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FORUM
10,000+ Views

[SIHH 2017] Jaeger-LeCoultre Report 




예거 르쿨트르는 올해 여성 컬렉션인 랑데부 컬렉션에 한껏 힘을 준 모습이었습니다. 환하고 모던한 느낌의 부스에 들어서니 가운데 섹션에 랑데부 컬렉션의 새로운 얼굴들이 포진해 있었습니다. 작년 아뜰리에 리베르소 컬렉션을 런칭하며 아이패드를 통해 커스텀메이드로 시계를 만드는 과정을 시연했는데, 올해 역시 독특한 버추얼(virtual) 경험을 부스에 마련해 놓았습니다. 손목에 예거 르쿨트르 로고가 새겨진 밴드를 착용하고 디스플레이 박스 옆에 놓인 모니터 아래로 손목을 가져가면 해당 박스 안에 전시된 랑데부 시계 중 하나가 손목 위에 나타나는 식이었습니다!


그럼 올해 새롭게 선보인 랑데부 컬렉션부터 살펴볼까요?


랑데부 소나티나 라지(Rendez-Vous Sonatina Large)

첫 주자는 랑데부 소나티나 라지입니다. 랑데부 컬렉션의 로맨틱한 느낌을 살리는 데 일조한 별 디테일이 여기서 더욱 큰 역할을 담당합니다. 이 별로 원하는 시간을 미리 세팅해 두면 그 시간에 도달했을 때 '딩!'하고 소리를 울려주는 것입니다. 약속 시간을 상기시켜준다고 할까요? 소리를 들려준다고 하여 '소나티나'라고 이름 붙였습니다. 원하는 시간은 2시 방향의 또 하나의 크라운을 이용해 세팅합니다. 화이트 다이얼의 핑크 골드 버전 외에도 강렬한 애미시스트 톤 퍼플 컬러 다이얼의 화이트 골드 버전도 만날 수 있습니다. 6시 방향에는 반원 형태로 나잇 & 데이 인디케이터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사이즈는 38.2mm에 40시간 파워 리저브 가능한 새로운 자동 무브먼트 칼리버 735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랑데부 나잇 & 데이(Rendez-Vous Night & Day)

랑데부 소나티나 라지도 마찬가지지만 랑데부 컬렉션에 처음으로 38.2mm 사이즈가 추가되어 랑데부 나잇 & 데이에서도 라지 모델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도구 없이 버클 혹은 스트랩을 교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가죽 스트랩 혹은 스틸 브레이슬릿으로 출시하는 스틸 버전은 세련되고 간결한 매력을 선사하는 반면 가죽 스트랩에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핑크 골드 버전은 부드러운 여성미를 보여줍니다. 실버 다이얼은 섬세한 기요셰 패턴으로 장식했습니다.



또 처음으로 랑데부 나잇 & 데이 미디엄 34mm 모델에서 옐로 골드를 채택했습니다. 더욱 커진 사이즈와 다양해진 소재로 랑데부 나잇 & 데이 컬렉션이 더욱 풍부해졌습니다.



랑데부 문 미디엄(Rendez-Vous Moon Medium)

랑데부 문 미디엄은 스틸과 로즈 골드 소재로 선보이며 이름 그대로 문페이즈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다이얼과 동일한 기요셰 처리를 한 문페이즈 디스크가 반짝이는 샌드 블라스트 처리한 듯한 달을 배경으로 모양을 바꿉니다. 문페이즈는 972년에 하루의 오차를 보일 정도로 정확함을 보여줍니다. 36mm 사이즈에서 처음으로 핑크 골드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리베르소(Reverso)

작년, 고객의 취향에 따라 시계 뒷면을 맞춤 제작하거나 스트랩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전설의(!) 슈즈 디자이너 크리스찬 루부탱과의 협업도 이루어졌죠) 일종의 커스텀메이드 컬렉션 아뜰리에 리베르소(Atelier Reverso) 컬렉션을 런칭했었죠. 주로 여성들을 위한 옵션들을 제공했던 아뜰리에 리베르소 컬렉션에서 올해 남성을 위한 6개의 새로운 다이얼을 추가했습니다. 레드, 일렉트릭 블루, 마치 카본 파이버 같은 느낌의 그레이 등의 세 가지 컬러를 새롭게 도입한 동시에 그레이 컬러의 운석 다이얼, 밀리터리 느낌이 나는 그린 마블, 신비로운 타이거 아이(호안석) 등 세 개의 스톤 다이얼도 추가했습니다. 원하는 다이얼을 미디엄 및 라지 사이즈로 선보이는 새로운 남성용 모델 리베르소 클래식 듀오 스몰 세컨드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시계 앞면에는 기요셰 및 브러싱 처리한 다이얼 위에 스몰 세컨드 인디케이터가, 뒷면에는 세컨드 타임존과 클루드파리 패턴으로 장식한 낮/밤 인디케이터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물론 리베르소 클래식 컬렉션의 듀오와 듀에토 모델에도 적용할 수 있으며, 송아지 가죽과 악어 가죽, 타조 가죽, 새틴 등 원하는 스트랩을 선택하면 됩니다. 간단하게 스트랩을 분리해 다른 스트랩으로 교체 가능하며, 버클 역시 간편하게 교체할 수 있습니다.


아뜰리에 리베르소(그린 마블, 호안석, 카본 그레이)




리베르소 클래식 듀오 스몰 세컨드



리베르소 트리뷰트 라인에서는 문페이즈를 탑재한 리베르소 트리뷰트 문, 핑크 골드 소재 리베르소 트리뷰트 듀오 모델도 선보였습니다.


리베르소 트리뷰트 문


리베르소 트리뷰트 듀오



히브리스 아티스티카 미스터리외(Hybris Artistica mystérieuse)

예거 르쿨트르의 창의성과 예술성을 보여주는 히브리스 아티스티카 컬렉션에서는 세 가지 유니크 피스 여성용 모델과 5피스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소개하는 남성용 모델을 소개했습니다. 모든 피스의 공통점은 바로 바늘이 없다는 점입니다. 모두 독자적으로 개발한 예거 르쿨트르 941 자동 무브먼트를 탑재했고, 그래서 이름에도 '미스터리외'가 붙었습니다. 플라잉 투르비용이 다이얼 위를 한 바퀴 회전하면서 시를 표시하는 역할을 하고, 다이얼 가장자리에서는 작은 화살표가 달린 디스크가 회전하며 분을 표시합니다. 42mm 사이즈의 남성용 모델의 경우 스켈레톤 처리한 머더오브펄이 블루 어벤추린 다이얼 전체에 선 세공을 연상시키는 아라베스크 패턴을 만들어내고 있으며, 이 스켈레톤 디자인이 케이스백에까지 이어집니다.

히브리스 아티스티카 미스터리외(남성용)



히브리스 아티스티카 미스터리외(여성용)

여성 모델의 경우 마치 아이비가 케이스와 다이얼을 감싸고 있는 듯한 드라마틱한 모습을 만들어내고, 스노 세팅 기법으로 빛 반사를 극대화하며 매력적인 광채를 발산합니다. 케이스를 뒤로 돌리면 수공 인그레이빙을 통해 잎사귀 모양을 그대로 재현한 핑크 골드 로터가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지오피직(Geophysic)

지오피직 컬렉션에서는 기존의 트루 세컨드(True Second)와 유니버설 타임(Universal Time)이 브레이슬릿 버전으로 소개한 것과 함께 브랜드 최초로 플라잉 투르비용과 유니버설 타임을 결합한 지오피직 투르비옹 유니버설 타임(Geophysic Tourbillon Universal Time)을 선보였습니다. 돔 형태의 투명한 사파이어 크리스털 아래로 아름다운 지구의 모습이 360도로 펼쳐져 있습니다(지구는 실제 자전 주기인 24시간에 한 바퀴 회전합니다. 즉 플라잉 투르비용은 스스로 자전(!)하는 동시에 다이얼 위에서도 한 바퀴 회전하는 것입니다). 블루 래커 처리한 바다 위에서는 나선들이 출렁이는 물결의 모습을 표현하며 입체감을 부각시킵니다. 새로운 칼리버 948을 탑재한 투르비옹 유니버설 타임은 43.5mm 사이즈에 고귀한(!) 플래티넘 사이즈로 선보이며, 크라운 하나로 모든 세팅이 가능합니다. 100개 한정 생산.

지오피직 트루 세컨드


지오피직 유니버설 타임

지오피직 뚜르비옹 유니버셜 타임


여성 컬렉션을 전면에 내세우긴 했지만, 남성 고객을 고려한 새로운 아뜰리에 리베르소, 핑크 골드와 그레이 다이얼로 새롭게 소개한 듀오미터 크로노그래프 & 퀀템 루너 & 스페로 투르비옹 등의 듀오미터 컬렉션, 새로운 컴플리케이션의 조합을 꾀한 지오피직 컬렉션, 예술성을 강조한 히브리스 아티스티카, 그리고 디자이너 마크 뉴슨(Marc Newson)과 협업한 애트모스에 이르기까지 마치 남녀노소 모두 공략하기 위한 종합선물세트(!)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향수 덕후들 여기여기 모여라.
빙글러 열허분 중에 향수 덕후 있으신가여? 제가 요즘 향수에 관심이 많이 생겨서 새로운 향수도 살겸,, 추천도 받고 싶은데 말이져,, 흠흠,, 향수가 꽤 비싸니까 신중하게 사야해서 어떤 향이 인기가 많은지 좀 알고 싶더라고여. 일단 제가 몇가지 가지고 싶은 걸 추려본 것! + 써본 것 이 이외에도 써보고 좋았던 향수 추천 좀.... 해주십셔 제발 먼저 가지고 싶은 향수,, 먼저 요즘 그,, 멋이 철철 흐르는 모양새에 이끌려 딥디크를 한 번 사보고 싶더라고요,, 딥디크 플레르드뽀 딥디크 도손 + 제가 써봤던 향수! 러쉬 Flower's Barrow 이 제품은은 러쉬 향수 제품인데요.. 옛날에는 한국에서도 팔았던 것 같은데 이제는 런던에서만 팝니다...! 2년 전 런던에 가서 향에 반해서 샀다가, 이 향을 못잊어서 다시 런던에 가서 한 병 더 사왔다는 이야기... 혼자 여행할 때 계속 뿌리고 다녔던 향이라서 그런지 이 향수를 바르면 여행할 때 생각이 나여.. (아련...) 향수의 장점은 향기를 통해 과거 기억이 더 강렬하게 난다는 것.. 이 향수는 달지 않고 좀 딥한데 농후한 들꽃향기가 납니다.(향기 묘사는 언제나 어려워,,,) 런던 가시는 분이 있다면 시향해보시길.. 더 쟁여두고 싶네여,, 랑방 에끌라 드 아르페쥬 이고는 약간 스테디 향이져? 랑방에서 가장 유명하기도 하고 많이들 쓰고,, 그만큼 향도 좋고요. 랑방 에끌라 드 아르페쥬를 잠깐 써봤었는데, 왜 많이들 쓰는지 알겠더라고요. 무난하면서 차분하고,,, 그렇게 가볍지 않은 향 같았어요! 무난한데도 뿌리면 오 좋다~ 라는 말이 나오는 그런 향.. 달달한 꽃향 그런데 달달한 향 싫어하시면 비추입니다! + 좋았던 향수 추천 ㄱㄱ!
가장 매력적인 300만원대 이하 시계
지금 스위스 바젤에서는 세계 최대 시계박람회인 바젤월드가 열리고 있다. 매일 주요 시계 브랜드들의 2017 신제품 뉴스가 쏟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타임피스 서울투베이징>이 가장 매력적인 300만원대 이하 신상 시계 다섯 점을 선정했다. 좋은 시계 중에는 몇 달치 월급을 쓰지 않고 모아야 살 수 있는 고가인 경우가 많다. 좋은 시계에 한 걸음 다가가는 첫 번째 문턱이자 심리적 저항선은 대체로 300만원대다. 선정된 다섯 점의 시계는 기능과 디자인, 브랜드 인지도 삼박자를 모두 갖춘 모델로 가격 범위는 최소 925달러(약 103만원)부터 최대 2715달러(약 304만원)다. 1. 티쏘 발라드 파워매틱 80 COSC 올해 기계식 시계 입문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주목할 만한 시계다. 티쏘의 발라드 파워매틱 80 COSC는 내실이 실로 탄탄하다. 크로노미터(COSC) 인증을 획득한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탑재하고 있는데, 파워 리저브가 무려 80시간에 달하고 실리콘 밸런스 스프링을 장착해 자성에도 강하다. 실리콘 밸런스 스프링은 파텍필립, 브레게, 롤렉스, 오메가 등 하이엔드 시계 브랜드에서 주로 사용해온 장치로 최근엔 스와치 그룹을 필두로 점차 대중화되고 있다. 지난해 미도가 실리콘 밸런스 스프링을 탑재한 모델을 출시한 데 이어 올해 티쏘가 그 바통을 이어받은 것. 티쏘 발라드 파워매틱 80 COSC은 남녀 모델 모두 마련되어 있어 커플 시계로 활용할 수 있고, 가격대는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와 송아지 가죽 스트랩을 장착한 모델 925달러(약 103만원)부터 골드 도금을 더한 브레이슬릿 제품 1075달러(약 120만원) 선이다. 2. 세이코 프로스펙스 다이버 SPB051/03 세이코가 2017 바젤월드에서 공개한 신제품 중 단연 눈길을 끈 시계는 레퍼런스 넘버 SLA017이다. 이는 1965년 탄생한 세이코 최초의 다이버 워치인 62MAS를 기념한 시계로 2000점 한정 제작한다. 가격은 4095달러(약 456만원). 400만원이 훌쩍 넘는 만만치 않은 가격과 한정된 수량에 실망하긴 이르다. 세이코가 62MAS에서 영감을 받은 비(非) 한정판 다이버 워치 두 점을 추가로 공개했기 때문. 레퍼런스 넘버 SPB051과 SPB053이 그것인데 전자는 브레이슬릿 버전, 후자는 러버 밴드 모델이다. 두 시계 모두 직경 42.6mm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와 항자성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장착했고, 50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제공한다. 방수 성능은 200m, 가격은 SPB051의 경우 1186달러(약 132만원), SPB053은 971달러(약 108만원)다. 3. 미도 커맨더 아이콘 미도는 레트로 무드가 충만한 신제품을 내놓았다. 커맨더 아이콘은 남들과 다른 디자인을 선호하는 사람에게 훌륭한 대안이 되어줄 것이다. 에펠탑에서 영감을 받은 커맨더 컬렉션은 1959년 론칭 이후 시계 애호가들에게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미도의 대표 라인업. 직경 42mm의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는 폴리싱 마감 처리돼 시크하고 깔끔한 인상을 전하며 널찍한 다이얼 위엔 시, 분, 초뿐만 아니라 날짜와 요일 기능까지 올려 한결 더 실용적이다. 커맨더 아이콘의 하이라이트는 촘촘히 짜인 매시 브레이슬릿. 손목을 부드럽게 감싸는 매시 브레이슬릿은 빈티지한 멋을 한껏 끌어올린다. 시계 내부엔 실리콘 밸런스 스프링을 장착한 칼리버 80 Si를 장착했다. 이는 COSC 인증 오토매틱 무브먼트로 자성과 충격에 강하며, 최대 80시간 동안 정확한 시간을 전한다. 50m 방수 가능하며 가격은 160만원대다. 4. 해밀턴 인트라매틱 68 해밀턴 또한 과거 모델에서 영감을 받은 복각 시계를 출시했다. 인트라매틱 68이 그 주인공인데 1968년 출시한 크로노그래프 시계를 모티브로 했다. 당시 해밀턴은 블랙 다이얼에 화이트 서브 다이얼을 올린 크로노그래프 B를 만들었는데 판다를 연상케 하는 리버스 판다 다이얼은 60~70년대 시계 애호가들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누렸다. 2017 바젤월드에서 다시 태어난 인트라매틱 68 역시 리버스 판다 다이얼을 그대로 적용한 모습이다. 직경 42mm의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와 60시간 파워 리저브의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장착했고 시, 분, 초, 날짜, 크로노그래프 기능을 전한다. 다이얼 바깥쪽엔 타키미터 눈금이 새겨져 있어 평균 속력을 측정할 수 있고 펀칭 디테일이 가미된 송아지 가죽 스트랩을 매치해 빈티지하고 스포티한 매력을 높였다. 가격은 2195달러(약 244만원)다. 5. 태그호이어 링크 태그호이어가 링크 컬렉션 30주년을 맞아 새로운 버전의 링크를 선보였다. 직경 41mm의 스테인리스 스틸케이스와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장착했고 블랙, 화이트, 블루 다이얼 버전 중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1987년에 탄생한 링크 컬렉션은 ‘S’ 모양의 링크가 연결된 브레이슬릿이 특징이다. 이 특유의 ‘S’형 브레이슬릿은 케이스와 별도의 연결고리 없이 결합되어 있어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올해 다시 태어난 링크는 마감 처리가 일품인데 매트한 느낌의 브러시 마감과 반짝이는 폴리싱 마감 기법을 동시에 사용해 보다 섬세하고 세련된 룩을 완성했다. 아서 터쳐(Arthur Touchot) 호딩키 에디터는 태그호이어 링크는 얼핏 피아제 폴로 S를 연상케 하며 올해 스테인리스 스틸 브레이슬릿 워치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면 한 번쯤 눈여겨봐야 할 매력적인 시계라고 평가했다. 가격은 2715달러(약 302만원)다. 김수진 기자  |  beyondk@econovill.com
20 S/S 서울패션위크 스트릿 패션 Part 1
가을이 되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서울패션위크. 다가올 봄을 기약하며 20 S/S 컬렉션을 선보이는 패션위크가 드디어 막이 올랐다. 다소 축소된 규모 탓에 인파가 줄었을까 걱정도 잠시, 여전히 DDP는 다채로운 스타일의 향연이었다. 쌀쌀해진 날씨를 뒤로한 채 머리부터 발끝까지 한껏 차려입은 모습들. 스트릿한 무드와 스포티 감성을 두루 활용한 이들도 있는가 하면, 단출한 아이템으로 가을 분위기를 가득 채운 미니멀룩도 강세를 보였다. 더 이상 젠더의 구분이 무색한 요즘, ‘젠더리스’ 트렌드에 따라 <아이즈매거진>은 이번 시즌 취향에 따라 골라 볼 수 있는 4가지 테마로 스트릿 패션을 모아봤다. 이미 끝나버린 서울패션위크의 아쉬움과 가지 못한 이들의 궁금증을 해소시킬 서울패션위크 스타일 총정리. 지금 바로 아래에서 확인해보자. THEME.1Minimal 가을의 무드에 맞게 차분한 컬러가 주를 이뤘던 미니멀룩. 톤온톤 스타일링으로 깔끔한 슈트를 선보인 이들을 비롯해 클래식한 셔츠에 뷔스티에를 매치하는 등 정형화된 미니멀 스타일이 아닌 각자 자신만의 패션 철학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베이지, 브라운 등의 우아한 컬러웨이에 포인트 벨트와 장갑 등을 활용하고 체크 패턴으로 스타일의 변주를 주기도. 아이템 몇 가지만으로 패셔너블한 스타일을 완성하고 싶다면 위 슬라이드를 주목해보자. THEME.2 Street Casual 여전히 거리를 가득 채운 스트릿 스타일은 이번 시즌 역시 그 인기를 입증했다. 한 단어로 형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다채로운 패션은 캐주얼부터 펑크까지 그야말로 각양각색. 빼놓을 수 없는 스트릿 브랜드 슈프림(Supreme)을 포함해 발렌시아가(Balenciaga), 루이비통(Louis Vuitton), 오프 화이트(Off-White™) 등 여러 브랜드가 DDP를 장악하고, 오버사이즈 실루엣에 벨트와 힙색 등의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가미했다. 더욱이 지속적인 입지를 다져온 네온 컬러와 스트랩 디테일은 변함없이 등장했으며, 레이어드로 연출한 스타일링도 주목할 포인트.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