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oonerkim
10,000+ Views

<재심> "우리가 틀렸고 네가 맞았어"

2000년 8월 10일 오전 2시께, 전북 익산 약촌오거리에서 한 택시기사가 차 안에서 살해당했다. 운전석에 앉아 있는 기사의 사체는 발견 당시 열두 차례 칼에 찔린 상태였고, 유일한 목격자는 동네 다방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던 소년이었다. 소년은 사고 당시 스쿠터를 타고 현장을 지나던 중 "한 남자가 뛰어가는 것을 봤다"라고 경찰에 증언했다. 3일 뒤 경찰은 그 소년을 용의자로 지목했다. 그리곤 "소년이 택시기사와 말다툼을 하는 과정에서 그를 잔인하게 살해하고 증거를 인멸했다"고 결론지었다. 이른바 '약촌오거리 살인사건'의 전말이다.

영화 <재심>은 바로 이 약촌오거리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당시 용의자로 지목된 최군은 10년간 감옥살이를 한 뒤 2010년 출소했고, 지난 2016년 11월 17일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영화가 다루는 건 딱 그사이의 이야기다. 살인자로 낙인찍힌 소년이 어른이 되어 사회로 돌아온 뒤 자신의 억울함을 인정받기 위해 사법 당국을 상대로 벌이는 투쟁 말이다. '한탕'을 노리는 변호사 준영(정우 분)이 현우(강하늘 분)의 재심을 맡고, 점점 진심으로 그를 돕게 되는 전개가 영화의 큰 줄기다.

극 중 준영은 다분히 세속적인 캐릭터로서 너무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영화의 분위기를 끌어낸다. 영화는 약촌오거리 사건을 직접 보여주는 대신 현우와 경찰의 상반된 증언을 통해 다층적으로 그리는데, 이로 인해 영화 초반부 준영의 혼란은 그대로 관객에게 전해지며 진실의 모호성을 부각한다. 이런 준영이 사건을 파헤치는 와중에 '법적 대리인'에서 진정한 '변호인'으로 변모하는 전개는 의미심장하다. 거대한 시스템 속에서 혈혈단신으로 '마녀사냥'에 맞서는 준영의 투쟁은 퍽 감동적이고, 다수의 이름으로 행해지는 수많은 의사 결정에 있어 반성의 여지를 남기기에 이른다.

현재 진행형의 사건을 다룬 <재심>은 사회적으로 미묘한 위치를 갖는다. 영화의 각본과 연출을 도맡은 김태윤 감독은 언론 시사에서 "<재심>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극영화지만 완전한 현실과는 거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영화를)만드는 동안 사건이 유명해져서 영향을 받긴 했다. 하지만 극영화의 사회 고발 역할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다"라며 "휴머니즘 영화로 생각하고 <재심>을 만들었다. 사회 고발 영화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러한 감독의 의도와 무관하게, 영화가 바로 그 휴머니즘 덕분에 사회적이고 현실적으로 중요한 가치를 갖는다. 영화는 여느 탐사보도 프로그램이나 다큐멘터리와는 또 다른 결로 '더 나은 세상'을 웅변하기 때문이다. 극 중 경찰과 사법부라는 가해자에 의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본 현우는 특별한 보상을 바라지 않는다. 그저 "우리가 틀렸고 네가 맞았다"는 말을 듣고, 살인 누명을 벗고 싶을 뿐이다. <재심>은 변호사 준영이 바라보는 이러한 현우의 모습을 통해 '소수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에 방점을 찍는다. 그렇게 영화는 가장 영화다운 방식으로 관객을, 또한 대중을 옳은 방향으로 이끈다.
법이 해결하지 못한다면 사람들이라도 그가 살인범이 아니란 걸 알았으면 한다.
이 영화를 처음 제안한 SBS 이대욱 기자의 바람이다. "최군은 현실을 살아갈 거고,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될 것"이기 때문이었다. 김태윤 감독은 "영화 제작 과정에서 실제 최군을 처음 만날 때 '진짜 살인범이면 어쩌지'란 생각에 무섭기도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은 형 동생 사이가 됐다"며 "(최군은) 결혼도 하고 한 가정의 가장으로 평범하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재심 전문 변호사' 박준영 변호사가 밝혀낸 최군의 억울함은, 이제 스크린 위에 선 현우를 대할 관객의 몫이다. 2017년 2월 15일 개봉.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누가 산후우울증을 다룬 영화를 보냐’는 그남들 비하발언에 대한 샤를리즈 테론의 속시원한 답변
샤를리즈 테론이 세 아이의 엄마로 출연한 영화 <Tully>에 대한 이야기였긔! 샤를리즈 테론은 영화 툴리를 위해 22kg을 증량하면서 우울감에 휩싸이기도 했다는데요. 다른 배우를 쓰면 되지 않냐라는 말도 있지만, 툴리 영화 제작팀은 제작에 어려움을 겪다가 이전 작품을 함께한 샤를리즈 테론에게 어렵사리 해당 역할을 제안했다고 하긔. 샤를리즈 테론은 스크립트를 읽은 후 세상에 나왔으면 하는 작품이라 생각해서 출연을 결심했구요. 할리우드에서도 여전히 이런 여성 서사의 영화는 투자를 받기 어렵고, 끝내 무산되는 경우가 많아서요.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성이 영화계에도 쉽게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것, 샤를리즈 테론이 산후우울증을 다룬 영화 <툴리> 제작에 참여하고 22kg을 증량하면서까지 출연했던 이유긔. 영화 <Tully>는 불평불만이 많아진 첫째딸, 불안증세가 있는 둘째아들도 케어하기 힘든 상태에서 계획에 없던 셋째가 태어나면서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긔! 다정하면서도 무심한 남편은 있으나 마나 할뿐... 몸이 백개여도 모자랄 ‘마를로’(샤를리즈 테론)는 집안일에 육아까지 모두 전담하면서 몸도 마음도 피폐해져가는데요. (딸램쓰... 말조심해주라 🤫) 이를 안쓰럽게 여긴 마를로의 오빠가 야간보모 고용을 권유하긔. 애는 엄마가 키워야 한다는 생각에 처음엔 거절했던 마를로는, 너무나도 힘든 하루를 견디다가 끝내 야간보모 ‘툴리’(매켄지 데이비스)를 부르게되긔. “Hello. I’m Tully.” 자유분방하고 아이라곤 만져본적도 없을 것 같은 툴리의 첫모습에 영 못미더운 마음이 들지만... 굿나잇키스 해주세요! 내일 아침이면 달라져있을테니까. 다정하네요. (아뇨, 진짜예요.) 밤새 조금 자라나있을거예요. 우리가 그렇듯이. 시키지 않아도 필요한 일들을 척척 해내는 슈퍼보모 툴리 덕분에 마를로는 점차 마음의 안정을 찾아가긔. “꿈이 뭐였는데요?” 이루지 못한 꿈이라도 있었다면 적어도 세상에 화라도 낼텐데 그저 나한테만 화풀이할 뿐이죠. 여자들은 치유되지 않아요. 치유돼요. 아니요. 겉으로 멀쩡해보여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컨실러 범벅인걸요. 함께하고, 속 이야기를 털어놓으면서 서로의 인생친구가 되어주는데요. ..... 이후의 내용은 영화로 확인하시긔! 넷플릭스와 웨이브에 있쟈나 🍿 샤를리즈 테론 연기 잘하는거야 두말하기 입아프지만 진짜 연기 잘한 작품 하나 꼽으라고 하면 저는 툴리를 고르겠긔! 그냥 마를로 그 자체일 뿐, 배우 샤를리즈 테론의 존재를 완전히 잊게되쟈나. 게다가 걸크러쉬 대장 두명이 같이 나오는 영화고요 🥰 누군가는 힐링영화로 꼽기도 하지만 너무 현실적이어서 누구는 공포영화라고 부르기도 하는 작품인데요 ^^... 하지만 기혼여성에게도 미혼여성에게도 꼭 필요한 이야기를 해주는 영화라고 생각하긔. 꼭 보셨음 하긔! 강력 추천이쟈나 💙 ㅊㅊ 소울드레서
빙글 덕분에 오랜만에 극장 나들이 :)
@VingleKorean 영화티켓 추첨이벤트에 당첨돼서 영화 캐시트럭 보고 왔어요! 거의 2년만에 찾은 극장이라 어색.. 팝콘향기가 없는 극장도 어색했음. 오후 1시 영화여서 더 그랬겠지만 극장을 찾는 사람도 아직은 별로 없는 듯. 5분전 들어간 상영관에 나 혼자+_+ 순간 빙글에서 봤었던 극장 괴담이 떠올라서 다시 나감.. 밖에서 대기… 극장괴담 궁금하신 분은 여기로.. https://vin.gl/p/2619736?isrc=apple_notes 남편이 제이슨 스타뎀 팬이라서 겸사겸사 신청했던건데 가게 셀프리모델링에 재오픈 준비로 바쁜 남편.. 기다리다가 기껏 당첨된 표 썩어버릴까봐 혼자 감. 영화 보다가 귀신 나오면 뛰쳐나갈 각오 하고 보기 시작! 했는데!!! 빠져듬 😮 귀신도 안보임. 영화가 막 빠르게 진행되는 것도 아니고 우다다 하는 액션도 없는데 역시 영화는 극장에서 봐야하나. 왜케 집중이 잘 됨??? 결론은 너무 잘 봤어요 빙글 사랑함💛 급히 찍은 인증샷 ㅋ 영화 끝나니까 괴담이 다시 떠올라서 얼른 튀었닼 잘 봤다 외에 감상평을 또 써보자면.. 자식 잃은 아버지가 오열하는 장면, 소리지르는 장면 한 번 없이, 차갑다 싶을만큼 차분하게 복수가 진행되는데.. 간, 폐, 비장, 심장.. 을 듣는 아버지의 표정이 참… 마음 아팠음. 일당백이 말이 되냐, 주인공은 초인이냐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자식 앞에 부모는 초인이나 다름없고. 무엇보다 이런 시원한 결말이 난 너무 좋음. 테이큰과 비교했을때, 액션도 진행도 차분한 편. 하지만 테이큰은 자식을 결국 구했고, 이건 비극에서 출발이라.. 더 어울리는 진행방식 아니었나 싶음. 잘 봤어요 빙글! 조쉬 하트넷 잘 생겼다.
제가 (가짜) 시각장애인인데요...진짜 살인사건을 목격했어요.jpg (넷플추천)
눈이 멀쩡하지만 모종의 이유로 (가짜) 시각장애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주인공  직업은 피아니스트인데 일하던 곳에서  아내를 위해 깜짝 연주를 해달라는 제의를 받고  고객의 집으로 찾아감  근데 아내 반응이 영... 일단 연주를 시작했는데 집안 분위기가 영 싸함  그리고 집에는 남편의 시체가 놓여있음 주인공 당황했지만 일단 자기는 안보이는 상태이니까 아무렇지도 않게 연주  주인공을 시각장애인으로 알고있는 아내 역시 아무렇지도 않게 주인공을 대하고  정신 붙잡고자 화장실에 데려달라고 한 주인공은 거기서 남편을 죽인 범인도 만남.. 하지만 당황하면 안됨 지금 눈 안보이는 상태니까  일 마치고 밖으로 나온 주인공은 부리나케 경찰서에 신고하러 감  그런데 거기서 마주친건 남편 죽인 범인... 자기를 조여오는 범인 떄문에 잔뜩 쫀 주인공의 운명은...? 인도영화 <블라인드 멜로디> 영화관에서 존잼으로 봤는데 vod 볼 곳이 없어서 영업도 못했던....😭 넷플에서 이제 볼수있으니 다들 함만 봐주쉐이~~~  +) 넷플에서 제목치면 맨 앞에 뜨는 영화 맞음! 한글 아닌 제목  출처ㅣ더쿠 오 +_+ 재밌어 보이지 않나요 ? 넷플에 검색해보니 <ANDHADHUN> 가 적힌 포스터로 뜨네요 ! 오늘 밤은 이 작품이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