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jdrhd7979
1+ Views

좋은 인생을 만드는 10가지 강력한 습관

★좋은 인생을 만드는 10가지 강력한 습관★  
1. 꾸준한 배움 = 워런 버핏과 빌 게이츠는 한가지 초능력을 가질 수 있다면 무엇을 원하느냐는 질문에 똑같이 세상에서 가장 빨리 책을 읽는 능력을 원한다고 답했다. 독서는 다른 사람의 지식과 경험을 통해 인생의 시행착오를 줄여준다. 오늘부터 매일 비문학 서적을 매일 15쪽씩 읽는 것으로 학습 습관을 시작하자.  
2. 긍정의 시각화 = 이지성의 ‘꿈꾸는 다락방’에서 소개됐던 원하는 모습과 상황을 머리 속에 그려보는 습관이다. 인생은 생각하는 대로 풀린다. 이루고자 하는 꿈을 구체적으로 시각화해 반복적으로 머리 속에 떠올리면 꿈을 이룰 가능성이 높아진다. 자신이 어떤 모습이기를 원하는지 구체적으로 적은 뒤 반복적으로 생각한다. 나폴레온 힐의 ‘간절히 생각하라 그러면 부를 얻을 것이다’를 읽으면 도움이 된다.  
3. 운동과 식사 = 우리 몸은 가장 중요한 자산이다. 성공하려면 몸이 건강해야 한다. 아침에 일어나 간단한 체조를 하고 음식은 가능한 몸에 좋은 것을 가려 먹는다.  
4. 목표 설정 = 인생의 목표를 세워 적어 놓는다. 마크 매코맥은 ‘하버드 경영대학원에서 가르쳐 주지 않는 것들’이란 책에서 다음과 같은 조사 결과를 소개했다. 1979년에 하버드 경영대학원 졸업생들에게 명확한 목표를 세웠는지 조사해봤다. 3%는 목표를 세워 기록했고 13%는 머리 속으로만 목표를 세웠다. 84%는 구체적인 목표가 없었다. 10년 후 이들을 다시 조사하니 목표를 마음으로만 세웠던 13%는 목표가 없었던 84%보다 소득이 평균 두 배 더 많았다. 목표를 글로 적어뒀던 3%는 나머지 97%보다 소득이 평균 10배 더 많았다.  
5. 우선순위 = 가장 중요한 일을 가장 먼저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급한 일을 처리하느라 인생의 가장 중요한 일을 소홀히 한다. 매일 처리해야 할 일을 기록한 뒤 그 날의 가장 중요한 일에 별표를 해둔다. 장기적으로 중요한 일은 매일 조금씩 해나갈 수 있도록 일을 쪼개 실천해간다.  
6. 자산관리 = 금융회사의 고객 마인드에서 독립적인 투자자 마인드로 전환하는게 필요하다. 자신의 돈은 자신이 책임져야 한다. 소득 범위 내에서 지출하고 돈을 남겨 종잣돈을 만들고 노후에 대비하라.  
7. 조기 기상 = 79세까지 산다고 가정하면 25년은 잠으로 보내야 한다. 20대에 자수성가로 백만장자가 된 타이 로페즈는 한 사람이 위대한 일에 바칠 수 있는 시간은 5만시간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기껏 5.7년의 시간이다. 나머지 시간은 잠을 자는데 소비해야 하고 너무 어리거나 늙거나 병이 들어서 위대한 일에 쓸 수가 없다. 매일 잠자는 시간과 밥 먹고 이동하고 기다리는 시간 등에 12시간을 쓴다고 가정하면 5만시간은 11.4년이다. 위대한 업적을 이루는데 쓸 수 있는 시간은 80년 가까운 인생에서 10년 남짓뿐이다. 잠을 줄이지 않더라도 일찍 일어나 하루를 일찍 시작하는 것만으로도 시간을 벌 수 있다.  
8. 재능 강화 = 사람들에겐 누구나 타고난 재능이 있다. 한 사람이 모든 것을 잘할 수는 없다. 또 단 한 가지도 잘 하는게 없는 사람도 없다. 성공한 사람들은 자신의 재능에 투자해 강점으로 만든다. 잘하는 것은 강화하고 부족한 것은 인생을 잘 살아가는데 걸림돌이 안 되는 수준으로 보완한다.  
9. 네트워킹 = 고도화된 현대사회에서는 혼자 힘으로 성공하기 어렵다. 내가 도움을 주고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람들과 깊이 사귀는 것이 필요하다. 지금 중요한 것은 내가 무엇을 아느냐가 아니라 누구를 얼마나 잘 아느냐다.피상적인 관계는 인생을 복잡하게만 만들 뿐이다.  
10. 좋은 성품 = 올바른 행동을 할 수 있는 성품을 가져야 한다. 기본적인 윤리의식 없이 이룬 성공은 언제 무너질지 알 수 없는 모래 위의 성이다. 정직, 성실, 약속 준수, 배려 등은 좋은 인생을 살아가는데 기본이다. 미국 독립의 아버지 벤자민 프랭클린은 절제, 절약, 근면 등 평생에 지키고 싶은 13가지 덕목을 정해 하나씩 실천해나갔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IN신문]부산테크노파크 스마트헬스케어센터 지원 기업 5개사, ‘제50회 한국전자전’ 참가
부산테크노파크 스마트헬스케어센터(센터장 신수호)가 지원하는 IT/헬스케어 기반 스포츠산업 관련 중소기업 5곳이 서울 COEX에서 열리는 ‘제 50회 한국전자전’에 참가 중이다. ‘제 50회 한국전자전’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증강현실, 지능형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술과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전자 IT 관련 전시회로 8일부터 오는 11일까지 나흘간 진행된다. 참가기업은 △제이어스(주), 모션코어 △(주)오에스랩, 포미 △(주)코리아정보통신, 엑스터치 △리디자인, 운동, 재활, 댄스가 융합된 ICT 및 헬스케어 기반 제품 및 서비스 △삼인정밀, 스마트 마사지볼 제품을 선보인다. 스마트헬스케어센터는 참가기업에 홍보물 지원, 부스 임차비 및 장치비 전액뿐 아니라 일대일 비즈니스 유통상담회에 우선지원 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50주년을 맞은 ‘한국전자전 KES 2019’ 행사는 '초연결 사회, 삶을 IT(잇)다!'라는 주제로 해외 104개사를 포함하여 총 443개 업체가 1,100 부스 규모로 참여하고 있다. 강승희 기자 / busaninnews@naver.com #부산테크노파크 #스마트헬스케어센터 #한국전자전 #IT #헬스케어 #스포츠산업 #중소기업 #COEX #4차산업 #참가기업 #지원 #유통상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