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cpucci
1,000+ Views

시크푸치의 모닝레터_0226. 올해 오스카 음악상 이변 예고?

하루 앞으로 다가온 올해 오스카 시상식에서서 양강 구도가 예상되는 다미엔 차젤레 감덕의 영화 <라라랜드>와 배리 젠킨스 감독의 영화 <문라이트>가 음악상 부문에서도 후보로 올라 수상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이는데요.

현지 평단이나 매체에서는 음악이 중심인 뮤지컬영화의 음악상 수상을 당연시하며 <라라랜드>의 우세를 점치고 있지만, 필자는 그 동안 오스카의 수상 경향을 볼 때, 주제가상과 달리 음악상은 영화에서 배우나 시나리오 이상으로 연출에 힘을 싣는 음악성이 돋보이는 작품을 선정했던 점을 감안했을 때, 음악 감독의 필모그래피를 살펴봤고 <문라이트>를 예측하게 됐어요.

2014년 <위플래시>에서도 음악을 담당했던 저스틴 허위츠는 LA비평가협화상, 크리틱스초이스어워즈, 골든글로브, 영국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라라랜드>로 음악상을 수상했지만, 영국아카데미엔 <빅쇼트>에 이어 음악을 맡은 <문라이트>의 니콜라스 브리텔이 후보에 오르지 못해서 오스카에선 다르지 않을까 생각돼 오스카 공식홈페이지에서 진행하고 있는 이벤트에도 '문라이트'를 선택했습니다.

먼저 <라라랜드>는 음악영화 특유의 서사적인 멜로디로 인해 때론 감미롭게 때론 경쾌한 선율을 따라 롤러코스터처럼 관객들의 심장 박동을 울리고 블록버스터급 뮤지컬영화의 명맥을 잇는 영화음악의 완성도 역시 호평받고 있어요.

또한 재즈를 소통의 언어로 재해석해 꿈의 도시,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한 로맨스 스토리에서 1950~60년대 황금기를 이뤘던 뉴욕 브로드웨이의 고전뮤지컬에 대한 헌사를 전하는 듯 보입니다.

영화 <문라이트>는 달빛에 투영돼 푸르게 빛나는 소년의 성장담을 통해 조명한 미국 사회의 민낯처럼 다가오는데요, 클래식부터 힙합까지 서사에 디테일한 정서를 더하는 사운드트랙 가운데 메인 테마 곡은 일상의 불안 속 상처로 가득한 소년이 위태로우면서도 견뎌내야 하는 심리를 달빛에 아름답게 투영했던 것 같아요.

지난 2012년 오스카에서 <아티스트>를 시작으로 하여, 2013년 <라이프 오브 파이>, 2014년 <그래비티>가 수상했고 2015년엔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알렉상드르 데스플라가 이변을 연출했고 지난해의 경우, 예상대로 <헤이트풀8>의 엔리오 모리꼬네가 수상한 바 있죠.

영화관에서는 아카데미 후보작 기획전도 열리면서 바야흐로 아카데미시상식(오스카 시상식) 시즌인게 느껴집니다. '정영은의 영화음악'부터 최근 OBS의 '전기현의 씨네뮤직'까지 오래도록 영화음악 프로그램을 즐겨 듣거나 봐왔는데요, 25일 저녁 방송분에서 영화평론가 전기현이 '아카데미 음악 특선'이라는 주제로 소개한 내용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1969년 오스카 음악상 수상작인 <내일은 향해 쏴라>에서 BJ 토마스의 음악 'Rain drop falling in my head'는 현대에 와서도 영화음악의 고전으로 사랑받고 있고,1993년에는 스티븐 스필버그의 <쉰들러 리스트>에서 음악을 맡은 존 윌리엄스가 음악상을 수상했어요.

특히, 전기현 평론가는 "쉰들러 리스트의 메인 테마곡은 무고하게 희생된 생명을 추모하는 시간을 갖게 하며 듣는 이들에게 깊은 비애를 남긴다"며 음악상 수상 배경을 전했어요.

여러분이 예측하는 오스카 음악상은 어떤 작품인가요?

From Morningman.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삐삐 롱스타킹을 새롭게 바라보게 된 영화 '비커밍 아스트리드'
- 절망과 고통의 늪속에서 희망을 찾아야하는 까닭 영화가 끝난 후에도 엔딩 타이틀이 올라가면서 흐르는 배경음악 앤 브런(Ane Brun)의 노래 'Springa'가 귀에 맴돌며 깊은 여운을 남기는 영화가 있습니다. 절망과 좌절 속에 쓰러지거나 굴복하지 말고 스프링처럼 회복탄력성을 갖고 튀어 올라 살아가라는 선율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위안과 파이팅을 전합니다. 바로 부모 세대들에게 오래도록 사랑받았던 주근깨 투성이의 양갈래 머리 소녀 삐삐의 이야기를 그려낸 아동문학 '삐삐 롱스타킹'의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의 진짜 인생 이야기를 담은 실화 소재의 스웨덴 영화 <비커밍 아스트리드>입니다. 지난 2018년 개최된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주연 배우 어거스트 알바가 유로피안 스팅스타상을 수상한 작품입니다. 영화는 저명한 아동문학가 린드그렌이 자신의 생일에 전 세계 아이들로부터 동심이 가득 담긴 감사 인사와 생일 축하 그림 편지를 읽는 장면으로부터 시작합니다. 순수한 아이들의 시선에 비친 작가의 삶에 대한 따스한 마음과 아이들을 향한 사랑이 축하 선물로 보낸 카세트테이프를 통해 전달되면서 말괄량이 10대 소녀 아스트리드의 이야기를 소환합니다. 그에게 삶의 기반이 되었던 파란만장한 10대 중반부터 20대 중반까지 선택과 성장을 거듭한 6년 여 간의 이야기를 통해 관객은 세계적인 명작 '삐삐 롱스타킹'의 탄생에 대한 기원을 찾게 되고 가슴 찡한 울림과 깊은 여운을 갖게 될 것입니다. 필자의 어린 시절, TV시리즈로 봤던 '말괄량이 삐삐'는 주근깨 투성이의 양갈래 머리를 하고 괴력을 지녀 약한 아이를 괴롭히는 이들을 혼내주는 캐릭터로 기억됩니다. 영화 속에서 아스트리드 역시 발랄하면서도 명랑한 끼를 숨길 수 없어 온 가족의 참석한 주일 예배에서 주의가 산만한 아이입니다. 엄마로부터 눈총을 받은 아스트리드는 늦은 저녁 오빠와 집으로 가는 길에서 고함을 지르며 억압된 기제를 폭발시키고 저녁 사교모임에서 전체 분위기와 따로 노는 전신 댄스를 추기도 합니다. 이렇듯 교회 목사의 소작농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기독교 집안에서 나고 자란 성장 환경은 부모가 물려준 머리를 자르는 것조차 허락되지 않고 여성은 조신해야 한다는 사회적인 억압에 짓눌리면서 '말괄량이 삐삐'의 탄생이 예고되는 듯합니다. 작가는 어른들의 눈에 비친 말썽꾸러기 아이들로부터 강한 의지와 자유로운 발상 등 생명력을 끌어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그의 인생은 글 솜씨가 있는 딸의 재능을 눈여겨본 아빠가 지역 신문사의 인턴으로 소개하면서 큰 전환을 맞이합니다. 아스트리드는 신문에 난 여류 작가의 글을 동경하면서 관습과도 같았던 양갈래 머리를 자를 결심을 하고 쇼트커트의 신여성으로 변신합니다. 그리고 이혼 소송 중에 있는 편집장과 사랑에 빠져 임신을 하게 되지만 당시 미혼모에 대한 사회적인 인습 때문에 고국 스웨덴을 떠나 덴마크에서 출산하고 육아를 위탁해야만 했던 거죠. 특히, 1920년대 보수적인 스웨덴 사회에서 임신과 출산을 경험한 미혼모에겐 가혹한 보수적인 사회의 폭력에 맞닥뜨리게 됩니다. 영화는 이러한 외부 환경 속에서도 자신이 택한 사랑을 책임지고, 미혼모로서 살아가는 아스트리드의 격정적인 삶을 조명하는데요 벌금형으로 허무하게 끝나버린 편집장의 이혼 소송은 위탁 가정에 아이를 맡기고 유대 관계의 부재 속에 상심한 모성을 어루어 만져주지 못합니다. 영화는 속기와 글쓰기를 배우는 등 비서 수업을 받으며 새로 취직한 아스트리드가 위탁모의 병세로 인해 아이를 데려오게 되면서 실제 남편이 된 스투레 린드그렌을 만나기까지 그녀의 치열한 삶을 조명했습니다. 아이를 키워 본 사람이라면 한번쯤 겪어봤을 보편적인 에피소드들과 위탁가정에 맡긴 아들을 데려와 관계를 회복해나가는 애틋한 모성을 드라마틱하게 그려내며, 아스트리드의 선택에 조용한 지지를 보낸 부모의 속 깊은 사랑이 세계적인 아동문학가를 만든 근간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절망과 고통의 늪속에서 희망을 찾아야 하는 까닭을 전하면서 '삐삐 롱스타킹'을 새롭게 바라보게 만드는 영화 <비커밍 아스트리드>였습니다. / 소셜필름 큐레이터 시크푸치 https://youtu.be/Y1K4y4j-w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