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bstory
1,000+ Views

박사모 '9가지 만행' 폭로한 식당 사장 "정신병 걸릴 듯"

"하소연 좀 들어 주세요. 박사모 회원들 때문에 정신 병이 걸릴 것 같아요" 서울시청 인근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주인 A씨가 일부 박사모(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회원들 때문에 "정신 병이 걸릴 것 같다"며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

A씨는 19일, ‘보배드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소연 좀 들어주세요. 정신병에 걸릴 것 같아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매주 토요일마다 저와 제 직원들이 받는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다"고 푸념했다. 그는 "언제부턴가 저희에게 지옥 같은 주말이 됐다"며 "마음 같아선 ‘박사모 출입금지’라고 써놓고 싶지만 겁이 난다. 상식이 안 통하는 분들인데 무슨 짓을 저지를지 모른다"고 주장하며 일부 박사모 회원들의 9가지 만행에 대해 언급했다.

A씨의 글에 따르면 '박사모‘ 회원들은 눈이 오는 날이면 식당 안에 들어와서 젖은 양말을 벗어서 석유 히터기에 올려놓는 것은 기본이다. 그는 "신발 속 깔창처럼 넣어둔 젖은 신문지도 식수대 뒤에 버리다 직원한테 걸렸다"고 전했다.

또한 "식당 화장실에서는 거의 샤워를 하는 수준"이라며 "(박사모가)핸드타월까지 챙겨간다"고 폭로했다.

이어 그는 “무료 커피 자판기는 2시간을 못 버티고 동이 난다”며 "한 손에 기본 네 잔씩 들고 나가는가하면 가져온 텀블러에 리필까지 해간다"고 토로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A씨는 “박사모 회원들이 질서 유지가 전혀 안 된다. 그냥 빈자리 보이면 막무가내"라며 "혼란을 틈타 무전취식 하신 분만 어림잡아 10명이 넘는다. 폭언과 반말은 기본 옵션이고, 매장 입구에서 담배를 피우고 밖에서 사들고 온 소주를 자연스럽게 마신다”고 지적했다.

또 “식당 내 다른 손님에게 설교도 한다”고 덧붙였다. A씨는 “박사모는 ‘대통령이 여잔데 감싸야 하지 않느냐. 여자라 잘 모를 수도 있지 않느냐. 문재인, 안철수, 이재명을 처단하자. 계엄령이 답이다’라며 매장 안에서 설교를 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처음에는 다 어르신들이고 어쨌든 신념을 지키기 위해 모인 사람들이라 생각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최대한 예의 갖춰 대해드렸다”고 했지만 “그냥 딱 보면 놀러 온 거다. 술도 한잔하고 신나게 소리도 지르고 부킹도 하고 헌팅도 하고…"라고 질타했다.

A씨의 글을 본 네티즌들은 “식당 내 CCTV를 설치하라”거나 “조금만 참으세요. 곧 끝난다”고 반응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박사모의 행동이 나쁘지만 ‘서로 이해하려는 노력은 해봐야 하지 않겠나’라는 생각은 든다"고 했지만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박사모는 이미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 것 같다”고 지적했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콜라텍옆에 매장을 간적이 있었다 거의 비슷한데 글로만 보면 몇배는 심하다 나이들면 자존감이 강해진다는데 하루일당에 매국노 되었다 신념도 이념도 없는 쓰레기들! 빨갱이 종북못한 매국노들!
그렇다고.. 그 분들 모두 어느 섬에 몰아넣고 한센인들 처럼 관리할 순 없잖습니까? 물론 심정이야 그리 하는게 국가 발전에 이바지 하는데 훨씬 보탬이 될 것이란 판단이 드는 것도 사실이지만요.. 그 분들도 누군가의 남편, 아내이자 부모, 조부모일 텐데.. 사실.. 이번 탄기국(박사모 등) 사태를 보면서 우리 사회가 얼마나 불안정한 사회고 앞으로도 이러한 세대간 불화가 적어도 15~20년 동안은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첫번째 원인은 교육부족입니다. 그분들의 평균 학력이 많이 부족합니다. 지금이야 고졸은 기본이고 대분분 대학을 가는 사회지만.. 그분들은 공부하고 싶어도 가난땜에 할 수 조차 없던 세대들이 잖아요.. 둘째, 노후준비 부족으로 삶이 너무 곤궁해졌기 때문입니다. 지금의 대한민국을 누가 이렇게 만들었는데?! 소위 본전생각과 마지막 자존심을 발휘한 생색내기 겠지요.. 어쨌든.. 기본 매너 부족과 끝장을 보겠단 위험한 생각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요즘입니다. 당한 사람만 서러운 법이니.. 될 수 있으면 피해보지 않도록 주의하시고 혹여라도 피해를 보신분은 공권력에 도움을 요청하시기 바랍니다. 태풍은 피하는게 상책입니다. 괜히 맞서다간 뼈도 안남을 수 있습니다. 피해가 너무 크잖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든살 노인에게 몰래카메라를 시전한 BBC
1988년 영국. 윈턴 여사는 집 다락방에서 무언가를 발견한다. 수백명에 달하는 어린아이들의 사진과 이름, 명부 등이 수록된 스크랩북이었다. 남편인 니콜라스 윈턴이 구한 669명의 유대인 명부가 세상에 밝혀지는 순간이었다. 유대계 영국인인 니콜라스 윈턴은 29세이던 1938년, 휴양차 갔던 체코에서 유대인 수용소의 실상을 알게 된다.  당시 영국에선 독일에서 핍박받던 유대인의 아이들을 입양하는 방식으로 데려오곤 했는데 도움의 손길이 체코에는 미치지 못했던 것이다. 그는 나치 장교에게 뇌물을 주는 등 사비를 털어 669명에 달하는 아이들을 영국으로 보낼 수 있었다. 하지만 2차대전 발발로 탈출시키던 나머지 250명의 행방이 묘연해지자 니콜라스 윈턴은 실의에 빠져 영국으로 돌아왔고 50년간 이 일을 묻어둔채 지냈다. 심지어는 아내가 찾아낸 명부를 파기하고자 했다. 결국 윈턴 여사는 남편을 설득, 이 명부를 방송국에 제보한다. 곧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채 담담한 표정의 니콜라스 윈턴. 스크랩북을 펼쳐보인 진행자 윈턴 씨가 자신이 구한 아이와 찍은 사진도 있다 "뒷면을 살펴보면 (구조된) 모든 아이들의 명단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사회자가 지목한 한 이름 베라 디아맨트 베라의 어릴적 사진이 지나가고 "그리고 베라씨가 오늘 이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그리고 이 말씀을 꼭 드려야겠네요. 베라씨는 지금 윈턴씨 옆에 앉아있습니다." 띠용? 니콜라스 윈턴은 50년전 자신이 구해준 꼬마가 이제 중년이 다 되서 자신의 바로 옆 자리에 앉아있으리라곤 상상도 못했다. 반가움과 고마움을 담아 포옹하는 베라, 그리고 박수로 응원해주는 청중들 아직 몰카는 끝나지 않았다. 이번엔 윈턴의 왼편에 앉은 여인이 자신도 윈턴의 도움으로 구조됐다면서 문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2번째 띠용 오늘 놀랄 일이 많구먼 ㅎㅎ 몰카는 아직 안 끝났습니다. "혹시 이 중에 윈턴씨 덕에 목숨을 구한 분이 계시면 일어나 주세요." 그러자 윈턴씨 주변에 앉아 박수를 쳤던 청중들 수십명이 자리에서 일어났다. 어리둥절 니콜라스 윈턴이 구한 669명의 어린이는 나중에 각자 성장하고 가정을 이루어 그 수가 6천여명에 달하게 됐다고 한다. 그럼에도 그는 마저 구하지 못한 250명에 대한 죄책감과 체코에 그대로 남은 동료들에 대한 미안함 등으로 이 일을 50년 동안이나 숨기고 살아왔다. 이 공로로 니콜라스 윈턴은 2003년 기사에 봉해졌으며 2015년 106세를 일기로 타개한다. 출처 감동이란 이런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