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2day

[뉴투분석] “상용직-임시직 임금격차, 양극화 아냐”, 고용노동부의 황당어법


지난해 ‘상용직-임시·일용직 간 임금 차이’, 전년대비 4.26% 상승한 215만 4000원

고용노동부, ‘정규직-비정규직 간 양극화’라는 ‘허수아비’를 공격해 문제의 심각성 은 지난해 상용근로자와 임시·일용근로자 간 임금 격차가 월평균 215만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고용노동부가 28일 발표한 사업체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6년 상용근로자 5명 이상 사업체의 상용직 1인당 월 평균 임금총액은 362만 3000원이었다. 이는 전년도인 349만원보다 3.8% 증가한 수치다. 반면 임시·일용직은 146만 9000원으로 전년도(142만 4000원)에 비해 3.1%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지난해 상용직과 임시·일용직 간 임금 차이는 215만 4000원으로, 2015년 206만 6000원보다 4.26% 상승했다. 2012년 188만 5000원, 2013년 192만 2000원, 2014년 199만 1000원 등 매년 상용직과 임시·일용직 간의 임금 격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경기불황으로 모든 근로자들이 힘들다고 말하지만, 그 속에서도 1년 미만의 불안정한 단기 일자리에 취업한 사람일수록 임금을 적게 받는 것이다. 하지만 고용노동부는 28일 이와 관련해 ‘정규직·비정규직 간의 임금 양극화’ 문제로 볼 수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상용직 근로자 중에서도 기간제 근로자 등 비정규직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라는 논리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