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NOWORKS
100,000+ Views

3분 만에 상대성 이론 이해하기

28 Comments
Suggested
Recent
누군가 그랬지 과학은 가장 그럴싸 한 걸로 때려맞추는 거라고
맞는 말이죠 더 그럴싸한게 나오면 언제든지 갈아끼워지거나 보충될 수 있으니까요
이론이 증명된거고 증명안된건 가설임
뭐라구요?
쉬운 설명과 책 소개 감사합니다. 공간이 중력장이라는 생각. 중력장이 곧 공간이라는 생각이 원자의 핵 주위를 도는 전자가 물질일 수도 있고 공간일 수도 있다는 색즉시공, 공즉시색의 원리와 같은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쉬운듯 어렵네요 이해가 않됩니다 그런데 영혼이 있다없다 증명문제 처럼 생각이 드는것은 왜그럴까요? 눈에 않보여서 그런것인지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토박이말 찾기 놀이]1-18
[토박이말 찾기 놀이]1-18 여섯 돌 토박이말 어울림 한마당 잔치를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얼마나 많은 분들이 누리집을 다녀 가셨는지는 알 수 없지만 솜씨 뽐내기에 지음몬(작품)을 낸 배움이가 세 즈믄 사람(3000명)에서 몇 사람 빠질 만큼 되었습니다. 그리고 토박이말 겨루기, 다녀갑니다에 글을 남겨 주신 분들까지 함께해 주신 분들과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고맙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매끄럽지 못했던 것도 있고 제 때 챙기지 못한 것들도 있었지만 다음에는 그런 일이 없도록 더욱 마음을 쓰겠다는 다짐도 해 봅니다. 지난 엿날에는 시골에 다녀왔습니다. 세 이레 만에 간 시골은 참 많이 달라져 있었습니다. 붉은 빛깔로 주렁주렁 달려 있던 감은 말할 것도 없고 잎도 하나 남김 없이 다 떨어지고 없었습니다. 싸늘한 바닥은 얼음 위를 걷는 것처럼 발이 시렵도록 차가웠죠. 건건이를 챙겨 넣고 이른 저녁을 먹은 뒤 설거지를 하다가 손이 시려움을 느끼고 아직 물을 데우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아끼시는 게 몸에 배서 그러지 마시라 말씀을 드려도 그러시니 어쩔 수가 없습니다. 바쁘게 보낸 한 이레를 마무리하며 토박이말 찾기 놀이를 만들고 있습니다. 오늘은 토박이말 살리기 86부터 90까지와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 서리와 아랑곳한 토박이말, 요즘 배움책에서 살려 쓸 토박이말, 책에서 길을 찾다에 나온 토박이말을 보태서 만들었습니다. 밑에 알려드리는 뜻을 보시면서 다시 익힘도 하시고 마음에 드는 토박이말은 둘레 사람들에게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다 찾은 분들은 찍그림을 찍어 글갚음(댓글)으로 달아 주시면 더 힘이 날 것입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들겨울달 닷새 닷날(2021년 11월 5일 금요일) 바람 바람 <찾으실 낱말> 마음자리, 막서다, 말눈치, 맛문하다, 맛바르다, 닿소리, 거죽, 종살이, 올서리, 늦서리, 무서리, 된서리 [낱말 뜻] 마음자리: 마음의 밑바탕=심지 막서다: (사람이) 아이, 어른 가리지 않고 싸울 듯이 마구 대들다. 말눈치: 말하는 가운데 살며시 드러나는 눈치 맛문하다: (사람이) 몹시 지쳐 있다. 맛바르다: 맛있게 먹던 먹거리가 이내 없어져 배가 차지 않아 마음이 시들하다. 닿소리: '자음'을 뜻하는 토박이말 거죽: '표피'를 뜻하는 토박이말 종살이: 남의 종노릇을 하던 일 올서리: 제철보다 일찍 내리는 서리 늦서리: 제철보다 늦게 내리는 서리 무서리: 늦가을에 처음 내리는 묽은 서리 된서리: 늦가을에 아주 되게 내리는 서리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찾기놀이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처음으로 책을 만들어봤습니다.
글을 읽고 쓰면서 책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나의 이야기가 찍힌 활자의 선을 따라 위로받을 수 있는 책을 말입니다. 아직 부족한 수준이라 컨셉진에서 진행하는 에세이 프로젝트를 통해 책을 만들어봤습니다. 매일 한 가지 키워드를 주고, 24개 이상의 글을 작성하면 책 한 권을 만들어서 배송해줍니다. (가격 10만원) 쓴 글 중 일부를 발췌해서 같이 이야기 나눠보려 합니다. https://missioncamp.kr/916046637/?idx=2 담백한 작가 소개입니다. 지향하는 것이 담긴 짧은 문장이 나를 대변하고 있습니다. 직업: 생계를 유지하기 위하여 자신의 적성과 능력에 따라 일정한 기간 동안 계속하여 종사하는 일. 직업에 쌓인 채 살아가는 사람을 봅니다. 자신의 적성과 능력까지는 모르겠지만,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직업이 필요하다는 말에 동의합니다. 직업 위에 생이 있습니다. 어떤 키워드일지 짐작 가시나요? 답은 '애장품'이었습니다. 당신의 애장품은 무엇인가요? 태어나서 처음으로 사랑을 알게 해준 애인을 생각하며 쓴 글입니다. '관계'를 떠올렸을 때, 유일하게 웃음 지을 수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당신을 처음 살게한 사람은 누구인가요? '인간이 살려고 만든 게 예술이지 않을까?' 생각한 적이 있습니다. 책 속 한 문장, 노래 속 그 가사, 그림을 보며 흘린 눈물이 나를 살게 하니까요. 예민하여 일상이 피곤하고 힘들지만, 그렇기에 보고 들으며 느낄 수 있는 스펙트럼이 넓습니다. 이를 녹여 글에 담아 온난한 형태로 만드는 삶을 살고자 오늘도, 살아냅니다. 투박하고 부족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언젠가 제 이름을 밝히며 책을 낼 수 있기를 소망하며 검은달과 함께 잠을 청합니다.
탱크맨, 알면 알수록 대단한 사람
보통 우리는 이 사진으로 탱크맨을 알고있지만 실제 상황은 이랬음 ㄷㄷㄷㄷㄷ 저 수많은 전차 행렬을 혼자서 틀어막은거임 ㄷㄷㄷㄷ 천안문 항쟁 당시 지도에서 붉은색 혈흔이 바로 유혈진압이 있던 장소 당시 상황을 묘사한 그림 그림이지만 많이 잔인함 당시 상황을 다뤘던 다큐멘터리 바글바글 모여있던 시민들에게 실탄사격함 ㄷㄷㄷㄷㄷ 중국군의 진압으로 적게는 2600명, 많게는 1만명이 사망한것으로 추정됨 (소련은 1만명이 사망했을 것이라 추정했고, 나토는 7천명이 사망했다 추정했으며, 중국 적십자사는 2600명이 사망했다고함. 중국 정부는 241명이라 주장.) 그렇게 하루 동안 아무리 적게 잡아도 수백명, 많게는 수천명, 어쩌면 만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총에 맞고 탱크에 깔려죽은 바로 진압의 다음날 아침에 벌어졌던 일이 바로. 이 상황이었음 6월 3일과 4일. 2일동안의 유혈진압 뒤 전차부대가 천안문 광장에 본격적으로 전개되는 와중 다른 모든 시민들이 학살당할까 두려워 도망친 그 상황에! 탱크맨이 유유히 걸어와 대규모 전차부대의 전개를 가로막은거임 탱크맨 아무것도 몰랐을때는 그냥 용기있는사람이겠다 생각했는데 전날과 전전날 군대에 의해 수천명이 죽은상황에서 나섰다는 사실을 알게되니까 ㄹㅇ 대단한사람으로 보임 출처 학살이 시작된 다음 날 동포들이 죽어가는 것을 보고난 후였기 때문에 장을 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탱그를 보자 막아서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던 거라 하오. 이 한줄을 쓰는데도 울컥하다니 진정한 중국의 라스트 따거 아니겠소...
[책 추천] 겨울이 시작될 때 읽으면 좋은 책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마음까지도 차가워지는 요즘인데요. 오늘은 이렇게 시작된 겨울에 읽으면 좋은 책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과 함께 겨울의 시작에 온기를 더해보는 건 어떨까요? 01 바쁜 일상에 휴식과 가슴 따뜻한 위로가 필요할 때 차갑게 식어버린 마음에 온기를 더하는 그들의 이야기 그 겨울의 일주일 메이브 빈치 지음 | 문학동네 펴냄 이 책이 궁금하다면?클릭!> 02 겨울같이 시린 마음에 따뜻한 설렘이 필요할 때 첫눈에 반한 두 남녀의 10년 동안 엇갈리는 사랑 이야기 12월의 어느 날 조지 실버 지음 | arte(아르테) 펴냄 이 책이 궁금하다면? 클릭!> 03 겨울의 아름다움을 마음으로 담고 싶을 때 그가 겨울 풍경으로 담아낸 서정적인 이야기 설국 가와바타 야스나리 지음 | 민음사 펴냄 이 책이 궁금하다면?클릭!> 04 차가워진 겨울 공기에 마음이 허전해질 때 얼어붙은 마음을 따듯하게 녹여줄 그들의 겨울 이야기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이도우 지음 | 시공사 펴냄 이 책이 궁금하다면? 클릭!> 05 우리는 사랑 앞에서 왜 조금씩 한심해지는 걸까 설원에서 펼쳐지는 그들의 현실적이고 솔직한 사랑 이야기 연애의 행방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 소미미디어 펴냄 이 책이 궁금하다면?클릭!>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이 책 편하게 빌려보기!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