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100,000+ Views

실물 느낌난다는 조이의 움짤


레드벨벳 조이의 실물과 근접하다는 움짤이에요>.<
물론 실물 못따라가겠지만...
핵존예..........
음악방송에서 보는것보다 이목구비가 선명하네요~
다이어트 열심히 하더니 정말 반쪽이 된 얼굴ㅠㅠ
고전적인 아름다움이 있는 레드벨벳의 조이가 좋다면

하트뿅뿅♥ x 1000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ㅠㅠ 다이어트 할게 어딨다고
수영이 ㅠㅜ 둥둥아 아프지마 예쁘다!!
얘 이쁘구나....
좀 아파보이는데?
인형인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해외 스타들의 살과의 전쟁 : before & after & now
출처: ViralIQ - 15 Attractive Celebrities Who couldn't stop eating and got fat 시간이 흘러 어느 덧 21세기를 맞이한 인류는 점점 생활 속 편의와 안락을 추구하였고 음식이 주는 즐거움이 많은 이들의 삶의 큰 부분을 차지하게 되었으며 바야흐로 춘추 먹방 시대가 열렸다. 맛있는 것은 너무나 많은 현대 사회에서 '보여지는' 직업을 택해 음식의 유혹, 살과의 전쟁을 매 시각마다 치르고 있을 그들. 미디어와 대중의 모든 주목을 받는 셀럽(celeb)들이다. 그들 중 음식의 유혹을 이기지 못한 (혹은 전에 없던 긴 휴식과 몸의 변화를 거친) 몇몇 이들의 비포와 애프터, 그리고 현재에 이르는 변천사를 확인해보자 배우와 가수, 운동선수를 막론하고 전 세계에 잘 알려진 그들의 다소 인간적일 수 있는 모습을 엿볼 수 있다 1. 알렉 볼드윈 (Alec Baldwin) 1980년 데뷔하여 올해 나이 60세까지 활발한 연기활동을 펼치고 있는 알렉 볼드윈. 소싯적의 그는 뭇 여성들의 눈길을 사로잡 '여심강탈' 배우였다고 하는데 좀 더 성숙하고 건장한 모습을 지나 세월의 탓인지 조금은 푸근해보이는 인상이다. 이제는 영화 출연작 약 80개를 향해가는 원로배우인 그는 실제 反트럼프 운동에 합세하여 최근 미국 SNL에서 트럼프 역할을 연기해 화제였다고. *너무 똑같음 주의 2. 타이라 뱅크스 (Tyra Banks) 슈퍼모델 출신이자 도전!슈퍼모델의 진행자로 유명한 타이라 뱅크스.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 중 최초의 흑인 모델이라고 한다. 솔직하고 톡톡튀는 매력으로 도전!슈퍼모델의 깨알 재미를 책임졌던 그녀 슈퍼모델의 타이틀이 당연했던 그녀에게 2007년 화제가 되었던 한 파파라치 사진 해변에서 찍힌 그녀의 몸매가 사람들을 살짝 놀라게 했다고 한다 4년 후 인 2011년에는 전보다 훨씬 건강하면서도 매끄러운 몸매를 보여주었으나 작년 2016년에 피하지방이 다시 좀 붙은 모습이다. 현재 그녀의 나이 44세인 것을 떠올린다면 현역 모델일 적과 달리 건강한 모습인 듯 하다 3. 웬트워스 밀러(Wentworth Miller) 국내에서는 '석호필'이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한 웬트워스 밀러. (프리즌 브레이크 출연) 그는 사실 작년까지도 거의 변함 없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7년 전인 2010년에 딱 한 번, 평소와 달리 친근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그는 어릴 적 부터 우울증을 앓고 있었고, 2010년 그 절정을 찍었을 때 음식으로 그 스트레스를 풀게 되었다고 밝혔다. 4. 제시카 심슨 (Jessica Simpson) 가수이자 배우로 2008년까지 활발히 활동한 제시카 심슨 작년인 2016년 (왼쪽)과 풋풋했던 지난 날(오른쪽)에 차이가 거의 없다고 보여진다 청바지가 정말 잘 어울리는 청순글래머의 원조-! 그러나 2010년 경 아이를 가지면서 잠시 푸근한 이모같은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2016년 자신의 수영복 브랜드의 모델로서 활동할 만큼 옛 모습을 되찾았다고! 5.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Leonardo Dicarprio) 대표적인 출연작이 많은 이들의 '인생 작품'으로 등극하며 널리 사랑받는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어릴 적의 꽃미모부터 노련한 배우로서 연기하는 지금까지 고유한 멋짐을 풍긴다. 하지만 그의 작품 휴식기 중 찍힌 '입금 전 몸매'는 국내에서도 화제였다 작년인 2016년 중후한 멋과 함께 (곰의 습격으로부터) 돌아왔다 6. 브리트니 스피어스 (Britney Spears) 세기의 팝요정, 브리트니 스피어스! 10대에 데뷔하여 소녀스런 이미지로 시작해 수많은 히트곡을 얻으며 섹시의 대명사이기도 했던 그녀 고무줄 몸매의 대명사이기도 하다 휴식기와 임신을 거치며 중간중간 살집 있는 몸매를 보였는데, 2016년 새 앨범으로 돌아와 전성기 적 모습을 다시 되찾은 듯 하다 7. 마이크 타이슨 (Mike Tyson) 복싱계의 전설, 80년대 헤비급 세계챔피언 마이크 타이슨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다 차츰 성공에 금이가고.. 논란을 빚어일었던 타이슨 핵주먹, 핵펀치로 유명했던 선수라고 한다 늘 탄탄하던 프로복서의 몸은 2008년, 동네 아저씨로 탈바꿈 했는데 그래도 여전히 무서워 보인다. 귀여운 사진으로 무서움을 중화해보았다 2015년에는 액션 영화에도 출연하며 다시 왕년의 세계 챔피언 면모를 보여준다 또한 그의 딸들을 눈여겨 보는 젊은이들에게 '내 딸에게 무엇을 하던 똑같이 되갚아 줄 것'이라며 경고했다고. 8. 머라이어 캐리 (Mariah Carey)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팝 요정이라면, 팝의 디바는 머라이어 캐리! (캐롤 여신) 출중한 노래실력과 글래머한 몸매의 소유자로 모든 걸 다 가진 그녀 2003년의 맥심화보는 올해 것이라고 해도 어색하지 않을 만큼 완벽한 몸매인데 살짝 살집이 생겼는 가 했지만 조금 많이 생긴 것 같다 2016년 해변에서 찍힌 남자친구와의 다정한 데이트 (34살 차이) 그녀의 재능과 행복한 모습으로 아직 건재한 팝의 디바임을 보여주고 있다 9. 아놀드 슈왈제네거 (Arnold Schwarzenegger) 글로벌한 명성의 보디빌더이자 영원한 터미네이터, 아놀드 슈왈제네거. "흔들린다면, 그건 지방입니다." 라는 만인을 찔리게 만드는 명언을 선사한 바 있다 (우리에게 그의 젊은 시절 사진은 오히려 더 어색한 듯 함) 62세였던 2009년, 나이에 비해 대단한 몸이지만 이전의 터미네이터는 온데간데 없는 듯 한 모습이다 그러나 작년, 그는 터미네이터 다운 다부진 체격을 다시 보여주었고 70세라고는 보이지 않는 몸으로 싸이클까지 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늘 완벽할 줄 알았고, 그 완벽함을 기대받으며 사는 스타들 그러나 우리와 같은 사람인 그들도 아름답고 건강한 모습을 마냥 쉽게 얻지 못한다. 나이와 성별, 직업을 불문하고 스타들 조차 up과 down의 시기가 있음을 확인했다 바뀌고자 하는 의지와 꾸준한 노력, 그리고 어느 정도의 투자를 통해 유지하는 몸과 건강! 연예인 만큼의 관리는 필요 없을지라도, 이 글을 보는 여러분은 (현명하게 먹는 전략&습관과 함께) 시간과 노력을 들여 원하는 몸매와 건강한 생활을 올해 꼭 얻어가기를 바라며 마칩니다-!
[데미안] 데뷔 1년만에 브이라이브 개설한 남자 솔로 가수
는 바로 가수 데미안 !!!!!!!!!!!!! 고대 경영다니는 잘생긴 싱송라임.. 지난주에 데미안의 브이라이브가 개설됐음 !!!!!!!! (매번 인스타나 유튜브로 라이브 했었음 ㅠ) 브이라이브 열리고 올라온 글인데 너무 귀여움,.... 브이라이브 덕분에 드디어 데미안과 팬들만의 소통 공간이 생긴 기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리고 금요일에 첫 !! 라이브를 했는데 데미안의 다시쓰는 프로필 !! 을 작성함 일단 얼굴 먼저 그리는 데미안 카메라에 보여주면서 그릴 수 있다고 방송 화면 보면서 그리는 중 ㅋㅋㅋㅋㅋ 얼굴 그리고 귀도 그리고 코를.. 그렸는데.. ...... 표정에서부터 느껴지는 망..기운.. 좀 많이 당황한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치만 눈은 그래도 코 보다는.. 성공함 그리고 나서 자기가 그린 표정 따라하는 중 완성본 !!!! 그림이랑은 하나도 안닮은 것 같지만 그래도.. 나름 귀엽..게..(?) 잘 그렸음 ㅋㅋㅋㅋ 데미안의 다시 쓰는 프로필 완성본! 데미안의 소소한 TMI... 그리고 매니저도 데미안의 프로필을 작성해줌 !! 그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림이 원본이랑 진짜 똑같음 ㅠㅠㅠㅠ 잘 보면 귀걸이까지 세세하게 다 그려주심ㅋㅋㅋㅋㅋ 그리고 매니저가 써준 프로필에 자기 생각 첨삭한 데미안 보라색 글씨가 데미안이 첨삭한 내용 ! 카트를 잘함 옆에 다오 그려놓은거랑 막내온탑 옆에 콧대 높은 사람 ㅋㅋㅋㅋㅋㅋ 첫 브이라이브부터 귀엽고 잘생기고 다했던 데미안,,, 첫 라이브라고 깔끔하게 정장룩 입고 온거였음,,, 마지막으로 내가 데미안 사랑하게 됐던 데미안 금발 시절 사진으로,,,,,,(✿◡‿◡)
사실상 역대급 내한
당시 김대중 대통령은 평소 친분이 있던 마이클 잭슨을 취임식에 초청했다고 발표했다. 물론 국민들은 ‘에이, 설마’라고 의심했다. 그런데 초등학생들까지도 열광해 마지않던 그 마이클이 ‘진짜’ 취임식에 왔다. 부시가 취임식 초청해도 안가던 마이클 잭슨이 DJ가 취임식 초청하니까 스케쥴 제쳐두고 전세기타고 수행원 5명과 한국으로 날아왔던 사건 원래 자신의 절친 엘리자베스 테일러와 함께 데려오려 했는데, 당시 암투병중이던 테일러가 갑작스런 두통으로 힘들어서 오지 못함. 대신 테일러는 DJ에게 친서를 썼고, 마이클은 추후 DJ에게 그것을 전달해줌. (마이클 잭슨이 전달한 엘리자베스 테일러의 친서를 읽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모습) 취임식이 끝나고 DJ와 포옹하는 MJ 실제로 마잭은 DJ가 대선후보로 나오자 미국에서 DJ 공개 지지까지 할만큼, 열렬하게 응원함. 취임식 다음날엔 접견실에서 DJ을 정식으로 또한번 만난 마이클 잭슨 이 둘이 어떻게 친해졌을까???? 무주 리조트 투자건으로 한국에 마이클 잭슨이 왔었음. 근데 마이클 잭슨은 DJ가 미국에 망명하던 시절을 알고 있었고, 그 당시 세계평화를 위해 애쓰던 DJ의 모습에 크게 감명을 받았음. 그래서 한국에 왔던 마이클 잭슨은 자신을 초대했던 유종근에게 DJ를 만나고 싶다고 부탁함. 그래서 그렇게 마이클 잭슨과 DJ가 비공개로 만나게 됐는데 여기서 마이클 잭슨이 나중에 당신이 이 나라의 대통령이 되면꼭 취임식에 참석하고 싶고, 한국에서 세계평화를 위한 공연을 하고 싶다고 약속함. 그리고 이후 DJ는 정말 한국의 대통령이 되었고, 마이클 잭슨은 DJ 취임식에도 참석하고, 이후 마이클 잭슨의 친구들 공연을 서울에서 개최하면서.. DJ에게 했던 두가지 약속을 모두 지킴. 그리고 두 사람은 공교롭게도같은 해에 세상을 떠났음. 마치 영화같은 스토리네요, 두 사람 모두 너무 보고싶은 날입니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