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NEWS
10,000+ Views

'굳은 마스카라' 3초만에 새제품 만드는 방법

꼭 한통을 다쓰지 못하고 버리게 되는 화장품이 있다. 그것은 '마스카라'

과연 딱딱하게 굳은 마스카라를 오랫동안 쓸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은 없을까?

영국 매체를 통해 '딱딱한 마스카라 오래 쓰는 방법'이 공개됐다. 처음 사서 마스카라를 쓴 후 몇달 후 제품을 사용하면 발림성이 다른 것을 확인 할 수있다. 굳은 마스카라를 처음 처럼 살리기 위해 필요한 것은 '식염수'다.

마스카라가 굳었지만 어느정도 양이 남은 상태라면 그 마스카라안에 '식염수'를 넣으면 된다. 이 방법은 캐나다 뷰티 블로거를 통해서도 증명됐다.

마스카라에 식염수 두 방울을 떨어트린 후 뚜껑을 닫고 흔들어 잘 섞어 주면 처음 샀을 때의 마스카라 그대로 발림성이 좋게 된다. 뿐만아니라 멸균 생리 식염수는 눈 건강에도 나쁘지 않아 안심하고 쓸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또한, 해당 방법으로 굳은 리퀴드 아이라이너에도 활용한다면 더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굳은 마스카라가 있다면 돈을 들여 새로운 마스카라를 사지말고 꼭 식염수를 사용해 오랫동안 사용하길 추천한다.


<출처= 영국 매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현재 일본 열도에 퍼져있는 돼지 열병의 원인
현재 일본에 돌고있는 돼지 열병은 작년 9월에 시작 됐음. 그걸 1년이 지나도록 막지 못한 거임. 결과 10만이 넘는 돼지들이 살처분 당했고, 앞으로 그 이상이 당할 예정. 왜 이런 병크를 저질렀는가에 대해서는 의견이 많은데, 먼저 검역 기준이 중구난방이라는 것. 농장이 크건 작건 같은 기준으로 검사하고 방역해야 하는데, 일본은 국제 기준을 지키지 않고 자신들만의 규격에 따라서 대응했음. 지들딴에는 '소잡을 칼로 닭잡지 않는다!' 라는 명분인데, 결과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게되었지.... 아니, 포크래인 가져와서 살처분한 돼지 매립하는 중..... 일을 키웠지. 두 번째로 각 농장이나 지자체에서 눈가리고 아웅. 발병을 했으면 확 까버린다음에 이동을 제한하고 감염원을 확실하게 발본색원해야 하는데, 여기서 일본 특유의 '체면'이 작용했음. '우리 농장에서, 우리 동네에서, 우리 시에서, 우리 현에서 이러한 참사가 시작되었다고 밝혀지면 안된다!' 이와 같은 지역 사회의 '유도리'도. 말하자면.. 더러운 것은 덮어버린다는 사고방식이 작동했음. 결과 쉬쉬하다가 초기 진화를 못했고. 질병이 수도권 까지로 퍼져나가게 만들었지. 심지어 일본 정부에서도 이정도 사태가 되었으면 백신 접종을 통해서 추가 확산을 막아야 하는데, '청정국 지위를 잃는 것이 부담되어서' 라는 본말전도 적인 이유를 들어서 백신 접종을 망설이고 있음. 즉, 단순히 촌부나 서로 유착하고 있는 지역 이해관계가 일을 크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잘못된 국가 정책. 거기에 제대로된 판단을 하지 못하는 관계 당국이 이와 같은 참사를 만들어 내고 있음. 태풍 피해 복구에도 미적거리는 것도 그렇고 축산 방역도 그렇고 예전의 철두철미한 일본이 아님. 우리는 이런 실수를 따라하지 말자는 취지에서 올림 [출처 - 루리웹]
6
Comment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