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dh2305
100,000+ Views

프로축구선수들의 슈팅 훈련 클라스.GIF

허벅지로 트래핑하고 가볍게 쾅!

발리킥으로 오른쪽 구석으로 ㄷㄷ

오른쪽으로 툭 쳐넣고 왼쪽 포스트 구석으로 쾅!

왼발로 오른쪽 포스트 중앙!

요번엔 턴 동작! 뒤로 가볍게 내빼는 트레핑!

해리 케인. 볼 잡고 살짝 들어올려서 쾅!

오른쪽으로 밀어넣고 포스트 상단 구석으로 ㄷㄷ

양발 발리슈팅

왼발 트레핑 후 곧바로 왼발로 강하게 슈팅!



단순한 슈팅 훈련인데도 프로선수들의 클라스가 느껴집니다 ㄷㄷㄷㄷ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실전에선 보기 힘들다는. . .
터치도 깔끔하고 슛팅스피드도 빠르고 자세 흐트러짐도 없고
나는 왼발과 오른발의 슛팅이 같다고 느껴졌을때 비로소 훈련을 종료하였다
네드베드
마지막 오른발트래핑후 왼발쉿임돠~
마지막 오른발 트레핑 아닌가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손자뻘 농락하는 할아버지의 축구실력ㅋㅋ
안정환이 엠비씨 파일럿프로그램인 미래일기라는 프로그램에 나와서 80세 노인 분장을 했습니다. 이 프로그램 취지 자체가 80세로 돌아가서 생활해보는거 내용같은데 여튼 안정환이 축구교실 같은곳에 방문을 합니다 ㅋㅋ 그리고 축구한판 ㄱㄱ 자기가 할아버지니까 골키퍼하겠다고 자청 ㅋㅋ 그리하여 시작된 PK승부! 애들 잘참 ㄷㄷㄷ 보니까 FC서울 축구교실 애들 같은데 구석으로 잘 꽂아넣네요 ㅋㅋ 안정환 ㅋㅋ '이건 못막는다 XX야' 라고 중얼거림 ㅋㅋ 아직까진 즐거움 ㅋㅋㅋ 그런데 몇골 먹혀주더니 이 할배가 갑자기 잘막기 시작함 ㅋㅋㅋ 그리고 이어지는 공수전환... 안정환이 자기 슛 막으면 아이스크림 사준다고 함 ㅋㅋ 애들은 할배 거덜낼라고 줄서고 기다림ㅋㅋ 하지만,,, 벌써부터 농락기운이 올라옴 ㅋㅋ 골키퍼 표정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눈돌아가는게 생애 처음으로 농락당한 표정임ㅋㅋ 뭔가 잘못됐음을 알았을때의 동공 확장 하지만 늦었음 그 후로 계속되는 농락의 향연 뒤에서 차달라고도 하지만 자비없음 ㅋㅋㅋㅋ 안정환도 재밌었는지 이번엔 자기 공 뺏어보라고 함 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뺏길거 갖으니 피지컬로 밀어붙이는 전직 국가대표 ㅋㅋㅋㅋㅋ 자비없는 플레이로 애들이랑 재밌게 노후를 즐기심 ㅋㅋㅋ 그리고 마지막 '안정환의 조상'드립 ㅋㅋㅋㅋ 안정환이다 이놈들아 ㅋㅋㅋㅋㅋ
페르난도 토레스의 목숨을 살린 선수들
오늘 아침은 축구 역사상 가장 끔찍한 날 중 하나가 될 뻔한 날이었습니다. 후반전 84분경 토레스와 베르간티뇨스가 헤딩 경합을 하던 중 토레스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단순 기절을 넘어 토레스는 정말 죽을 뻔 했습니다. 순간적으로 혀가 말려들어가 기도를 막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행히도 토레스의 상태를 빠르게 알아본 선수들이 있었고 비극은 피할 수 있었습니다. 이 선수들이 조금만 늦게라도 상황을 캐치했다면 우린 다시는 그라운드 위에서 토레스를 못봤을 수도 있습니다. 토레스가 쓰러지자마자 주심에게 항의하다 곧바로 상황을 눈치챈 선수가 있습니다. 이 선수는 곧바로 토레스를 제대로 눕히고 토레스의 얼굴을 봅니다. 그리고 재빠르게 합류한 다른 선수들과 함께 곧 바로 토레스의 입을 벌려 말려들어가는 혓바닥을 필사적으로 잡아 뺍니다. 만약 이 순간을 그대로 방치했다면 일시적으로 산소 공급이 끊긴 토레스는 뇌손상을 입게 됐을겁니다. 다시는 그라운드 위에서 용맹하게 뛰어다니는 토레스를 보지 못했을 겁니다. 토레스의 상태를 가장 빠르게 인식하고 달려든 선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오른쪽 풀백 브르살리코였고 그를 도와 응급조치에 빠르게 합류한 선수들은 가비와 호세 히메네즈였습니다. 토레스의 사고 이 후 언론 보도에서도 브르살리코와 가비의 재빠른 응급처치는 퍼펙트했으며 토레스를 살리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의하면 가비가 말려들어가는 토레스의 혓바닥을 잡았고 팀닥터들이 바로 투입됐다고 합니다. 당시 상황이 얼마나 심각했는지는 응급처치에 나섰던 히메네즈의 반응으로 알 수 있습니다. 히메네즈는 시종일관 안절부절한 모습이었고 경기가 재개된 이 후에도 멘붕 상태였습니다. 다행히 페르난도 토레스는 가까운 병원으로 후송된 뒤 의식을 되찾았고 걱정하고 있는 팬들에게 바로 트윗을 남겼습니다. "저를 걱정해주셨던 모든 분들의 메시지, 격려에 감사합니다.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빠른 시일 안에 복귀할 수 있길 바랍니다!" 바로 트윗까지 남길 정도면 확실히 응급조치를 빨리해서인지 뇌손상은 거의 없는 모양이네요. 정말 다행입니다 ㅠㅜㅜㅜ
성폭력 피해 생존자와 함께 무대에 오른 레이디 가가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은 논란이 많았습니다. 시작부터 '백인들의 시상식' 논란이 불거졌으며, 사회자인 크리스 락의 '아시아인 차별 농담'도 도마에 올랐죠. 그러나 이번 시상식에 꼭 어두운 면만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사람들의 이목을 끈 강렬하고 가슴 벅찬 순간들도 있었죠. 그리고 레이디 가가는 그런 순간을 만들어낸 주인공들 중 하나입니다. 바로 52명의 성폭력 피해 생존자들과 함께 무대에 오르면서 말입니다. 어떤 사연으로 그녀는 성폭력 피해 생존자들과 무대에 함께 섰을까요? 작년 초 미국에서는 충격적인 다큐멘터리 한 편이 등장합니다. '헌팅 그라운드'라는 제목의 이 다큐멘터리는 미국 대학 캠퍼스 내 만연한 성폭력 문제를 고발하죠. 여기에 깊은 인상을 받은 레이디 가가는 영화의 주제가를 발표합니다. 바로 'Til It Happens To You'라는 노래로, 이 노래는 성폭력 피해 생존자가 느끼는 감정과 체험한 것들을 당사자의 시선으로 전달하죠. 레이디 가가는 이 노래의 수익금 전액을 성폭력 피해 생존자들을 위해 기부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 노래는 아카데미 주제가상 후보에도 오르죠. 그리고 그녀는 이 노래의 무대를, 이 노래의 진정한 주인공이라 할 성폭력 피해 생존 당사자들과 함께 꾸밉니다. 노래의 시작 어두운 무대에서 홀로 노래를 시작하는 레이디 가가. 하지만 노래가 중반을 지나자 무대 뒤에서 52명의 성폭력 피해 생존자들이 무대를 향해 걸어 나옵니다. 그리고 이들은 레이디 가가 주위를 에워싸고, 객석을 정면으로 바라보며 섭니다. 그리고 걷어올린 피해 생존자들의 팔에는 이들의 다짐과 같은, 혹은 이들에게 힘을 주었던 말들이 쓰여 있습니다. '네 잘못이 아니야(Not your fault)' '부서지지 않는다(Unbreakable)' '생존자(Survivor)' '그것은 나에게 일어난 일이야(It happend to me)' 성폭력 피해 생존자로서 세상을 살아가는 것은 무척이나 어려운 일입니다. 성폭력 피해는 혼자 안고 살아가기에 너무나 무거운 경험입니다. 그렇다고 다른 사람과 나누기에도 쉽지 않은 경험입니다. 때로 피해 사실을 밝혔을 때, '피해자'라는 이름이 또 다른 굴레가 되기도 합니다. 상처를 이겨내려 힘들게 사회로 나가도 '성폭력 피해자가 어떻게 행복할 수 있느냐'고 묻거나 '사실은 피해자가 아닌 것 아니냐'는 의심을 하기도 합니다. 때문에 피해 경험을 공개한다는 것, 피해 생존자로서 사람들을 마주한다는 것은 무척이나 용기있는 일입니다. 또한 이는 성폭력 피해 생존자에 대한 편견에 맞서며 살아 가겠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용기, 강인함, 결단력이 가득했던 무대. 레이디 가가와 피해 생존자들은 서로의 손을 맞잡으며 무대를 마칩니다. 이 날 레이디 가가의 무대를 소개한 것은 부통령인 조 바이든이었습니다. 현재 그는 백악관 내에서 '캠퍼스 내 성폭력 반대 캠페인'을 이끌고 있습니다. 그는 현재도 대학 내 성폭력의 문제가 심각하다며 사람들의 경각심을 촉구하는 발언을 합니다. '우리의 문화를 바꿉시다. 우리는 그렇게 해야만 하고 그렇게 할 수 있습니다.' 끝으로 무대에 오른, 한 성폭력 피해 생존자의 팔에 새겨진 문구를 공유합니다. '그것은 우리 모두의 책임입니다.(It's on us)'
일반인과 패션고자는 한끝차이! (이것만 바꿔도...)
안녕하세요! 오늘의 주제는 패션고자와 일반인은 한끝차이라고 정해봤습니다. 솔직히 패션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패션고자와 일반인을 정하기가 참으로 애매모호 합니다. 옷을 못 입는 기준이 정말 애매해요. 어느 정도가 패션고자고 일반인일까. 그래서 주위 옷에 관심없는 남자분들과 지인들에게 물어본 결과를 토대로 현실적인 수준에서 패션고자와 일반인을 나눠봤습니다. (진짜 주위에 있을법한) 그래서 제목 그대로 패션고자에서 이것 하나만 바꾸면 일반인이 될 수 있다가 이 글의 주요 핵심이 되겠습니다. 이정도가 무슨 패션고자냐, 패션고자라면 난해한 패션이나 진짜 누가봐도 이상한 옷을 걸치고 다니는 사람이 패션고자 아니냐고 하시겠지만. 저희 주변에서 흔히 있고 좀 현실적인 패션고자와 일반인이라는 것만 유의해주세요. 왼쪽을 봤을때, 딱봐도 발이 안보일 정도로 긴 데님팬츠. 하지만 여기서 스키니한 핏의 바지로 체인지!!!! 훨씬 나아진 걸 볼 수 있죠! 이것도 아마 납득 못하실수도 있겠지만 바지 바꾸기 전과 후를 보시면 이해가 빠르실거 같네요! 남자의 바지는 핏이 생명이예요.. 바지만 잘 골라도 훨씬 스타일이 살아요. 왼쪽 사진, 아마 누군지 모두 짐작을 하실거라..생각하는데. 남자분들에게 보여주자마자 이건 oo니깐 가능한 패션이라며. 패션을 좋아하는 사람이 보기엔 개성이지만 옷에 관심없는 사람이 보기엔 패션고자라고. 그래서 티와 신발 색만 회색으로 바꿔봤습니다! 옷은 무난무난하게 괜찮게 입었어요! 하지만... 낡디 낡은 가방... 세련된 서류 가방으로 가방만 바꿨을 뿐인데 뭔가 세련된 오피스룩이 완성됐어요! 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