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erf
10,000+ Views

트위터를 통해 본 스냅챗

페북이 될것이냐 트위터가 될것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채팅으로 보낸 메시지를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지워지게 만든 스냅챗.
천조국 아이들의 절대적인 지지로 인해 적어도 미국내에서는 넘사벽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당당히 IPO!!를 감행
주당 17달러 , 총 240억 달러 가치로 상장된 스냅챗은 아직 벌기보다는 쓰는데 치중을 하는 기업입니다.
대담하게도 상장을 하면서 스냅(공식 회사 명칭)은 자신들을 '카메라 회사'로 정의했는데 시장에서는 움짤을 찍는 선글라스 이외(130불)에는 카메라 관련 제품이 없습니다.
이제 드론과 360도 카메라에 대한 제품화에 열을 올린다고 하는데 드는 돈이 장난이 아니군요.
2015년만해도 매출은 1억불도 안되는데 비용은 5억불인 회사. 2016년은 더하죠.
상장을 하면서 떳떳하게 '수익성을 보장할 수 없다'는 문구를 넣은 스냅.
인스타그램과 같은 회사들의 유사한 서비스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아래는 한때 SNS계의 총아였던 트위터.
IPO이후의 주가흐름입니다.

이른바 반토막이죠.

비슷한 전철을 밟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많이 들립니다.

뭘하든 목적성과 수익성은 달성하는게 기본인데~
이 회사 재미있네요.
Comment
Suggested
Recent
돈을 어떻게 감당하는거죠? 돈이 엄청 많은 부자인가... 밑빠진독에 물을 붇는군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성들의 벌크업
지금도 '여자 벌크업'을 구글링 해보면 남성들이 보통체중 혹은 그 이상인 여성연예인 조롱, 아님 여성의 일부 신체 부위를 성희롱하기 위해서만 여성 '벌크업'이란 단어를 쓰더라고. 대중들에게 남자연예인의 모범적인 몸매관리는 건강해지는 근육량을 키우는 벌크업인데 여성 연예인이 몸매관리하는 방법은 건강을 해칠 수준의 저체중을 평생 유지하는거야. 근육량X 저체중O 여기서 내가 말하고자 하는 취지는  저체중 건강하지않아! 우리 먹고 싶은거 먹어! 몸매 코르셋 벗고 불닭 야식 가자! 이런게 아니라 단순히 굶으면서 내 외적 체형을 마르게 가꾸는것도 해롭고 그와 반대로 나의 건강을 롱런으로 봤을때  운동은 필수인데 사회에서는 남성들 만큼 여성들 또한 운동이 당연히 필요하다는걸 별로 안 알려주는것 같아 올려. 여자들도 충분히 건강하게 벌크업이 가능하다는걸 보여주기 위해 건강한 몸을 키운 대표 사례들을 모아옴. 1) 맥켄지 데이비스 전: 맨 왼쪽 6개월 벌크업 후: 2) 에밀리 블런트 전: 3개월간 매일 두시간반 운동한 후: 촬영 내내 입고 있던 수트가 40-60kg. 영화 촬영 이후에도 잘 유지 중 3) 브리라슨 전: 9개월간의 훈련 과정: 다른 사람들에 비해 운동 과정을 많이 공개함 그 후 시상식에서 보여준 등근육 4) 알리시야 비칸더 전: 7개월 벌크업 후: 5) 갤 가돗 전: 9개월 벌크업 후: 내 종아리알 두꺼워질까봐, 내 어깨 넓어질까봐, 내 엉덩이 너무 커질까봐, 등등 우리 과거 근육을 너무 키워선 안된다는 코르셋은 진작에 벗어던졌잖아, 오늘부터라도 하루에 30분씩 운동을 시작해보는건 어떨까? *일부러 외국여자연예인들로만 골라서 가져옴. 국내여자연예인 운동 구글링하다 수많은 역겨운 게시물 마주하다 지쳐서 포기함 문제시 삭제 출처 : 쭉빵카페 운동 뽐뿌 오지게 오는 글이라 퍼왔습니다. 최근 멋진 이두와 삼두를 가지고 싶어서 열심히 근력운동 땡기는 중 개인적으로 근육 자극 오지는 정유인 선수 사진도 첨부해봅니다 ^^ 우리 모두 건.강.합니다! 설마 여기에 얼평, 몸평, 내가 지겠다, 별로다, 여자가 웅앵웅.. 이런 댓글 다는 한심한 인간은 없겠지?