅋ 12년 전. 민재와 싸우고 울면서 차를 몰았던 코코와 지금 민재에게 고백한 후 혼자 돌아가는 코코. 민재가 없으면 안 될 것 같던 코코와 지금의 행복하고 당당한 코코는 다르다. “코코 많이 성장했다.” 비로소 온전히 혼자가 된 날. 꼭 커플이어야 행복한 게 아님ㅋㅋㅋ 곽민재 빠이~~~ 로 글 마무리ㅋㅋㅋㅋㅋㅋ 앞으로도 행복한 코코의 솔로 라이프 를 응원합니다❤️ (커플이 되더라도..) 출처 헐 이 방송 안봤는데 어떻게 이렇게 드라마각본처럼 멋있게 끝나냐 신기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