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FORUM
10,000+ Views

[SIHH 2017] Van Cleef & Arpels Report




2017년 반클리프 아펠의 신제품은 언제나 그랬듯 우아하고 서정적이고 아름다웠습니다. 다만, 올해 키워드가 '오토마톤(automaton)'이라는 점은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라 놀라웠습니다. 사실 반클리프 아펠은 포에틱 컴플리케이션 부문에서 레트로그레이드나 12시간 모듈, 24시간 모듈 등을 응용한 메커니즘을 주로 선보였는데, 올해는 우아한 나비의 날갯짓이나 요정의 몸짓을 보여주는 오토마톤을 탑재하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레이디 아펠 빠삐옹 오토메이트 워치(Lady Arpels Papillon Automate watch)

올해의 주인공인 레이디 아펠 빠삐옹 오토메이트 워치(Lady Arpels Papillon Automate watch)입니다. 다이얼 위에는 목가적인 자연 풍경이 펼쳐지는데, 식물들은 샹르베 에나멜, 달은 파이요네 에나멜, 잔디를 이루고 있는 녹색 풀잎들은 플리카주르 에나멜 기법을 적용해 마치 스테인드글라스 같은 효과를 냅니다. 세팅한 스톤 위에도 미니어처 페인팅을 접목해 사실감을 살렸습니다.


40mm 사이즈의 화이트 골드 케이스를 살펴보면 오른쪽 부분에서 시와 분을 확인할 수 있고, 왼쪽 부분에서 입체적인(!) 나비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7시 방향의 푸시 버튼을 누르면 나비가 날갯짓을 보여주는데 파워리저브에 따라 1번에서 4번까지 펄럭일 수 있습니다. 특히 펄럭이는 모습이 경박하지(!) 않고 발레리나의 몸짓처럼 차분하고 섬세합니다. 랜덤 오토마톤 혹은 온 디맨드(on demand) 애니메이션을 구동할 수 있는 모듈을 탑재한 자동 무브먼트로 반클리프 아펠을 위해 독자적으로 개발했고, 4개의 특허를 출원했다고 합니다.


오토메이트 페 옹딘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Automate Fée Ondine Extraordinary Object)

이와 비슷한 맥락이자 연장선에서 선보인 것이 바로 반클리프 아펠의 첫 엑스트라오디네리 오브제(Extraordinary Object)인 오토메이트 페 옹딘(Automate Fée Ondine)입니다. 반클리프 아펠과 오토마톤 메이커 프랑소와 주노((François Junod)의 협업의 결과물로 매우 시적인 탁상 시계로 완성되었습니다.


싱그러운 연꽃 잎 위에 날개를 펼친 요정(얼굴이 자그마치 아쿠아마린입니다!)이 유유자적 나비가 내려앉은 수련 옆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탁상 시계 베이스 부분에서는 반클리프 아펠의 전매특허인 미스테리 세팅 기법으로 루비를 세팅한 무당벌레가 1시에서 12시까지 레트로그레이드 방식으로 움직이며 시간을 보여줍니다. 하이라이트는 단연 오토마톤인데, 키를 돌려 구동시키면 수련이 천천히 잎을 열고, 요정이 잠에서 깨어 고개를 들고 나비를 바라보며, 나비는 공중으로 날아올라 날갯짓을 합니다. 50초간의 마법 같은 순간이 지나면 모두 제자리로 돌아옵니다. 8일 파워리저브 가능한 수동 무브먼트를 장착해 풀 와인딩했을 경우 5번 정도의 애니메이션 구동이 가능합니다.


참 엑스트라오디네리(Charms Extraordinaire)

매년 다양한 베리에이션을 보여주는 엑스트라오디네리 다이얼(Extraordinary Dials™) 컬렉션에서는 장미와 요정이 신비로운 조화를 보여주는 25mm 사이즈의 참 엑스트라오디네리 페 로즈 드 뉘(Charms Extraordinaire Fée Rose de Nuit, 100개 한정), 도쿄 긴자 부티크를 오픈하며 처음으로 공개한 32mm 사이즈의 참 엑스트라오디네리 페 사쿠라(Charms Extraordinaire Fée Sakura, 역시 100개 한정)를 소개했습니다. 입체적이면서도 서정적인 다이얼 위 모티브의 표현, 그리고 뛰어난 색감이 인상적입니다.

- 참 엑스트라오디네리 페 로즈 드 뉘


- 참 엑스트라오디네리 페 사쿠라



시간을 알려주는 주얼리(Jewels that Tell the time)

일명 '시간을 알려주는 주얼리(Jewels that Tell the time)'라 칭하는 주얼 워치 섹션에서는 시크릿 워치가 눈에 띄었습니다.

- 웨 마린 워치

하이 주얼리 컬렉션 세븐 씨즈(Seven Seas) 컬렉션에 속한 웨 마린 워치(Heure Marine watch)는 총 27.34캐럿의 슈거로프 컷 사파이어 2개도 시선을 사로잡았지만, 케이스를 동그랗고 감싸고 있는 듯한 보물상자(!) 같은 커버를 열면 숨어있는 다이얼이 모습을 드러내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 서프 볼랑 롱 네크리스 워치

마치 긴 목걸이를 보는 듯한 서프 볼랑 롱 네크리스 워치(Cerf-Volant long necklace watch)는 펜던트 위의 레드 카보숑을 누르면 시크릿 워치 커버가 아래로 열리면서 시계 다이얼을 커버의 거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점이 독특합니다. 오닉스, 루비, 화이트와 그레이 머더오브펄의 조화가 동양적인 느낌도 풍깁니다.


- 루방 시크릿 워치

손목을 감싼 리본 브레이슬릿처럼 보이는 루방 시크릿 워치(Ruban Secret watches)는 리본 매듭을 옆으로 살짝 돌리면 안의 작은 다이얼이 나타납니다. 화이트 다이아몬드와 핑크 사파이어 두 가지 버전을 선보입니다.

.
.

주얼 워치 부문에서는 시크릿 워치 외에도 작년 런칭한 부통 도르(Bouton d’or™) 컬렉션의 모티브에서 브레이슬릿의 영감을 가져온 부통 도르 워치, 그리고 1930년대와 40년대 아카이브를 재해석해 새롭게 선보인 새로운 까데나 워치도 만날 수 있었습니다.

- 부통 도르

- 까데나 워치




올해 반클리프 아펠은 여전히 요정, 나비, 무당벌레, 참 등 메종의 고유 시그너처 디테일을 고수하면서 '오토마톤'이라는 신선한 도전을 하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려고 애쓰는 모습이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