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asia
10,000+ Views

김윤석, “ ‘화이’는 미친 사랑 이야기다”(인터뷰)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174489 장준환 감독이 10년 만에 내놓은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이하 화이)는 다양한 방향으로 해석 가능한 열린 텍스트다. 범죄조직의 리더 석태 입장에서 보면 이 영화는 자식에게 사랑받고 싶어 하는 한 남자의 눈물겨운 고군분투기, 그릇된 부성애(父性愛)가 낳은 비극의 드라마, 한마디로 ‘미친 사랑의 노래’다. 한 아이의 삶을 파국으로 이끄는 석태가 충무로의 괴물 배우 김윤석의 얼굴을 빌려 스크린에 구현됐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태국에서 총무를 맡은 후 돈독 오른 여진구
tvN <현지에서 먹힐까>의 기본 룰 투자금을 줄테니 장사 잘해서 갚아라 시작된 눈치게임 얼떨결에 총무 당ㅋ첨ㅋ 그 날 이후 진구는 돌아오지 못할 가계부의 늪에 빠지게 된다 공금 1원도 허투루 쓰지 않겠다 툭툭이 탈때도 가계부 준비 가계부 지옥 가계부 항시 대기 가계부 무한굴레 가계부 가계부 가계부 가계부 가계부  첫 장사 후 매출 브리핑하는 CFO (자금총괄책임자) (소환) 하루 종일 개고생 했지만 적자 ㅠㅠㅠ 적자의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모담 이거 번거예요? ㅋ 제작진에게 대표로 매출부진에 대한 족침을 당하고 있음ㅋㅋㅋㅋ 여: 아니,, 재료를 오늘 다 소진한건 아니니까요,,, (더 많은 돈을 벌고 싶다....) 팔고있는 메뉴들을 보니 재료가 너무 많다..! 손질할것도 너무 많다...! 진구는 깨닫는다 수박과 시럽만 있으면 되는 땡모반이 남는 장사란거슬.. 그때부터였을까요 땡모반에 미치기 시작한게... 땡모반~~~~~? 땡모반~~~~!!!!!!!! 땡모반!!!!!!!!!!!!!!!!!!!!!!!!!!!!! 메인재료 소진에 땡모반을 끼워팔아본다 응ㅋ 노땡큐ㅋ 맛과 평점이 세상 중요한 형들은 CFO 속을 아는지 모르는지 서비스 서비스 듬뿍 듬뿍 (평점 높게  알지? 찡긋) 계속된 솔드아웃에 쉐프는 만족 여: 형들이 양을 너무 많이 줘서.. 사실 오늘 30팀도 못 받았어요ㅜ (세상 억울) 형들이 너무 많이 퍼줘서 재료가 빨리 소진돼 솔드아웃 된거라는 CFO의 독설 * 24시간 스윗한 둘째형의 스윗한 매출노상관 * 여: 형님 마음 독하게 가지셔야 해요  어쩔 수 없어요 학생들한테만 깎아줄 순 없잖아요 ( 이리와봐요 형...) (내 말을 들어요...) 여: 저도 조금이라도 깎아드리고 싶지만 형님들의 땀을 보고 있자니.. 오늘도 치열하게 매출과의 전쟁을 치른 CFO의 하루 곧 배우를 접고 장사꾼의 길로 들어설 각ㅋㅋㅋ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죽음'에 관해 아주 조금이라도 생각하게 만드는 영화들
아서와 클레어, 2017 - 왓챠 자신의 인생, 마지막 여행지를 암스테르담으로 정한 아서는 무작정 여행을 떠난다. 그곳에서 자신의 호텔 옆방에 투숙하던 어딘가 엉뚱하지만 함께 있으면 즐거운 클레어를 만나게 된 아서. 그리고 그들은 암스테르담의 밤길을 따라 함께 여행을 시작하게 되는데.. 미 비포 유, 2016 - 왓챠, 웨이브 6년 동안이나 일하던 카페가 문을 닫는 바람에 백수가 된 루이자(에밀리아 클라크)는 새 직장을 찾던 중 촉망 받던 젊은 사업가였던 전신마비 환자 윌(샘 클라플린)의 6개월 임시 간병인이 된다.  그렇게 둘은 서로의 인생을 향해 차츰 걸어 들어가는데... 노킹 온 헤븐스 도어, 1997 - 왓챠 뇌종양 진단을 받은 마틴과 골수암 말기의 루디는 같은 병실에 입원한다. 단 한번도 바다를 보지 못한 루디를 위해 마틴은 그와 함께 바다로 향하는 생애 마지막 여행을 시작한다. 하지만, 여행을 위해 그들이 훔친 차는 100만 마르크가 들어있는 악당들의 스포츠카였던 것. 행복도 잠시, 악당과 경찰의 추격 속에 그들의 여행은 위태롭게 흘러 가는데… 밀리언 달러 베이비, 2004 - 넷플릭스 딸과의 관계가 소원해진 채 혼자 낡은 체육관을 운영하며 권투 선수들을 키우는 프랭키(클린트 이스트우드)에게 매기(힐러리 스웽크)가 찾아온다. 선수로 키워 달라는 말에 프랭키는 30살이 넘은 여자라는 이유로 매몰차게 거절하지만 매기는 계속 체육관에 와서 연습하길 멈추지 않는다. 선수 때 한쪽 눈을 잃고 지금은 프랭키 체육관의 청소부로 일하며 지내는 스크랩(모건 프리먼)이 조금씩 매기를 돕는다. 매기의 열의에 못이긴 척 프랭키는 트레이너가 되어 ‘모쿠슈라’라는 이름을 붙여주며 함께 경기에 나가며 점점 가까워진다. 씨 인사이드, 2007 - 왓챠, 웨이브 26년 전, 수심을 알 수 없는 바다에서 다이빙을 하다 전신마비자가 된 남자가 있다. 가족들의 헌신적인 뒷바라지 속에 침대에 누워서 오로지 입으로 펜을 잡고 글을 써왔던 그의 소망은 단 하나, 안락사로 세상을 떠나는 것이다. 완벽한 가족, 2019 - 왓챠 두 딸의 엄마, 사랑스러운 아내로서 행복한 삶을 꾸려가던 ‘릴리’ 어느 날, 오직 자기 자신에게 바치는 특별한 인생 플랜을 세우기로 결심한다. 일년 중 가장 반짝거리는 하루, 크리스마스를 앞둔 저녁에 가족들 앞에서 폭탄 선언을 하게 되는데…!  채비, 2007 - 웨이브, 티빙 일곱살 같은 서른살 아들 인규를 24시간 특별 케어(?) 하느라 어느 새 30년 프로 잔소리꾼이 된 엄마 애순 씨는 앞으로 아들과 함께 할 시간이 많지 않음을 알게 된다. 자신이 떠난 후 남겨질 아들을 생각하니 또다시 걱정만 한 가득인 애순 씨는 세상과 어울리며 홀로 살아갈 인규를 위한 그녀만의 특별한 체크 리스트를 작성하고, 잠시 소원했던 첫째 딸 문경과 동네 사람들의 도움을 받으며 빈칸을 하나씩 채워나가기 시작하는데... 몬스터 콜, 2016 - 웨이브, 티빙 기댈 곳 없이 빛을 잃어가던 소년 ‘코너’. 어느 날 밤, ‘코너’의 방으로 상상 속에서만 존재하던 거대한 ‘몬스터’가 찾아온다. ‘코너’는 매일 밤 그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면서 외면했던 마음 속 상처들을 마주하게 되는데… 출처 좋은 영화들이 많네요 ㅎㅎㅎ 영감을 얻으시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