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NEWS
2 years ago5,000+ Views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으로 영화'라라랜드'가 잘못 호명돼 '문라이트' 배우 제작진들과 한 무대에서 엉켰다. /게티이미지 제공
'문라이트', '라라랜드' 잘못된 호명에 뒤늦게 수상 소감

[더팩트 | 김경민 기자]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수상작 '문라이트'를 '라라랜드'로 잘못 호명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문라이트'는 27일 오전(이하 한국 시각)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남우조연상, 각색상 3관왕에 올랐다. 특히 최고상 격인 작품상 시상 순서에서 '문라이트'가 '라라랜드'로 잘못 알려지는 해프닝이 벌어져 많은 이들을 당황하게 했다.

시상자는 작품상 시상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엠마스톤이 적힌 '라라랜드' 카드를 잘못 받고 호명했다. 시상자는 작품상을 '문라이트'로 정정했고, 사회자는 즉각 사과했지만 이미 '라라랜드' 감독과 배우들이 시상대 위에서 소감까지 마친 상황이어서 혼란을 야기했다.
'문라이트'를 연출한 배리 젠킨스 감독이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수상 소감을 뒤늦게 마쳤다. /게티이미지 제공
'문라이트' 감독과 배우들은 뒤늦게 감격스러운 소감과 감사 인사를 전했고, 무대에는 '라라랜드'와 '문라이트' 배우 제작진이 모두 올라 인사를 나누는 광경이 연출됐다.

한편 '라라랜드'는 여우주연상, 감독상, 주제가상, 음악상, 촬영상, 미술상 등 6관왕을 휩쓸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2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