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watch
10,000+ Views

도깨비 공유 예물시계


얼마 전 도깨비 비하인드 스토리 봤나요? ㅎㅎㅎ 꿀잼 ㅠㅠ
그렇지만 그게 마지막이라는 거................가쥐마 도깨비 ..!!
도깨비가 PPL을 엄청 했는데.. 솔직히 쥬얼리나 시계 같은 건 이쁘긴 이쁘더라고요
그래서 알아봤지용~~
도깨비로 유명세를 치른 남자시계 태그호이어!!
이름이 저는 갠적으로 좀 어렵더라고용 ㅠㅠ 태그까진 기억이 났는데 ㅎㅎㅎ
태그호이어는 예물시계로도 유명하더라고요~
그래서 가격을 봤더니.. 거의 3~400만원 이더라고용...ㅎㅎㅎ
김신은 부자니까 3~400쯤이얏... ㅎㅎㅎ
비싸긴 해도 확실히 예쁘긴 예쁘고 고급스럽죠~?

제품은 태그호이어 까레라칼리버16 엘레강스라고 해요!
제품명도 뭔가 명품 같은 이름이네여 ㅎㅎㅎ
앞으로도 계속 TV에서 많이 볼 것 같은 태그호이어 시계
곧 결혼하실 분들은 도깨비 흐름을 타서 예물시계로 어떠실까요~?!
9 Comments
Suggested
Recent
3~400이면 7~8년전 가격 ㅡㅡ 지금은 정식 매장에서 6~700 할 듯 합니다. 김신같은 재벌에겐 껌값이죠.
헐쓰 저도 얼마전 알아볼때 3~400정도 인줄 알았는데 6~700이라니... 그래서 도깨비 ppl정도 문제없이 했나봐요ㅋㅋㅋㅋ
병행가격... 예전엔 명보교역에서 스탬핑이 없어도 서비스를 해줬으나 요즘은 가려 받는 모양세... 정식에서 조금 싸게 사려면 그나마 면세점이 답이죠.
혹시..저 시계 구입방법 없을까요?
좀 저렴하게 구매할수 있는 방법을 여쭤본건데...ㅋ
까레라 칼리버16 무브먼트가 그 가격이면 병행 아니면 논 오피셜 이겠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도도솔솔라라솔] 저는 교통사고 피해자인데 가해자가 돈을 빌려달래요 ;
(전직) 피아니스트 구라라 결혼식 당일 남편은 도망가고 갑작스레 아버지도 돌아가시고 아빠의 사업도 망해버림.. 라라에게 남은거라곤 강아지 미미와 아빠의 비서아저씨가 남겨준 현금 1억이 다였음 근데 이 1억도 전세사기를 당해서 다 날려버린 라라... 빈털털이가 된 라라에게 그 순간 생각난건 얼마 전 라라의 인스타에 댓글을 남겨 준 "도도솔솔라라솔" (반짝반짝작은별을 피아노로 치면 도도솔솔라라솔) 라라는 이 도도솔솔라라솔을 찾아가기로 함 근데 가다가 교통사고를 냄 차 앞을 가던 자전거를 못보고 그대로 쳐버림... 라라가 친 자전거에 타고있던 사람은 전에 라라와 만난 적 있었던 사람이었음 일용직알바로 하루하루 먹고 사는 선우준 어쩌다보니 결혼식장에 부케를 갖다주게 됨 부케의 주인으로 라라와 처음 만나게 된 준 "가까이오지마! 너가 냄새나서가 아니라 무서워서 그래" "싫은데?" 라라에게 가까이 다가온 준이를 머리로 그대로 때려버리고... 준이는 코피가 남 라라가 준이 코피보고 놀라서 닦아주려다가 웨딩드레스에 이 피가 묻어버림 라라가 어떡하냐면서 화내자 여기저기서 재료를 구해와서 라라의 드레스를 고쳐줬던 준 하필 교통사고 피해자와 가해자로 다시 만남 피아노를 이제 안치겠다고 다짐하긴 했지만 피아니스트에게 생명인 양 손을 다쳐버린 라라 (얘가 가해자임 피해자 아님) 사고 직후 계속 라라의 곁을 지켜준 건 바로 준이었음 은 합의금 받으려고 "자전거값 30만원 위로금 20만원해서 50만원만 줘" "내 마음같아선 500만원이라도 더 주고싶다. 근데 내가 돈이 없어. 그러니까 너가 꿔줘!" 황당하지만 라라에게 돈을 꿔주기로 한 준 병실에 데려다주고 가려고 하는데 "딱 하루만이다" 이것 저것 시키면서 붙잡는 라라때문에 결국 라라의 병실을 지키게 됨 이후로도 합의금 때문이라면서 라라의 간호인이 되어 줌 둘도 없는 친구가 된 것 같은 라라와 준 속마음을 털어놓기 두려워했던 라라였는데 준이 앞에서는 다 털어놓게 됨 그리고 앞으로도 둘의 채무관계는 계속될 예정 라라 퇴원 후 오갈 곳 없는 라라를 자기 집에 하숙생으로 들이게 된 준 "근데 침대가 이거 하나야?" "응" "그럼 넌 어디서 자?" "여기서 같이 잘 건데?" 둘의 하숙 라이프는 매주 수, 목 KBS2 '도도솔솔라라솔'에서 볼 수 있음 o((>ω< ))o 라라준의 츤츤케미 같이 볼 사람 ♪(^∇^*)
[책추천] 패션을 인문학적으로 보고 싶을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여러분은 패션에 관심이 많으신가요? 자신만의 스타일을 찾아 입는다는 건 어려운데요 옷에 관심은 없더라도 패션에 대해 다양한 눈으로 보고 알아가 보는 건 어떨까요? 패션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사 입기만 하던 옷에 호기심이 생긴 이들에게 생산부터 폐기까지, 전방위적으로 알려 주는 책 드레스 윤리학 리드레스 지음ㅣ 황소자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4YnDAu 패션이 정말 무의미해지고 있을까? 오히려 패션이란 무엇인지, 나름의 의미를 얻게 될 책 패션 vs. 패션 박세진 지음ㅣ 워크룸프레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SUMVK8 남을 위한 옷 말고, 나를 위한 옷을 입고 싶은 이들에게 패션이란 다름 아닌 '자존감'임을 깨우쳐 주는 책 지식인의 옷장 임성민 지음ㅣ 웨일북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4UQN3E 가장 밀착도 높은 옷을 가장 멀찍이서 보고 싶을 때 옷에 얽힌 수많은 이야기 속으로 빠지게 되는 책 옷장에서 나온 인문학 이민정 지음ㅣ 들녘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lOXFWP 인간은 줄곧 아름다움을 열망하며 살아왔을까? 패션을 렌즈로 삼아 명화를 새롭게 볼 수 있는 책 아름다운 것들의 역사 유아정 지음ㅣ 에이엠스토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4R0IXS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73q3A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