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amboa
50,000+ Views

길고양이 사진전

모든 사진과 글이 가슴을 후벼판다...
아홉번째 사진에선 눈물이 왈칵 ㅠㅜ

<구사일생>사진전 작가님 블로그http://m.blog.naver.com/ckfzkrl/220942714614

41 Comments
Suggested
Recent
첫사진을 보며,,,먹먹함이 밀려오더니 결국 눈물을 쏟아냈네요~ 길위에 삶이 얼마나 힘들지 가늠조차 되지않아, 작은손길 관심으로 더해주지만,,,, 정말 작은 도움이겠죠~ 서로 공존하는 그런 삶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인간만이 최고의 자리에서 동물학대가 당연시 되는 세상이 아니길 바래봅니다 약한존재에게 더없이 관대한 그런 마음으로 살도록 노력해야겠어요~~ 길냥이들에게 미안한마음에 눈물짓네요
만아또 집사님처럼 추운겨울을 따뜻하게 날수있게 집은 못지어줄망정.....해코지만 안해도 길냥이들이 살기편할텐데요..
더 열씨미 밥주러 다녀야지!!! 더 열씨미 너희들을 위해 싸워주겠어!!! 내가 할수있는 모든것으로 지켜줄께!!!
7냥이 집사님 고마워요~^^
다른아가들도 귀엽지만 두번째 아가 진짜 귀엽네. 고양이와 살 부대끼며 사는 사람으로써 이런글 보면 울컥함. 우리 아가들도 다 길냥 출신이지만, 저 아가들이 우리 아가들처럼 주인 만났음 싶음.. 먹는거라도 걱정 없게.. 추위라도 걱정없게.. 나는 우리 아가들 더 행복하게 해줘서 나중에 나와 헤어지게 됐을때 날 만나서 추위를 피하고, 밥 잘 얻어먹었다. 생각해줬음 좋겠다.
이쁜 길고양이들 진짜 많아요~♡ 잘생긴 아이들도 많고...
슬퍼요 그냥...다...이쁜애기들인데ㅠ
매일 밥주러 다니며 혹여라도 보이던 애들중 하나라도 안보이면 무슨일이 생겼나~차에 치였나~보이지 않아 양지바른 곳에 묻어줄수도 없는 곳에서 별이 되어가고 있는건 아닌지 걱정 한무더기 안고 돌아오는데, 막상 사진으로 아이들의 모습을 보니 마음이 더 아프고 짠하고 많이 미안해지고 눈물이 나려합니다. 사료 한그릇 물 한그릇 더 놓아주는걸로도 위로가 안되는 오늘이네요...
고맙습니다~^^ 좋은일 해주셔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직업만족도 최상급인 보더콜리들 (ft. 화재로 타버린 산 되살리기)
썸머, 올리비아, 다스는 특별한 직업을 가진 댕댕이들임 산불로 타버린 칠레의 산을 되살리는 임무를 맡았음 칠레역사상 가장 최악의 산불이었다고 함 산불이 진압이 안돼서 외국에서도 소방관들과 장비를 빌려줘서 겨우겨우 진압하는데 한달 걸림 ㄷㄷ... 불타버린 집이 셀수도 없고 사망자만 11명.. 다 타버려서 새한마리 볼 수 없는 산에 사람이 일일이 나무를 심어서 되살리려면 얼마나 오랜 시간이 걸릴지 감도 못잡음 그래서 이렇게 댕댕이들 가방에 씨앗을 잔뜩 싣고 아오쒸 귀여워 ㅜ 이케 깨발랄한 보더콜리 댕댕이들이 뛰어다니면서 사방팔방 씨앗을 뿌리면, 꽃과 풀이 자라고 벌레가 생기고 벌레가 있으면 새나 동물들도 올거임. 개이득 보더콜리는 태생이 활발하고 뛰어다니는걸 엄청 좋아하는 견종임 (그래서 이 일을 무척 좋아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함) 관계자들이 실컷 뛰어다니며 씨앗을 뿌리고 돌아오면 맛있는 간식으로 보상을 주었다고 함 보더콜리가 워낙 영특하고 빨라서 이 일에 아주 완벽한 적임자라고 평가했다고 함ㅋㅋ 세달 정도가 지나자 댕댕이들이 뛰어다닌 숲에서 잔디들이 자라나기 시작했다고 함 귀여워디짐 ㅜㅜㅜㅜㅜ 애들 표정 해맑은것봐 ㄹㅇ 직업만족도 최상급
"누군가가 쓰레기라고 버린 곰인형은 유기견에겐 소중한 보물이었습니다"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835 사진 : reddit 길거리에 버려진 곰인형 위에서 곤히 잠을 청하고 있는 어느 한 유기견 모습이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고 있습니다.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는 '한 사람의 쓰레기는 강아지에게는 보물입니다(One person's trash is another dog's treasure)'라는 제목의 사진 한 장이 올라왔는데요.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체모를 누군가가 길가에다 버려놓고 간 곰인형 위에 누워 세상 편안한 자세로 곤히 잠을 자고 있는 유기견의 모습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사진 : reddit 자세히 들여다보니 유기견이 올라가서 잠을 자고 있는 곰인형의 배는 찢어져 솜털이 삐죽삐죽 빠져나와 있었는데요.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더 이상 쓸모가 없어진 곰인형은 그렇게 버려졌고 강아지에게는 세상 둘도 없는 소중한 친구이자 침대인 곰인형을 얻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버려진 곰인형 위에서 자고 있는 유기견 모습은 정말 많은 점을 시사해줍니다. 누군가에게는 필요없는 것일지라도 다른 누군가에게는 매우 절실한 것임을 말입니다. 사진 : reddit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더보기
종이상자 담긴 채 버려져 쓰레기 차량에 분쇄될 뻔한 고양이 목숨 살린 환경미화원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824 사진 : the Blue Cross 테이프로 꽁꽁 싸여 밀봉된 채 버러져 있던 종이상자 안에 담겨져 있던 고양이 두마리가 쓰레기 차량에 의해 분쇄될 뻔한 아찔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다행히도 환경미화원이 고양이들의 작은 울음소리를 듣고 구조할 수 있었는데요. 도대체 누가 종이상자 안에 고양이를 담아 버린 것일까요. 영국 일간 익스프레스는 지난해 영국 수도 런던 서부 지역에서 누군가가 종이상자 안에 고양이 두 마리를 넣고 테이프로 꽁꽁 밀봉한 뒤 쓰레기처럼 버려놓는 일이 있었다고 보도한 적이 있습니다. 사진 : the Blue Cross 당시 보도에 따르면 한 환경미회원은 길거리에 내버려져 있는 종이상자를 보고는 쓰레기인 줄 알고 쓰레기 차량에 실었는데요. 쓰레기 차량에는 압축 분쇄기가 설치돼 있는 상태였습니다. 그때 정체 불명의 울음소리가 들려왔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환경미회원이 종이상자를 꺼내 테이프를 뜯었죠. 테이프로 꽁꽁 싸여 밀봉돼 있던 종이상자 안에는 고양이 두 마리가 들어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환경미화원은 곧바로 동물보호단체 블루 크로스(Blue Cross) 산화 동물병원에 데려갔습니다. 사진 : the Blue Cross 검사 결과 다행히도 생후 7개월로 추정되는 고양이 두 마리 모두 건강이 양호한 것으로 나왔는데요. 만약 환경미회원이 울음소리를 듣지 못했더라면 어떻게 됐을까요. 생각만 해도 정말 끔찍합니다. 환경미회원 덕분에 극적으로 목숨을 구한 고양이 두 마리는 새 가족에게 입양되기 전까지 동물보호단체에서 보살피기로 했다고 하는데요. 1년이란 시간이 흐른 지금 고양이 두 마리 모두 새 가족의 품을 찾았겠지요? 부디 버림 받은 아픈 상처를 딛고 오래오래 행복하길 진심으로 바래봅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