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sionoil
100,000+ Views

1억 원짜리 츄리닝

안녕하세요. 빙글러 여러분 열정에 기름붓기입니다.

오늘의 이야기는 시대의 아이콘 이소룡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자신만의 길을 끝까지 관철한 그의 삶에서
배울 수 있는 것이 많을 것 같아요. :)

아참! 그리고 앞으로는 다루게 되는 이야기를 포스터로
제작해보려 합니다. 포스터를 보면서 그때의 열정을
계속해서 되새길 수 있도록 정말 열심히 만들었습니다.

포스터가 궁금하신 분들은 댓글을 확인해주세요! :)
24 Comments
Suggested
Recent
열정에 기름 붓기 ~~~ 요런거 아주 좋아 합니다. 칭찬해요! ㅋㅋㅋㅋ
여러분 안녕하세요. 열정에 기름붓기입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댓글이 너무 늦었습니다. 저희가 정말 열심히 만든 포스터가 여러분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포스터에 관심이 있으신 분은 여기를 눌러주세요. :) https://goo.gl/Z3ijxX
중용23절 역린에 나온말과 같네요
아 멋있어......❤️
댓글은.. 어떤걸 확인하면대나요?
karismakoo님 안녕하세요. 열정에 기름붓기입니다. 죄송합니다. 댓글이 너무 늦었습니다. https://goo.gl/Z3ijxX 이 링크로 들어가시면 포스터 상세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으십니다.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정보] 초보 무림인이 알면 좋은 몇 가지 주요 개념
무림 세계에 발을 딛는 초보 무림인에게는 무림이라는공간은 복잡하고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데요. 초보 무림인 or 무협에 관심있는 분을 위한 몇 가지 주요 개념에 대해 알아봅시다. 1. 무협 무(武 굳셀 무) 사람이 창을 들고 가는 글자를 형상화된 것으로 전투에서 필요한 기술(무술)을 나타내는 글자입니다. 협(俠 의기로울 협) 낄 협(夾)이 사람인변(亻)에 붙어있는 글자로 ‘낄협’은, 사람이 무기를 옆에 끼고 있는 형상입니다. 그래서 ‘협’은 무기를 가진 사람이 위기에 빠진 사람을돕는다는 뜻으로도 풀이 되고, 약자를 돕는 정신과 행동원리가 담겨있습니다. 따라서 ‘무’는 무공, 육체적인 힘을, ‘협’은 의로운 정신 그리고 그 정신을 가진 사람들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무협’은 ‘무술로써 의로운 정신을 실천하는 사람’ 또는 ‘그들의 이야기’라는 뜻이 되는 것이죠. 무협은, 무를 통해 협의 정신을 이뤄나가는 협(협객) 그들 자신이자, 그들의 이야기입니다. 2. 무림 말 그대로 무인들의 숲, 무인들의 네트워크입니다. 무인은 스스로 태어나지 않습니다. 스승으로부터 가르침을 받고 사형과 사제와 함께 겨루고,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스스로를 발견하면서 함께 자랍니다. 그래서 무인에게는 관계, 네트워크가 필요합니다. 같은 무예 안에서 모인 그들 간의 관계는 무척 끈끈합니다. 마치 가족같은 관계라고 할 수 있죠. 시간이 흐르면서 이 집단에는 전통이 쌓이고 문화가 형성됩니다. 그들을 우리는 ‘문파’라고 부릅니다. 문파들은 무공도, 문화도, 사상도 모두 저마다 다릅니다. 때문에 때로는 서로 등을 지기도 하고 가까이 지내기도합니다. 이런 관계와 관계가 얽히고설킨 네트워크가 무림입니다. 3. 협객 무협 속 ‘협객’들은 강하고 정의로운 사람들입니다. 약자의 편에 서서 악을 물리치죠. 중국에서 협이라는이름은 의로움과 신의, 충절의 대명사이자 ‘슈퍼 히어로’, 영웅입니다. 이 덕분에 서양에서 들어온 영웅들은 재밌는 새 이름을갖게 됐는데요. 스파이더맨은 거미협, 배트맨이 박쥐협, 아이언맨은 강철협이라고 불리죠. 그런데 여기서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 있습니다. 이들 ‘협객’이 역사상 실존했다는 사실입니다. 역사적으로 협은 중국 민중과 늘 함께해온 존재였습니다. 사마천의 '사기' 등 문헌을 통해서도 협에 대한 기록을확인할 수 있습니다. (역사상 실존했던, 최초의 협객이라고 불리는 한 남자에대한 이야기는 다음 시간에 설명할 예정입니다 ^^) 4. 강호 협객들이 사는 무협의 세계, 우리는 그곳을 ‘강호’라고부릅니다. ‘강호’는 원래 장강(양자강)과 동정호 주변을 가리키는지명이었습니다. 그 뜻이 확장돼서 문학 속에서는 속세와 떨어진 자연을의미하기도 합니다. ‘유유자적 강호를 떠돈다’ 같은 말은 이 뜻에서의 강호입니다. 무협에서의 강호는, 무림이 자리 잡은 공간입니다. 무림이 무인들의 관계로 이뤄진 네트워크이기 때문에 무인들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그곳은 강호라고 할 수있습니다. "강호(江湖)는 단순히 강과 호수만 뜻하지는 않는다. 사실 강호는 아주 넓다고도, 좁다고도 말할 수 있다. 넓다고 하는 것은 중국 전체가 다 강호가 될 수 있기 때문이며 좁다고 하는 것은 협객이 활동하는 그곳만이 강호이기때문이다." 중국무협문학학회 회장 - 리룽더(李荣德) 5. 문파 문파는 스승과 제자, 사형과 사제 등 혈연으로 맺어진관계 집단을 ‘가문’이라고 부르는데요, 문파는 ‘무예’를 매개로 만들어진 또 하나의 가문이라고할 수 있습니다. 이 수십, 수백 개의 문파들이 모여 ‘무림’이 형성됩니다. 다시 말해, 문파란 무림을 구성하는 작은 단위입니다. 무협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9대 문파를 모르는 분들은 없을 겁니다. 그런데 9대 문파에 대한 이야기는 종종 논란을 부르기도 합니다. 그도 그럴 것이, 각 작가가 설정한 세계관에 따라 9대문파로 꼽히는 문파조차 달라지고 그 문파들의 성향과 문화도 자연 달라질 수밖에 없기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들이 의리를 최고의 덕목으로 여기고 약한 자를 보호하며 사소한 은혜도 갚고야 마는 ‘품위’ 있는 무림의 대표 주자들이란 것만은 모두가 동의하는 사실입니다. 6. 정파와 사파, 백도와 흑도 대다수의 이야기 속에는 ‘착한 놈’과 ‘나쁜 놈’ 혹은 ‘우리 편’과 ‘남의 편’이 나뉩니다. 그들의 대립과 갈등을 통해 이야기가 흘러가죠. 무협 안에는 정파와 사파, 혹은 백도와 흑도 간의 세력다툼 이야기가 핵심이 됩니다. 그런데 이들을 선·악으로 딱 잘라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앞서 말했듯 무림이란 사회는 ‘관계’의 총합. 기존 사회의 질서에 합(合)하느냐 반(反)하느냐, 어떤 관계를 맺느냐와 같은 상대적 잣대 또한 흑과 백,정과 사를 나누는 기준이 되기도 합니다. 기존 네트워크에 새로운 네트워크가 등장하였을 때 이들이 기존 네트워크에 도움이 되는 방향이라면 정파/백도, 그렇지 못하면 사파/흑도로 규정된다는 것이죠. 자기의 사적인 이익을 위해 움직이는 사파. 그들은 이익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습니다. 선량한 사람들을 괴롭히고, 무림의 질서를 어지럽힙니다. “백도와 흑도를 구분하는 근본적인 차이는 의(義)와이(利)입니다 백도는 인의를 추구하고 흑도는 이익을 추구하죠.” 중국무협문학학회 회장 - 리룽더(李荣德) 7. 9대 문파 (이글에서는 
9대 문파가 작품마다 문파의 특성이 워낙 다르기 때문에 기본적인 특징만 전합니다. ) ‘9대 문파’라는 개념이 무협에서 쓰이기
시작한 건 비교적 최근의 일입니다. 1959년 출판된 와룡생의 무협소설 '비룡'에서
처음 등장한 개념인데요.
그들은 백도의 소속으로서 소림, 무당, 곤륜, 화산, 점창, 공동, 운산, 청성, 아미가
9대 문파로 등장했습니다. 이들은 사파로 인해 강호에 문제가 생겼을 때 무림맹이라는 이름으로 뭉쳐서 강호의 질서를 지켜냅니다. (무림맹 : 백도 소속의 여러 문파들이 특정 목표를 위해연맹하는 것) 9대 문파는 작품마다 다르게 나타나고, 외양부터 분명한 차이를 보이입니다. 그중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소림, 무당, 아미, 공동, 곤륜, 화산 여섯 문파는 통상 고정적으로 9대 문파에 들지만 남은 세 문파의 자리는 작품마다 다른 문파들로 채워지곤 합니다. ▶ 영상으로 더 자세히 보고 싶으시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