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class
10,000+ Views

슬로건을 통해 알아보는 카피 작성 팁 3가지

'카피'를 작성하는 것은 광고인들뿐만 아니라 마케터들의 고민이기도 하죠!

같은 의미를 전달하고자 해도, 어떤 말을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그 효과가 천차만별이기에 더더 고민하고, 신경써야 할 카피!

어떻게 하면 잘 쓸 수 있을지, 슬로건을 통해 알아볼까요!? 

슬로건이란,

상품이나 기업의 가치를 함축하는 짧은 문장을 말해요.

로고가 브랜드의 시각적 표현이라면, 슬로건은 청각적 표현이라 할 수 있죠.
결코 간단하지 않은 가치를

짧게, 하지만 강렬하게

전달하는 것은 어려울 수밖에 없겠죠?
이러한 슬로건 만큼이나 짧고 굵게 가치를 전달해야 하는 게 바로
마케팅, 광고 등에서 쓰이는 '카피'인데요!
그렇다면, 슬로건을 통해 카피 작성 Tip 3가지를 알아볼까요?

Tip 1. 중의적 의미를 포함시킬 것


두 가지 이상의 뜻을 담을 수 있는 단어로
중의적 의미를 포함시킴으로써
재미와 강렬한 인상을 남길 수 있어요.

'Your wife is hot'

- Air Around the Clock

한 에어컨 업체의 슬로건인데요!
논란이 많았던 만큼, 중의적 의미를 활용해서
고객의 머릿속에 확실히 기억되는 데 성공한 사례에요.

Tip 2. 차별화 포인트를 제시할 것


고객이 경쟁사의 상품이 아닌, 자사의 상품을 구매하게끔 하는
브랜드의 차별화 포인트를 녹여내세요.

'Melts is Your Mouth, Not in Your Hands'

- m&m


m&m's 초콜릿 다들 아시죠?

겉에 딱딱한 사탕 껍질이 있기 때문에 일반 초콜릿처럼 손에서 녹지 않는 차별점을
직관적으로 담아낸 모범 사례 중 하나에요.

Tip 3. 긍정적인 어휘를 사용할 것


긍정적이고 밝은 느낌의 어휘를 사용하세요.
되도록이면 부정적인 어휘는 사용하지 않는 게 좋아요.

'Steak sauce only a cow could hate'

- Lea&Perrins


오직 소만이 싫어할 수 있을 정도로 맛있다는 긍정적 의미를 전달하고자 했지만
'hate'라는 부정적 어휘보다는 긍정적 어휘를 쓴 슬로건이 더 좋은 인상을 줄 수 있을 거예요.

쉬운 듯 하면서도 막상 하려면 어려운 카피 작성.

쓰임새가 많고, 그 효과도 큰 만큼
열~심히 갈고 닦아서 멋진 카피를 만들어 봐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닐 암스트롱이 달에 가기 전 인디언에게 들은 뼈 때리는 한마디는?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누리호가 우주로 발사되었다. 비록 궤도 안착엔 실패했지만 대한민국은 우주 도전의 위대한 첫 발자국을 떼었다. 인류가 달에 착륙하기까지 흥미로운 과정과 재미난 뒷이야기를 <알아두면 쓸데 있는 유쾌한 상식사전> -과학 경제 편-에 수록된 내용을 통해 살펴본다.   독일은 2차대전 중 영국까지 날아가는 어마무시한 ‘V2 로켓’을 쏘게 되는데, 이 기술은 기술 개발자들이 소련과 미국으로 끌려가 노하우를 전수하면서 우주비행 시대가 개막됩니다. 프랑스의 SF소설가 쥘 베른(Jules Verne)은 이보다 80년 전인 1879년 《인도 왕비의 유산(Les Cinq cents millions de la Bégum)》이란 작품에서 캘리포니아로 이주한 프랑스인들과 독일인들 간의 대결에서 독일 측에서 쏜 대형 대포알이 궤도 계산 실수로 하늘 높이 날아가 인공위성이 되어버리는 에피소드를 소개합니다. 이 작품은 1907년 우리나라에 《철세계》란 제목으로 최초로 번역된 SF소설이기도 하죠. 이후 이 소설은 처음으로 인공위성이란 개념이 등장한 작품으로 인정받게 되는데, 그는 어떻게 실제로 독일인들이 대형 대포로 로켓을 쏘아 올릴 걸 예상했을까요? 2차대전 이후 동서 냉전이 극심하던 1950년대, 소련이 독일 과학자들의 노하우를 전수 받아 1957년 ‘스푸트니크1호(Спутник-1)’ 를 발사해 세계 최초의 우주비행 기록을 세우며 체제의 우위를 자랑하지만, 미국에게는 독일 로켓 기술의 핵심인 베르너 폰 브라 운(Wernher von Braun) 박사가 있었지요.  폰 브라운 박사는 2차대전 말기 전세가 기운 상황에서 베를린이 소련군에 점령될 것을 예견하고는 서쪽으로 내달려 미국 품에 안깁니다. 그래서 독일 과학자 중 대다수는 소련으로 끌려갔지만, 최고 핵심자가 미국으로 갔기에 독일의 앞선 기술 력을 바탕으로 미국 정부의 집중 지원을 받아 유인 우주선 ‘아폴로11호(Apollo 11)’가 먼저 달에 도착해 역전승을 하게 되고, 이후 미국이 우주비행의 주도권을 쥐고 있습니다. 이 ‘아폴로11호’를 타고 달에 첫발을 내딛은 닐 암스트롱(Neil Armstrong)에게는 재미난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1969년 달에 가기 직전 닐 암스트롱과 버즈 올드린(Buzz Aldrin) 두 비행사는 척박한 미국 서부 사막에서 달 표면 탐사 모의 훈련을 하던 중, 어느 인디언 할아버지를 만났다고 합니다. 인디언 할배 : “괴상한 옷 입고 뭣들 하시나?” 닐 암스트롱 : “네, 저희는 달에 가려고 미리 훈련 중인 미쿡 우주비행사들입니다.” 인디언 할배 : “리얼리? 달에 간다고?” 닐 암스트롱 : “네, 안 믿기시겠지만 과학 기술이 발달해 이제 달나라에 갈 예정입니다~.” 인디언 할배 : “음... 그런가~. 달에 가거든 달의 신성한 정령에게 내 메시지를 꼭 전달해주게.” 닐 암스트롱 : “네. 말씀주세요.” 인디언 할배 : “...두아미쉬 수쿠아미쉬 모히건 두아미쉬 수쿠아미쉬 모히칸...~.” 닐 암스트롱 : “네, 외우기 힘들지만……, 다 적었네요. 근데 이게 무슨 뜻이죠?” 인디언 할배 : “쯧, 알면 다쳐. 우리 부족과 달의 정령에게만 허락된 비밀이니 걍 외워서 알려줘.” 그래서 닐 암스트롱이 본부에 돌아와 해당 인디언어 통역관에게 물었더니 통역관이 배꼽을 잡고 웃으며 이렇게 답을 했답니다. “이 사람들이 하는 말은 한마디도 믿지 마세요. 이들은 당신네 땅을 훔치러 왔어요!”
일본어 특징 중 하나.
부정 + 부정으로 만든 긍정문을 일상에 너무 많이 사용하는 것이다. '~하지 않을 수 없다.'류의 문장들이 일본 강점기에 한글에 스며들어 지금은 사라져야할 잔재로 남아있다. 20여년 전 변리사 공부를 한 적이 있었는데 2차 주관식 답변을 사천자 이상? 또는 A4지 몇매 분량으로 적으라는 기출문제의 답변을 보고 너무 이상하여 조포했다. 책놓은 지도 오래 되었지만 객관식에 나름 도통한 지라 6개월 신림동 짱박혔다가 1차 시험을 봤는데 상대평가 커트라인이 70점초였지만 65점인가 득점했었다. 혹시나 미련도 있었지만 1차 시험 후 발표까지 2주정도 시간이 나서 2차시험 기출문제를 들여다 보게 된 것이었다. 그러나 보면 볼수록 엿가락도 아니고 만두피 빗듯 사방팔방으로 늘여 피자 도우인 지 방자 유기인 지 모를 명답?에 주눅이 들어 결과 발표도 전에 내갈 길이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 명답에 포함된 글투가 부정에 부정을 더하여 만든 긍정문 투성이었기 때문이다. 단순하게 '나는 가야한다.'를 글자수를 채우기 위해 '내가 가지 않을 수가 없다고 생각되어진다.' 로 4배로 길게 늘이면 도축장에 끌려가는 소꼴이 연상되고 문장이 길어지면 나중에 처음 한말을 잊어버려 커뮤니케이션이 제대로 되지도 않는다. 그제 국감장에 나온 사람과 같이 법을 공부하여 말빨, 글빨로 밥빌어 먹고 사는 사람들의 주요 특성이랄까? '1+1=2인 공리의 합리성을 적으시오.' 이런 문제가 있다고 하면 수십만자의 글을 꾸며 낼 수 있는 사람들의 늘여뜨린 글보다 짧고 분명한 글을 사용합시다.
[토박이말 살리기]1-82 뜸베질
[토박이말 살리기]1-82 뜸베질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뜸베질'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소가 뿔로 물건을 닥치는 대로 들이받는 짓'이라고 풀이를 해 놓았습니다. 그리고 이무영의 '농민'에 나온 "사실 그것은 그대로 황소 싸움이었다. 씨름이 아니라 사뭇 뜸베질이다. 하나가 넘어갈 때는 그대로 땅이 꺼지는 소리가 난다."를 보기로 들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서는 '소가 뿔로 이것저것 가리지 않고 마구 들이받는 짓'이라고 풀이를 하고 "소가 사람을 받으려고 머리를 숙이며 뜸베질을 한다."를 보기월로 들어 놓았습니다. 두 풀이를 보고 둘 다를 아우를 수 있도록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뜸베질: 소가 뿔로 이것저것 가리지 않고 닥치는대로 마구 들이받는 짓 풀이와 보기월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우리가 흔히 '난동'이라는 말을 쓰는데 그 말을 갈음해 쓰면 딱 좋을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른 나라에서 사람과 소가 싸우는 것이 있는데 그 때 소가 구경하는 사람들한테 달려 들어 마구 들이받는 것은 더러 보셨을 것입니다. 다른 나라로 갈 것도 없이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소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는 기별이 있는데 지난해 울산에서 그런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 소가 뜸베질을 하는 바람에 사람까지 다쳤는다는 기별에는 '뜸베질'이라는 말은 안 나오고 '소동', '난동' 같은 말만 나와서 아쉬웠습니다. 요즘 나날살이에서는 소를 보기도 쉽지 않습니다. 그러니 소가 하는 뜸베질을 보기는 더 어렵습니다. 하지만 표준국어대사전에 있는 보기월처럼 꼭 소가 하는 뜸베질에만 쓸 수 있는 게 아니라 성난 다른 짐승이나 사람이 마구 던지거나 부수는 것을 빗대어 나타낼 때도 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얌전하던 사람이 갑자기 소가 뜸베질을 하듯 그렇게 하니 무서웠습니다."처럼 쓸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난동'이라는 말을 써야 할 때 '뜸베질'을 떠올리시는 분들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우리가 이와 같은 토박이말을 알고 있으면 말맛과 글맛을 잘 살려 쓸 수가 있습니다. 우리 말글살이를 좀 더 넉넉하게 해 줄 토박이말을 자주 많이 보고 배워서 부려 쓰며 살게 되기를 바랍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열달 스무하루 낫날(2021년 10월 21일 목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뜸베질 #난동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2021년 노벨상을 알아보자
최근 수상자가 모두 공개된 2021년 노벨상 누가, 어떤 업적으로 받았는지 간략하게 알아보자 노벨 물리학상 마나베 슈쿠로(미국), 클라우스 하셀만(독일), 조르조 파리시(이탈리아) 세명 모두 '무질서하고 무작위적인 복잡계를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구 기후 분석 모델 제시'를 업적으로 노벨상 수상 마나베는 이산화탄소 증가에 따른 대기 변화 예측 프로그램 개발 하셀만은 해양 기후시스템 분석 모델 개발 파리시는 'spin glass' 모델 제시 ( 뜨거운 액체 유리를 찬물에 넣으면 굳는 현상을 수학적으로 풀어냄, 이것이 복잡계를 푸는 해법 제시) 여담으로 마나베 슈쿠로 이사람은 일본에서 미국으로 국적을 변경한 사람임 그래서 일본에서는 두뇌 유출이다 뭐다 시끄러웠다 카더라. 추가로 이 사람이 연구한 것은 1960년대 업적... 반세기 전 연구로 노벨상을 받은 거임 노벨 화학상 베냐민 리스트(독일), 데이비드 맥밀런(미국) 금속과 효소를 잇는 3번째 '비대칭 유기촉매'를 제작함 항우울제, 당뇨병 치료제에 사용될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 여담으로 두명 다 존나 젊음...50대임 노벨 평화상 마리아 레사(필리핀), 드미트리 무라토프(러시아) 두명 다 민주주의와 항구적인 평화를 위한 표현의 자유에 앞장 섰다는 업적. 마리아 레사는 두테르테 정권의 '마약과의 전쟁'과정을 파헤침 무라토프는 러시아 언론인으로 1993년 러시아 독립매체 '노비야 가제타' 창립. 이후 반대자에 의해 6명의 언론인이 살해당했지만 굴하지 않음 노벨 생리, 의학상 데이비드 줄리어스(미국), 아뎀 파타푸티언(레바논/미국) 열과 추위, 힘을 느끼는 신경 자극이 어떻게 작용하는지를 밝힘 여담으로 코로나 백신 개발자와 이호왕 교수가 유력 후보였으나 불발 이걸 코로나 백신이 지네 노벨 문학상 압둘라자크 구르나(탄자니아) 식민주의의 영향과 난민에 대해 책을 썼다고 함 대표작 1994년 낙원 노벨 경제학상 조슈아 앵그리스트(이스라엘/미국), 데이비드 카드(캐나다/미국), 휘도 임번스(네덜란드/미국) 조슈아 앵그리스트, 휘도 임벤스 교수는 인과관계 분석에 대한 기여 데이비드 카드 교수는 '최저임금을 인상한다고 해서 반드시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은 아니다'라는 것을 입증함으로써 공로를 인정받음 (출처) 올해 물리학상은 다 기후 관련 연구네. 지구가 위험한데스! 물론 위험한 건 지구가 아니라 인간이지 ㅋㅋ 화성 테라포밍이 시급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